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ong-overdue reshuffle (KOR)

  PLAY AUDIO

Nov 03,2018
Deputy Prime Minster for the Economy Kim Dong-yeon and President Moon Jae-in’s policy chief Jang Ha-sung, the two top economic officials in the government, will likely be replaced because of their conflict. Kim, a typical bureaucrat, and Jang, a professor of business administration and civic activist before joining the Moon administration last year, have clashed frequently over the administration’s push for rapid increases to the minimum wage.

Blue House spokesperson Kim Eui-kyum brushed off widespread rumors about the reshuffle. “The president has not made any decision yet,” he said. Given their drastically different perspectives on the economy, however, their replacement is inevitable. The government must replace them as soon as possible to effectively deal with urgent economic issues facing the nation.

Many economic indicators suggest that Korea Inc. is headed for a full-blown recession, as seen in the simultaneous decreases in production, consumption and investment. Due to the government’s push for anti-market policies epitomized by the so-called income-led growth policy — which is aimed at boosting the economy by raising the wages of people with low incomes and creating jobs in the public sector — the corporate sector’s industrial investment has rapidly shrunk. There are alarming signs from our mainstay industries, including car-making and semiconductors. Many experts attribute our deepening economic woes to the conflict between Kim and Jang.

Nevertheless, the Blue House and ruling Democratic Party are poised to press ahead with the controversial income-led growth plan. In a speech on Thursday at the National Assembly, Moon reiterated the need for his administration to continue its economic experiments.

But rumors about who will take the place of the two officials are dashing the public’s expectations. Sources in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that Kim Su-hyun,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social affairs, will most likely replace Jang. Kim has been under attack for his high-tax, anti-market approach toward reining in soaring real estate prices. The Blue House is trying to find a replacement for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mong a pool of candidates, including Hong Nam-ki, director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under the prime minister.

The economic situation does not call for another experiment with half-baked economic policies. We urge the Blue House to fill the two posts with figures that the market trusts.

JoongAng Ilbo, Nov. 3, Page 34
김&장 교체설…시장에 신뢰주는 인물로 바꿔라

최저임금 인상 등 주요 경제정책을 놓고 줄곧 불협화음을 빚어온 문재인 정부의 경제 투톱인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조만간 바뀔 모양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통령 결심이 서지 않았고 결정 내린 바 없다”고 하지만, 이미 교체가 기정사실이 된 마당에 하루라도 빨리 바꿔 시급한 경제 현안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

최근 경제지표를 보면 한국은 성장은커녕 소비·생산·투자가 모두 하락해 침체가 본격화하는 국면에 접어들었다.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을 하겠다며 시장에 역주행하는 설익은 정책을 쏟아낸 탓에 기업의 투자심리가 급격히 가라앉으면서 자동차와 반도체 등 주력산업마저 흔들릴 조짐을 보인다. 이런 막중한 시기에 손발이 맞지 않는 경제 투톱의 갈등이 경제 불안을 가중시킨다는 비판이 제기돼왔던 게 사실이다.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라도 시장에 신뢰를 주는 경제 라인업으로 재정비해야 한다.

청와대와 여권 일각에서는 경제 라인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하면서도 "경질이 아니라 소득주도성장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기 위한 분위기 쇄신용"이라며 또다시 역주행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문 대통령도 지난 1일 시정연설에서 "과거 방식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며 현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심히 우려스러운 인식이다.

청와대와 여권에서 흘러나오는 후임 하마평은 이런 분위기를 그대로 보여준다. 장 실장 후임으로 김수현 청와대 사회 수석의 내부 승진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으니 말이다. 김 수석은 집값을 세금으로 잡겠다는 식의 반(反)시장적인 정책을 주도하면서 부동산값 폭등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지적을 받은 인물이다. 김동연 부총리 후임으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비롯한 다수의 인사에 대한 검증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 국내 경제 상황은 설익은 정책실험을 오기로 밀어붙여도 될 만큼 한가하지 않다. 시장의 신뢰를 받는 인물을 경제부총리로 인선해 내각에 힘을 실어주고, 청와대는 대통령을 보좌하는 본분에 충실하도록 경제 컨트롤타워를 제대로 세우길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