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herry-picking writ large (KOR)

  PLAY AUDIO

Nov 05,2018
The government and Blue House have been claiming that the quality of jobs was improving despite the worsening headline numbers. President Moon Jae-in pointed to increases in the number of subscribers to insurance coverage by employers to argue that decent permanent jobs were on the rise.

He ordered the administration to better explain the upside of the government’s policy aimed at creating lasting jobs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public. He is arguing that job statistics look bad because temporary and precarious job numbers are on the decrease. But the president is misled. He is seeing what he wants to see.

There’s a lot of data that show the quality of jobs is worsening. According to a Statistics Korea survey of the workforce, workers hired on an irregular basis totaled 6,614,000 as of the end of August, up 36,000 from a year ago. The share of irregular workers in the working population hit a six-year high of 33.0 percent.

The salary gap between the full-time and irregular workforce widened from a year ago. In large workplaces hiring 300 people or more, the ratio of irregular workers increased from last year. The same phenomenon was apparent in the public sector. Workers earning 2 million won ($1,788) or less a month in the public sector increased by the biggest number in five year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t is textbook theory that job conditions deteriorate in numbers and quality when the economy is doing poorly. Due to a hike in the minimum wage and a cutback in the workweek hour to 52 hours, employers prefer to hire workers on an irregular basis.

Despite a worrying slump in the economy, the government is engrossed in inter-Korean ventures and reforms of chaebol. Companies have lost the will to invest and hire.

If data results are confusing, authorities should go to our business to check out the reality. They cannot come up with adequate solutions if they cherry-pick statistics.

JoongAng Ilbo, Nov. 5, Page 30
고용의 질 좋아졌다고? 현장에 나가 확인해보라

고용 사정이 어렵지만 고용의 질은 개선되고 있다는 게 청와대와 정부의 진단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 차례 "최근 고용보험 가입자 수 통계에서 확인되듯 양질의 일자리는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며 “정부 정책의 긍정적 효과를 국회와 국민에게 적극 설명하고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상용직이 늘고 임시·일용직은 줄어들고 있는 통계청의 고용통계를 인용해 고용의 질 개선을 역설한다. 보고 싶은 것만 보기 위해 통계를 활용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고용의 질이 나빠졌음을 보여주는 통계는 여럿이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8월 기준 전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근로자는 661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000명 늘었다. 비정규직 비중은 33.0%로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월급 차이도 1년 전보다 더 벌어졌다. 게다가 300인 이상 대규모 사업장에서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더 많이 늘었다. 공공부문도 마찬가지다. 단순노무 종사자와 임시·일용직 근로자를 중심으로 올 상반기 공공부문의 매달 200만원 미만을 받는 저임금 취업자 수가 최근 5년 새 가장 많이 늘었다.

경제가 안 좋으면 고용의 양도, 질도 좋아지기 힘들다는 게 경제학의 기본 가르침이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 시행으로 노동비용이 늘어나니, 기업도 정규직 대신 비정규직을 짧게 고용하는 것이다. 경기는 가라앉는데 대북 경협이니, 지배구조 개선이니 여기저기 눈치 볼 게 쌓여만 가니 기업이 신나서 투자할 분위기도 아니다. 투자를 해야 일거리가 생긴다. 일거리가 없으니 제대로 된 일자리가 생길 수가 없다. 통계가 엇갈리면 정책 당국자는 현장에 나가 확인하는 게 정석이다. 입맛에 맞는 통계만 편식하고 불리한 통계는 애써 외면해서야 제대로 된 정책 처방이 나올 리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