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to stop spending (KOR)

Nov 08,2018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announced a plan to call for 15 trillion won ($13.4 billion), or a 50 percent increase to the government’s proposed fiscal spending for next year in order to increase birth rates. The conservative party proposed 20 million won incentives for each birth and a cash gift card of up to 2 million won to 300,000 mothers-to-be. It also proposed to offer 300,000 won to each household with children under the age of 12 regardless of their income.

The conservative government, which criticize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for its reckless welfare promises, has upped the ante now that it is part of the opposition. A conservative party has the duty to uphold liberalism in the economy and tax cuts to finance welfare and growth in order to keep the liberal front in check on its platforms of tax hikes and redistribution. Welfare and job-related spending already takes up 34 percent of the liberal government’s record-sized 2019 budget. Spending increased by 17.6 percent this year. The conservative party’s populist platform to chase votes will only undermine the fragile conservative base.

It is true that the low birth rate is an urgent issue for the country. Over the past 12 years, governments have poured in a whopping 126 trillion won into promoting childbirth, but the fertility rate has fallen to become the world’s worst. If the conservative party is serious about the birth issue, it should persuade both the ruling and other parties to pursue practical solutions rather than proposing further spending and additional handouts. If the opposition pitches more spending to encourage births, it cannot argue against other expansive welfare programs pursued by the liberal government and ruling party. Once stretched, social welfare cannot come down. The LKP must stop its populist platform and work with other assembly members to save money in the government’s expansion plans.

JoongAng Ilbo, Nov. 7, Page 30
한국당마저 포퓰리즘

자유한국당이 저출산 대책 예산을 15조원 증액한 ‘2019년도 예산 심사 방침’을 발표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저출산 관련 예산이 30조원이니 무려 50%나 증액하겠다는 것이다. 액수도 액수지만 지출 방식도 문제가 심각하다. 신생아 1인당 2000만원 출산장려금을 일시에 주고, 임산부 30만 명에게 200만원 한도의 ‘케어카드’를 지급하는 등 일회성 현금 지원이 대부분이다. 6세 이하 자녀를 둔 소득 하위 90% 가정에 월 10만원씩 주는 현행 아동수당도 만 12세까지 모든 가정에 월 30만원씩 주겠다고 했다.

여당 시절 민주당의 복지 공약을 ‘무책임한 퍼주기’라 비난해온 한국당이 야당이 되자 민주당보다 한술 더 뜬 포퓰리즘 정책을 들고나온 것이다. 진보 정권이 증세와 경제민주화에 집중할 때 보수 야당은 경제자유화와 감세를 추진해 복지와 성장의 선순환을 끌어내는 것이 본연의 임무다. 그렇지 않아도 정부가 내놓은 새해 예산안은 일자리·복지 지출의 비중이 34%나 된다. 올해 대비 증가율이 17.6%에 달한다. 이런 마당에 한국당마저 표몰이에 눈이 멀어 보수 정당의 기본 책무를 팽개치고 여당보다 더한 퍼주기 예산안을 내놨으니 어안이 벙벙하다.

저출산은 시급한 국가적 과제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 12년간 126조원을 쏟아부었음에도 출산율은 갈수록 떨어져 세계 최저 수준이다. 한국당이 정말 저출산 해결에 관심이 있다면 성과 없는 관련 예산을 통폐합하고 실효적인 대안을 내놓을 일이지 ‘복지 경쟁’을 부추겨 국가 재정을 막다른 길로 끌고 갈 때가 아니다. 야당이 앞장서서 저출산 예산 증액을 주장하면 기초연금 등 다른 분야에서도 정부·여당의 복지 포퓰리즘을 막을 명분이 사라진다는 점에서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복지 예산은 한번 확정되면 절대 줄어들지 않는다. 한국당은 이제라도 퍼주기식 예산 증액 방침을 접고 정부의 팽창 예산을 한 푼이라도 줄일 길이 없는지를 고민하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