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strange investigation (KOR)

Nov 09,2018
A special probe into the allegations that the military’s intelligence unit fiddled with a martial law scheme that rocked the nation folded without tangible results. The Defense Security Command was accused of drawing up a contingency plan in case the Constitutional Court rejected the legislativ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Potential actions included arresting of opposition lawmakers, incapacitating the National Assembly and quenching social uproar.

The prosecution formed a joint investigation team with the military and has been investigating the matter since July. The special team said it was ending the probe on the former president and her security adviser as well as Cho Hyun-chun, the former chief of the now-disbanded Defense Security Command.

Closing the investigation is more or less acquitting the accused. A special team of 37 prosecutors and investigators has questioned 204 people and raided 90 locations, but failed to find any key evidence to charge the accused. It was only able to detain three commissioned officers involved in devising a plan for faking public documents. The prosecution was able to book So Gang-won, former chief of staff of the Defense Security Command, for “surveilling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Sewol Ferry tragedy,” not for ordering the contingency plan. The charge of rebellion could not be established given that an idea that did not materialize is hard to prove.

The team also failed to uncover whether the military seriously considered the idea or if the plan had any real danger for society. The prosecution did not go anywhere because it started the investigation with a set plan. The prosecution has been overzealous on many occasions. It hunted down many in the former administration for committing “past ills,” but had to free most of them. The prosecution must turn its attention from issues of the past to the more urgent affairs of the people.

JoongAng Ilbo, Nov. 8, Page 30
실체 없는 기무사 내란음모…적폐몰이 수사 호들갑만 떨었나

얼마 전까지 우리 사회를 뒤흔든 전 국군기무사령부의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용두사미로 끝났다. 이 사건은 2017년 3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을 앞두고 군이 계엄령을 선포해 국회를 무력화시키는 등 친위쿠데타 모의를 추진했다는 내용이다. 검찰은 지난 7월 군ㆍ검 합동수사단을 구성해 사건의 전말을 수사해 왔다. 그러나 합수단은 어제 이 사건과 관련됐다고 보는 박 전 대통령, 김관진 전 안보실장 등 사건 관련자와 핵심 피의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수사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합수단의 이번 수사 중단 발표는 사실상 무혐의 처분이다. 합수단이 넉 달 동안 검사 등 수사인력 37명을 투입해 사건 관련자 204명을 조사하고 90개소를 압수수색했지만 사건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것이다. 검찰은 계엄령 검토 사실을 숨기기 위해 위장 태스크포스(TF) 관련 공문을 기안한 기무사 장교 3명을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로 구속하는 데 그쳤다. 심지어 계엄령 문건 작성 과정에서 지시했다는 소강원 전 기무사 참모장도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했다. 합수단이 짜놓은 ‘내란음모죄’ 적용은 애초부터 무리였다.

사실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령 문건은 도상계획이지 실행계획이 아니었다. 합수단이 발표한 수사 중간결과에도 계엄령 실행을 위한 구체적인 사전 합의나 이 문건의 실질적인 위험성에 관한 내용은 없었다. 검찰이 처음부터 사건 줄거리를 미리 구성한 뒤 짜맞추기식 수사를 했으나 사실적 근거를 찾지 못한 것이나 다름없다. 검찰의 과도한 수사는 이번만이 아니다. 이번 정부 들어 수많은 사람을 적폐로 몰았으나 대부분 무죄로 풀려나거나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데 그쳤다. 이제라도 검찰은 무리한 적폐 수사 대신 산더미처럼 쌓인 민생 사건을 처리하는 데 힘써 주길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