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spear carriers (KOR)

  PLAY AUDIO

Nov 21,2018
After a group of judges representing the judiciary power passed a resolution approving the idea of impeaching their colleagues — all of who are under suspicion of involvement in a major power abuse scandal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 the Democratic Party is hurriedly preparing a motion to go ahead with the impeachments in question. The Party for Democracy and Peace and Justice Party are siding with the ruling party, while the conservative Liberty Korea Party and Bareunmirae Party expressed their opposition to the idea.

As a result, the issue of impeaching sitting judges for their alleged involvements in delivering rulings that would curry favor with the conservativ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ill likely turn into a political battle. As the group of judges skipped the process of discussing who should be impeached, that major issue will stir controversy even among politicians who supported the impeachment: a civic group has singled out six judges whereas a lawmaker of the Democratic Party raised the number to 13. Prosecutors have summoned as many as 100 judges to probe into their suspicious deals with the National Court Administration (NCA), the administrative arm of the judiciary.

The progressive group of judges — which can be translated into the National Conference of Judges Representing the Judiciary — can be easily misunderstood as a group effectively representing the court. That is not true: more than half of the group’s 117 members come from progressive groups of judges, including the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udy Group. The progressive group of judges accounts for only a sixth of all judges in the judiciary.

The conference was organized by liberal judges who raised criticisms of the NCA under the leadership of former conservative Chief Justice Yang Sung-tae last year. They have been trying to make their voices heard after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launched in May 2017.

As the judges’ group adopted a resolution to impeach their colleagues in a single day, it could not gather opinions from each court. Some judges have even proposed to put the issue to a vote with all judges.

Some lawyers, both inside and outside the judiciary, have accused the conference of progressive judges of playing the role of spear carriers for the new mainstream of the court led by current Chief Justice Kim Myung-soo. We hope those judges reflect on what they are doing if they really want to serve their mission of upholding fairness and objectivity on the bench.

JoongAng Ilbo, Nov. 21, Page 34
‘판사들 총의’로 포장되는 법원 신주류 세력의 뜻

전국법관대표회의에서 사법행정권을 남용한 것으로 의심받는 판사에 대한 탄핵 촉구가 결의되자 더불어민주당이 마치 기다렸다는 듯 탄핵소추안 발의에 나섰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동조 움직임을 보였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판사 탄핵 문제는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가능성이 커졌다. 법관회의에서 탄핵 대상 인물에 대한 논의가 없었기에 탄핵 찬성 측 정치인 사이에서도 논란이 분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시민단체는 판사 6명을 언급하고 있고, 민주당의 한 의원은 최소 13명이라고 말한다. 검찰에 불려가 조사받은 판사는 100명가량이다.

전국법관대표회의는 이름이 풍기는 뉘앙스 때문에 3000여 명의 전국 법관들 의사가 대의적으로 반영되는 기구로 인식되기 쉽다. 실상은 그렇지 않다. 전체 판사의 약 6분의 1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우리법연구회 출신 또는 국제인권법연구회 회원들이 이 조직 구성원(총 117명)의 절반 이상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사법부 수장으로 있던 지난해에 법원행정처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 온 판사들 중심으로 조직됐고, 올해 들어 각 법원 대표를 새로 선정했지만 상당수는 그대로 자리를 지키면서 벌어진 일이다.

그제 회의에서 다뤄진 탄핵 촉구는 당일에 안건으로 채택됐다. 그 바람에 각 법원에서 의견 수렴을 할 시간도 없었다. 법원 내부에서는 "차라리 전체 판사 투표를 해 보자"는 얘기도 나온다. 앞서 이 회의에서 이른바 ‘사법 농단’ 관련 문서 공개나 검찰 고발과 관련한 안건을 다룰 때도 비슷한 양상이 전개됐다. 법조계에서는 이 회의가 김명수 대법원장을 비롯한 '사법부 신(新)주류'의 전위대 역할을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공정과 객관을 생명처럼 여겨야 할 판사들의 대표 기구가 이렇게 운영돼도 좋은지 법관들 스스로 생각해 보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