중앙데일리

Not on the same page (KOR)

  PLAY AUDIO

Nov 01,2018
The road to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getting bumpier due to discrepancie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 State Department on Tuesday announced that Washington had agreed with Seoul to set up a joint working group to reinforce efforts to implement sanctions on North Korea toward the goal of denuclearization. But the State Department hurriedly announced it — even before Steve Biegun, the new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returned home on Wednesday after a trip to South Korea.

Our Ministry of Foreign Affairs gave an ambiguous explana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a joint working group. Blue House spokesperson Kim Eui-kyum said, “I heard that the joint working group aims to further discuss the overall aspects of the denuclearization and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His remarks sounded like those of an outsider.

Washington has been closely checking inter-Korean cooperation. Last month, the U.S. Embassy in Seoul made phone calls to four South Korean conglomerates to ask them about their inter-Korean projects. Heads of those four companies joined President Moon Jae-in on his trip to North Korea for his third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e embassy also contacted the Korea Forest Service, which has been pushing a plan to plant trees on bare mountains across North Korea.

Mark Lambert, deputy assistant secretary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at the State Department, met with more than 10 officials of local companies involved in inter-Korean businesses. Such actions by Uncle Sam could be seen as an infringement of our sovereignty. They can also serve as a warning to the Moon administration about inter-Korean exchanges.

The idea of establishing a working group was allegedly proposed by our Foreign Ministry. In an international conference on aiding North Korea in Seoul on Wednesday, Unification Minister Cho Myoung-gyon said the government will cooperate with North Korea to eradicate harmful insects and infectious diseases. The government is also poised to press ahead with a joint site inspection to reconnect inter-Korean railways and roads along the West and East Coast. Those projects will likely violate sanctions. That’s why our government must coordinate with Washington through the working group. It would be best for the government to pursue the denuclearization and peace process based on close cooperation with our ally.

JoongAng Ilbo, Nov. 1, Page 30
한ㆍ미 대북 엇박자, 워킹그룹 통해 사전 공조해야

북한 비핵화 조치를 두고 한국과 미국 사이에 엇박자가 감지되고 있다. 미 국무부가 그저께 북 비핵화를 위한 한·미 간 ‘워킹그룹’ 설치에 합의했다고 밝혀서다. 지난달 29∼30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미처 귀국하기도 전에 미측이 서둘러 워킹그룹 합의를 발표한 것이다. 우리 외교부는 묵묵부답이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만 어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서 전반에 대한 한·미 사이에 더욱 긴밀한 논의를 위한 기구로 안다”고 설명했지만 마치 남의 일처럼 논평했다.

남북 협력에 대한 미국의 견제는 이게 다가 아니다. 주한 미 대사관이 지난달 북한을 방문한 삼성 등 국내 4대 기업에 연락해 남북 협력사업에 관한 내용을 파악했다. 대북 산림녹화를 추진 중인 산림청과도 별도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지난 7월 개성공단 기업과 현대아산 등 경협 기업 관계자 10여 명과 만나 남북 경협과 대북제재 완화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미국의 이런 행동은 지나친 간섭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분위기를 역행하면서까지 남북 협력에 과속하고 있는 데 따른 경고이기도 하다.

이번 워킹그룹은 양면성을 갖고 있다, 실제 워킹그룹은 한국 외교부가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어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018 대북지원 국제회의’에서 “산림 병해충 방제와 감염병 대응 등에 (남북)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공동 조사도 밀고 나갈 분위기다. 앞으로 돈과 물자가 북한에 들어갈 수밖에 없고 대북제재 위반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다. 그렇다면 정부는 이번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제재 이행에 대한 사전 조율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 바탕 위에서 북한 비핵화와 남북 평화 프로세서도 동시에 추진해야 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