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problem with good will

선의는 무능의 면죄부 아니다

Nov 10,2018
Bae Myung-bok, a senior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In last week’s address at the National Assembly, President Moon Jae-in advocated for a society in which every member thrives. No one would doubt his good will to create a community for all — just like a parent who cares for both successful children and struggling children. He said that the past year had been a time to improve Korea’s economy and social structure, making everyone better off. “To attain that goal, the government has been pressing ahead with income-led growth, innovative growth and a fair economy,” he underscored.

Moon made it clear that the country cannot go back to the days of deepening economic inequality even if his new approach does not bear fruits immediately. Despite some problems in the course of shifting policy direction, he vowed to maintain a policy to live well together. He urged the public to trust the government and wait until a budget of 470.5 trillion won ($418.6 billion) that would bring tangible achievements from his economic policy.

Income-led growth — a key axis in the so-called Jae-nomics — is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demand will increase when the real incomes of the low-income class increase, that increased demand will lead to more production, and that investment will encourage overall economic growth. The Moon administration has raised the minimum wage and offered many supports to increase the real incomes of low-wage earners. However, its impact has yet to be seen. Due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some people have actually lost jobs and some small businesses went out of business. They happen to have been in the low-wage group.
A Munhwa Ilbo survey showed that four in ten respondents said the economy has gotten worse. Only one in ten said it was improving. Those who said they were more needy were mostly in the low-income class earning less than 2 million won monthly, while those who said they were better off were concentrated in the high-income bracket with more than 5 million won in monthly income. In contrast to the government’s expectations, the effect of increasing incomes for low-income earners is not happening, and earning disparities are growing.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s famous campaign slogan — “It’s the economy, stupid!” — has never felt so spot on. The government is getting high marks for its North Korea policy, but that doesn’t help when the economy is suffering. In a Gallup Korea poll, the approval rating for Moon sank to 55 percent last week. The halo earned on his trip to Pyongyang last month disappeared. His approval rating fell by ten percent in just three weeks. A plan to replac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Kim Dong-yeon and Blue House policy chief Jang Ha-sung may be an attempt to boost his approval rating.
As long as the president is solid on maintaining the policy direction, not much will change — no matter who takes those jobs. It is doubtful whether anyone would volunteer for those positions. A candidate with competence and conviction would ask for full authority. Would Moon give it?

No policy is perfect. We must change direction if a policy is not going well. Before deciding to stick with its income-led growth policy, the administration must check whether its financial support for the low income class is properly allocated. Before discussing innovative growth, companies also need a morale boost. Who wants to work if businessmen are treated like criminals? To talk about a fair economy, the government should be strict with itself.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or the presidential policy chief should be given full authority to correct inefficiencies and abnormalities.

In his speech, Moon described an inclusive country in which no citizen is discriminated against. But the reality is different: anyone related to the past administration is considered a part of so-called past evils. While the government is talking about tolerance, it is wielding swords of exclusion. All pasts have both shadows and light. It is arrogant and self-righteous to try to undo the past and start from scratch. That is a major reason why liberals failed in history.

The Moon administration called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 “Blue House government,” but it is starting to resemble the Park government. The Blue House reigns above the party and government. Many of Moon’s aides at the Blue House are driven by ideas but lack competence or experience. The first year of the administration may have passed with high hopes, but the second year is when problems arise.

Good will doesn’t always guarantee good results. Good will is meaningful only when there is the competence to turn ideals into reality. Good will without competence and a sense of reality is nothing but wishful thinking. Good will is not an excuse for incompetence.


배명복 중앙일보 대기자

지난주 국회 시정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던진 화두는 ‘함께 잘 사는 사회’였다. 잘 사는 자식보다 못 사는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부모의 심정으로 더불어 잘 사는 공동체를 이루고자 하는 그의 선의를 의심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는 “지난 1년6개월은 함께 잘 살기 위해 우리 경제와 사회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고자 노력했던 시간이었다”며 “이를 위해 (J노믹스의 세 축인)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추진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당장 효과가 나지 않는다고 해서 경제적 불평등을 키우는 과거의 방식으로 되돌아갈 순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책 기조 전환 과정에서 나타나고 있는 일부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함께 잘 살기 위한 정책 기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올해보다 거의 10% 늘어난 470조5000억원의 새해 예산이 투입되면 J노믹스의 성과가 본격화할 터이니 그때까지 정부를 믿고 기다려 달라는 얘기다.

J노믹스의 중심축인 소득주도 성장은 저소득층의 실질소득을 늘려주면 소비가 늘어나고, 소비 증대는 기업의 생산과 투자 증대 및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경제성장이 촉진된다는 가정에 근거하고 있다. 저소득층의 실질소득 증대를 위해 문재인 정부는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고 각종 지원책을 통해 막대한 돈을 풀었다. 하지만 아직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과 문을 닫는 자영업자와 영세 상공업자가 속출하고 있을 뿐이다.

문화일보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우리 국민 10명 중 4명은 1년 전보다 경제 형편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나아졌다는 응답은 10명 중 한 명에 불과했다. 생활 형편이 나빠진 계층은 월 가구소득 200만원 이하 저소득층에 집중된 반면 나아진 계층은 500만원 이상의 고소득층에 몰렸다. 정부의 기대와 달리 저소득층의 소득 증대 효과는 나타나지 않으면서 양극화만 심화하고 있는 꼴이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선거 구호였던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라는 말이 요즘처럼 피부에 와 닿은 적도 드물다. 대북정책에서 점수를 따도 경제가 죽을 쑤면 별무소용이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주 55%로 떨어졌다. 평양 방문의 반짝 효과가 사라지면서 3주 새 10%포인트가 빠졌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동시 교체 카드는 분위기 쇄신을 통해 지지율 반등을 꾀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기존의 정책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대통령의 방침이 확고한 이상, 누가 와도 크게 달라지긴 어렵다. 발을 묶어 놓고 뛰라는 꼴이다. 감투에 눈이 멀지 않았다면 그 자리에 가려는 사람이 있을지도 의문이다. 진짜 능력 있고, 소신 있는 사람이라면 전권(全權)을 달라고 할 텐데 문 대통령은 과연 그럴 수 있을까.

일점일획 바꿀 수 없는 지고지선(至高至善)한 정책은 세상에 없다. 가다 아니면 멈춰야 한다. 소득주도 성장을 더 밀어붙이기 전에 저소득층을 위한 재정 지원이 제대로 가고 있는지부터 따져야 한다. 중간에 새는 게 너무 많다. 혁신성장을 논하기 전에 기업들의 기부터 살려줘야 한다. 기업인 모두를 범죄자 취급하는 분위기에서 누가 일할 마음이 날까. 공정경제를 말하려면 칼자루를 쥔 정부부터 자신에게 엄정해야 한다. 비효율과 비정상을 바로잡는 일에 관한 한 전권을 주고, 경제부총리든 정책실장이든 모셔와야 한다.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국민 한 사람도 차별받지 않는 ‘포용 국가’를 강조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잘못이 있든 없든 지난 정부와 관련된 사람은 모두 적폐로 모는 분위기다. 포용을 말하지만 실제로는 배제와 청산의 칼이 난무하고 있다. 모든 과거에는 그림자도 있고, 빛도 있다. 과거는 다 없던 것으로 하고 제로 베이스에서 새로 시작하겠다는 것은 오만이고 독선이다. 역사적으로 진보가 실패한 주된 이유다.

박근혜 정부를 ‘청와대 정부’라고 욕했던 문재인 정부 스스로 박근혜 정부를 닮아가고 있다. 청와대가 국정을 틀어쥐고 당과 정부 위에 군림하고 있다. 지금 청와대에 있는 참모들 대다수가 이념만 있지 실력과 경험이 부족하다. 그럴수록 쓸데없는 아집에 사로잡히기 쉽다. 집권 1년 차까지는 감동적인 수사(修辭)와 현란한 쇼로 넘어갈 수 있지만, 곳곳에서 문제가 터지는 집권 2년 차부터는 다르다. 실력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선의가 좋은 결과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선의는 이상을 현실로 바꿀 수 있는 능력이 전제될 때 의미가 있다. 실력과 현실감각이 뒷받침되지 않은 선의는 뜬구름 잡는 탁상공론일 뿐이다. 선의는 무능의 면죄부가 아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