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lasses off, Zion.T has opened up to a pop sound: After “Yanghwa BRDG” became a hit, the singer realized he can’t do it alone

Nov 10,2018
Singer Zion.T sits down with Ilgan Sports for an interview. [ILGAN SPORTS]
Zion.T has a new goal - saying hello to the rest of the world.

The singer has long been known for two things: his unique voice and always wearing sunglasses, not just at his performances but any time he appeared on camera. It wasn’t because he wanted to look cool, but because he felt like he needed a layer of protection. An online image search brings up countless images of the singer wearing round sunglasses.

But now, Zion.T has taken his sunglasses off and is ready to face the world and meet new people. After his fist hit “Yanghwa BRDG” in 2014, the singer realized that big successes in life don’t come when you do it on your own. His latest collaboration with Seulgi from Red Velvet, “Hello Tutorial” has been performing well on local music charts since its release on Oct. 15, proving the singer’s hunch was true.

“I’m going to show people the way I am, and do my best with everything I can,” Zion.T recently told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in which Zion.T talked music and life.



Q. Where do you usually meet your friends?

A
. We meet up at the studio. Because they’re always in the studio. We don’t go there to work on our music, we just go to the studio. There, we can watch dramas or chat or just work on something without thinking too much.



What do you do to relieve your stress?

I do my best to do nothing. I just daydream. Then sometimes, inspiration comes to me. Most songs come to me while I’m daydreaming. Crush, who’s a close friend of mine, won the “Daydreaming competition” (in May 2016), which I think is really funny. I bet anyone who works [on making songs] is good at daydreaming. I myself am quite talented at it, too.



What made “Hello Tutorial?”

I wanted to make a pop song - something that people can listen to lightly and feel good while listening to it. It’s like a good romantic comedy movie you’d watch on your days off.

I had to care about the success. When I first started music, it was about making something that people around me would like. I wanted to inspire other musicians. But at some point, I realized that a lot of people listened to my songs. It wasn’t just music that I shared with my friends anymore. That’s when I started thinking that I needed to make pop songs, in addition to the music that I have always done.



What was it like working with Seulgi?

I was actually a little worried about that. Because beforehand, I worked with people that I had already known, so I could just easily say “Do this please.” I knew what they were like and how they worked. Although I’m a member of the Red Velvet fan club, I’d never even met Seulgi. We also belong to different agencies. Our methodology is different, so I had to think a lot about how to handle [the situation] in order to bring out the best work.



What did she say afterwards?

She told me that she learned a lot. I pay a lot of attention to detail. It’s what I care the most about when I’m recording or writing songs. Things that are easy to overlook, like the way that you breathe or pronounce words, are both actually very important, even in your daily conversations. Some people get mad and some people get sad when you say the same thing, based on how differently you’d say it. I gave her a lot of directions [on how those details] and she caught up with a lot of them.



Do you care a lot about people’s reactions?

In the past, when I had an album, it called for a party. Everyone would talk about it, cheer me up and tell me it’s all good. But at some point, I started hearing more realistic responses. I heard someone say “Why is he like that?” Then I also heard someone tell me that I helped them with their lives. That’s when I realized that this job is something that I can’t do on my own. I realized that I can’t just say whatever I want to say.



Does that mean you’re going to be making songs that people want?

Quite frankly, there’s nothing that the people expect. What would they expect from me? They just listen to my album because it’s out there. They wouldn’t compliment me even if I make a huge donation [to charity]. They couldn’t care less. But since my job is to make music, I just think it will be good if I can give off good vibes with it.



All of your songs have reached No. 1. How does that feel?

I’m always happy and grateful for it, but since the charts aren’t going away I feel like I want to break free from them. I’d like to be set free. I enjoy making music, but that’s not what it’s like inside the agency. I do the creating, but the success comes from those who work inside the agency - and they have to work their ass off for the song. I have to do well and I have to make it work for those people, so that makes me competitive. I hope that one day, I get to leave these charts and make music that I like.



What do you think makes a song successful?

I think there’s a certain message that’s made through a mixture of everything: from the lyrics, the title, the singer, the font size, the cover image, to even what the singer is doing these days. If a singer has been through a lot, people get curious about their lyrics, and if there’s a singer with a steady career who came back with an army of featured singers, then people also get interested. I think those kinds of things that get people interested are important. Or maybe some songs make it because they’re good.



Is there a reason why you’re so picky with your songs?

Because the songs stay even after I’m gone. They’re the songs that my children will be listening to later. I’ll be showing them what their dad made, and that naturally makes you more picky, I think. I used to work in the studio like it was my house. I stayed there for so long and can no longer understand how I did it. I’ve become more delicate with my work, so it takes me less time to complete a song. If I feel like I can get it done, then that’s when I start recording.



Why the sunglasses?

I became a singer without planning on it, and so I guess I used my sunglasses as a temporary measure. I needed something to cover my introverted personality. If you get hurt but still have to run, then you need bandages: my sunglasses were my bandages. But they became my character after certain time. I’m not denying what I was in the past, but I’m not sure how I walked around so dark. Now, I look people in the eye and they recognize me. They say you judge a person by looking at their eyes.

BY HWANG JEE-YOUNG [yoon.soyeon@joongang.co.kr]


자이언티 ”슬기와 컬래버레이션, 양현석 흥얼거림에 성공 예감”

가수 자이언티((Zion.T·본명 김해솔·30)는 세상과 멋지게 인사하는 법을 배우고 있다.
트레이드마크인 얄팍한 선글라스를 벗고 자신을 둘러쌌던 높고 두꺼운 벽을 한 겹 걷어 냈다. 전시회나 미술관 구경도 잦아졌고 사람들과 눈을 맞추며 대화하는 것도 자연스러운 일이 됐다. 평소 열렬한 팬심을 드러내 온 레드벨벳 슬기와 협업한 '멋지게 인사하는 법'을 발매하고, 매일같이 라디오 방송국 출근 도장을 찍으며 "어떻게 하면 방송을 더 잘할 수 있나요?"라는 궁금증도 생겨났다.

내성적인 성격 탓에 의도치 않은 신비주의 가수가 된 자이언티. '양화대교'의 빅히트 이후 음악은 더 이상 혼자하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고 세상을 온몸으로 받아들였다. 대중을 만족시켜야 한다는 무모한 욕심을 내는 것은 아니다. "있는 그대로 모습을 보여 주고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가장 재미있는 음악을 만들자"는 다짐이 첫 번째였다.

자이언티는 그 다짐 안에서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술을 즐기지 않는 그가 취중토크에 응한 것도 이 때문이다.

- 지인들과 만나면 무얼 하나요.
"스튜디오에서 만나요. 지인들이 스튜디오에만 있거든요. 음악 작업을 하기 위해 만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스튜디오로 가는 거예요. 드라마도 보고 이야기도 하고 자연스럽게 작업도 할 수 있죠."

- 스트레스 해소법이 있다면요.
"정말 최선을 다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거예요. 멍하게 있는 거죠. 그러다 영감이 떠오르기도 해요. 대부분 노래가 멍하게 있다가 나오는 것 같아요. 절친인 크러쉬가 '멍 때리기 대회'에 나가서 우승했는데 정말 웃긴 일인 것 같아요. 웬만큼 작업한다는 분들은 다 멍 때리기를 잘할 걸요. 나도 일가견이 있고요."

- '멋지게 인사하는 법'은 어떻게 탄생됐나요.
"대중가요를 만들고 싶었어요. 사람들이 가볍게 들을 수 있고 기분 좋게 소비할 수 있는 음악이요. 명절에 잘 만든 로맨틱 코미디 영화 같은 노래죠."

- 명절 영화처럼 흥행을 목표했나요.
"흥행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어요.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는 주변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하고 싶었죠. '뮤지션들이 보고 자극받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해 왔는데, 어느 시점부터 사람들이 내 노래를 많이 듣는다는 게 느껴졌어요. 더 이상 주변 사람들과만 공유하는 음악이 아니라는 걸 알았죠. 그 후부터 기존에 해 온 마니악한 음악을 만들면서도 대중음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레드벨벳 슬기씨와 한 작업은 어땠나요.
"그 점이 걱정됐어요. 그동안 내가 작업한 분들은 서로 작업 스타일까지 알고 지내던 사람들이라 '이렇게 해 주세요'라고 말하면 됐거든요. 러비(레드벨벳)긴 하지만 실제로 슬기씨를 마주친 적도 없고 회사도 다르잖아요. 작업하는 방식이 서로 다를 테니까 내가 어떤 식으로 핸들링해야 작업물이 잘 나올 수 있을까 고민했어요."

- 슬기씨가 했던 말이 있나요.
"배운 게 많다고 했어요. 난 디테일에 신경을 굉장히 많이 써요. 녹음하고 곡을 작업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에요. 쉽게 놓칠 수 있는 숨소리나 발음은 대화할 때도 굉장히 중요하잖아요. 같은 말을 어떻게 전달하냐에 따라 누군가는 화를 내고 누군가는 슬퍼하죠. 슬기씨에게 사소한 것들에 대한 디렉션을 줬는데 많이 알아챘어요."

- 사람들의 반응이 신경 쓰이나요.
"예전엔 앨범을 내면 동네잔치 같았어요. 아는 사람들이 반응해 주고 응원해 주고 '다 좋다' 하는 분위기였죠. 그런데 어느 순간 냉정한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했어요. '저 친구는 왜 그러지' 하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또 내 이야기를 했을 뿐인데 '삶에 도움이 됐다'는 좋은 말도 들었죠. 그런 것을 보면서 이 일은 '내가 혼자하는 것이 아니구나'라는 걸 알게 됐어요. 내가 하고 싶은 말만 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 대중이 원하는 노래를 만들 건가요.
"사실 사람들은 바라는 게 없어요. 나한테 무얼 바라겠어요, 그냥 앨범이 나오면 궁금해서 들어 보는 거죠. 내가 엄청난 기부를 한다고 알려져도 칭찬하지 않아요. 그냥 그런가 보다 할 걸요. 하지만 직업이 음악을 하는 사람이고, 그 음악을 통해 좋은 기운을 더 많은 사람에게 주면 좋지 않을까 싶은 거죠. 그게 내 가치를 높이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대중의 시선을 신경 쓰게 됐고, 대중가요를 만들겠다는 마음을 먹었고요."

- 내는 노래마다 1위를 하는 기분은 어때요.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 가장 먼저 들어요. 그런데 차트가 없어질 순 없겠죠? 차트에서 자유롭고 싶다는 생각도 들어요. 차트를 벗어나 즐겁게 음악을 하고 싶어요. 난 즐겁게 음악을 만드는데 회사 분위기는 아니거든요. 창작은 내가 하고, 성과는 회사분들이 내는 거니까 그분들은 이 노래를 팔아 보겠다고 목숨을 걸고 뛰어요. 나는 그 사람들을 위해 잘해야만 하고 잘돼야만 해요. 그래서 본의 아니게 승부욕도 생기고 경쟁심도 생기죠. 언젠가 이런 차트 순위를 떠나서 그때그때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려주고 내가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스타일의 노래들을 들려주고 싶어요."

- 노래의 흥행 요소는 뭐라고 생각하나요.
"가사·제목·가수·글자 간격·커버 이미지·가수의 요새 삶 이런 모든 것이 다 섞여서 소위 말하는 '히팅 포인트'가 만들어지는 것 같아요. 오랫동안 시련을 겪은 뒤 나온 가수의 가사에 호기심이 생기죠. 좋은 커리어를 가진 가수가 투자해서 멋진 피처링 군단을 꾸리면 또 관심이 생기죠. 그런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요소들이 중요한 것 같아요. 단순히 음악이 좋아서 흥행할 수도 있는 거겠죠."

- 까다롭게 작업하는 이유가 있나요.
"난 사라져도 세상에 곡은 남으니까요. 나중에 내 아이들이 들을 노래기도 하죠. '아빠가 이런 것들을 만들었다'라고 보여 줄 테니 그렇게 생각하면 까다로워도 되지 않을까요. 그래서 치열하게 해요. 예전엔 녹음실을 집처럼 생각하고 지냈어요. 어떻게 그랬나 싶을 정도로 오래 있었어요. 요즘엔 정확도가 높아져서 전보다 작업하는 시간이 짧아졌어요. 지금 끝낼 수 있겠다 싶으면 그때 녹음을 시작해요."

- 선글라스를 벗은 눈 때문일까요.
"의도치 않게 가수가 돼서 내 나름대로의 임시 조치로 선글라스를 썼어요. 내성적인 성격을 가릴 만한 무엇이 필요했죠. 다쳤는데도 뛰어야 한다면 붕대를 감아야 하잖아요. 내게 선글라스는 붕대 같은 거였죠. 그런데 오래 끼다 보니 내 캐릭터가 됐어요. 과거의 내 모습을 부정하는 건 아니지만 선글라스를 끼고 깜깜하게 어떻게 다녔나 몰라요. 요즘엔 사람들과 눈을 봐요. 알아봐 주는 사람도 많고요. 사람을 볼 때 눈을 보고 판단한다고 하잖아요."

- 2년 뒤 10주년의 모습은 어떨까요.
"의도치 않게 데뷔하게 됐지만 10주년의 내 모습은 의도한 대로 가야 하지 않을까요. 의도와 목적이 분명하면 좋겠어요. 당장의 성취보다 섣불리 이룰 수 없는 목표에 다가가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하려고요. 성숙한 남자의 모습이면 좋겠어요. 그동안 나만 챙기고 살았는데 앞으로는 주변도 챙기는 괜찮은 사람이길 바라요. 요즘엔 연락도 진짜 잘 받거든요. 문제는 이제 연락이 안 와요. 늦었나 봐요. 그래도 늦었을 때가 제일 이른 거라고 하잖아요. 팬들과 주변부터 챙겨야겠어요. 팬미팅 부터 시작해 볼까요?"

황지영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