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spect comes first (KOR)

  PLAY AUDIO

Nov 06,2018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t’s well-known that Alfred Nobel decided to set up the Nobel Foundation following the publication of a false obituary: his own. Nobel had 355 different patents, including one for dynamite, and amassed quite a fortune. In 1888, his brother Ludwig died, but a French newspaper mistakenly assumed that it was Alfred and published an obituary titled “The Merchant of Death is Dead.” It continued, “Dr. Alfred Nobel, who became rich by finding ways to kill more people faster than ever before, died yesterday.” Nobel was devastated and decided that he would award those people who best benefited mankind.

False obituaries are not uncommon—the media often writes them for famous figures in advance and publishes them by mistake. With the internet’s development, false news spreads quickly and widely. In August 2008, Bloomberg mistakenly sent out an obituary for Apple CEO Steve Jobs who was battling cancer, only to retract it 30 seconds later: it was three years before his death. In response to the article praising his accomplishments, Jobs quoted Mark Twain, “The reports of my death are greatly exaggerated.” Twain himself was a victim of a false obituary: in 1897, the New York Herald reported Mark Twain’s death and wrote, “Worse still, we are told that his brilliant intellect is shattered and that he is sorely in need of money.” It was to this that Twain uttered his iconic line.

Obituaries, such as those for Pope John Paul II, former German Chancellor Helmut Kohl, former South African president Nelson Mandela, and American actor Kirk Douglas, were all published prior to their actual deaths. In Korea, news of comedian Lee Joo-il’s death was reported five minutes before his death in 2002. In March 2015, CNN and Chinese media falsely reported the death of former Singaporean Prime Minister Lee Kuan Yew several days before his death, deceived by a fake Singaporean government site. Reports in August on the death of filmmaker Costa Gavras, who directed “Z” and “State of Siege,” turned out to be intentional false news.

On Saturday evening, Nov. 3, reports of the death of Korea’s legendary movie actor Shin Sung-il spread across the internet. The story broke after his family made a reservation at a funeral parlor in hospital in Seoul. After the news broke, corrections were quickly issued: Shin died at 2 a.m. on Nov. 4. The family must have been hurt as they sought to be with him as long as possible during his final moments.

In the digital era, hundreds of media organizations compete to break news before properly checking facts. My heart is heavy: I send my condolences to the family and pray for Shin.

JoongAng Ilbo, Nov. 5, Page 31
부고 오보 유감
김수정 논설위원

익히 알려진 얘기다. 노벨상 창립자 알프레드 노벨(1833~1896)이 막대한 재산으로 노벨 재단을 세우게 된 경위가 신문에 잘못 실린 자신의 부고 기사(obituary)를 읽고 나서라는 것. 노벨은 광산용 다이너마이트를 비롯해 355개의 발명 특허를 보유하며 부를 쌓았다. 1888년 형 루브비히가 사망했는데, 프랑스의 한 신문이 오인해 ‘죽음의 상인이 사망했다’는 타이틀로 “알프레드는 더 많은 사람들을 빨리 죽이는 방법을 찾아 돈을 모았다”고 썼다. 그 기사에 참담해진 노벨은 인류를 위해 큰 업적을 남긴 이들을 위한 상을 제정하겠다고 작정했다고 한다.

부고 오보. 언론이 유명 인사들의 사망에 대비해 미리 작성해 둔 기사를 실수로 잘못 내보내면서 일어나는 일이 적잖다. 인터넷의 발달로 오보가 퍼지는 속도와 파급력은 크다. 2008년 8월 블룸버그통신은 투병 중이던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 사망 기사를 내보냈다가 30초 만에 삭제했다. 실제 사망 3년 전의 일이다. 잡스의 업적을 담은 기사에 대해 잡스는 “내 죽음이 위대하게 과장됐다”며 마크 트웨인의 말을 인용했다. 미국의 문호 마크 트웨인(1835~1910) 역시 오보의 피해자. 1897년 ‘뉴욕 헤럴드’가 자신의 사망을 전하며 “빼어난 지성이 오직 돈 때문에 망가졌다”고 평가하자 “내 죽음에 대한 기사는 위대하게 과장됐다(greatly exaggerated)”고 조소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헬무트 콜 전 총리, 넬슨 만델라 남아공 전 대통령, 미 영화배우 커크 더글러스 등이 실제 사망에 앞서 부고 기사가 나왔다. 국내에선 2002년 코미디언 이주일씨가 사망하기 5분 전에 사망 속보가 나가 논란이 된 일도 있었다. 2015년 3월 CNN을 비롯한 중화권 언론들이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의 사망 며칠 전 오보를 냈는데, 가짜 싱가포르 정부 웹사이트에 속았기 때문이다. 지난 8월 ‘Z’ ‘계엄령’ 등을 만든 그리스 출신 영화감독 코스타 가브라스의 사망 기사는 의도된 가짜뉴스임이 드러났다.

토요일(3일) 저녁 ‘한국 영화계의 거장 신성일씨 별세’ 속보가 인터넷을 뒤덮었다. 가족들이 서울의 한 병원 영안실을 예약하는 과정에서 흘러나온 정보가 삽시간에 퍼졌다. ‘속보’에 이어 ‘오보’ 소동이 한동안 계속됐다. 신씨는 4일 새벽 2시 눈을 감았다. 마지막 가는 길을 1초라도 더 잡고 싶었던 가족들에겐 큰 상처가 됐을 터다. 수백 개 매체가 ‘일단 올리고 보자’며 확인 없이 무한경쟁을 펼치는 디지털 시대. 마음이 무겁다.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보내고 신성일씨의 명복을 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