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앵커브리핑] '살릴 수 있는 사람들이 길바닥에 내쳐지고 있다' “Patients I could save are being rejected.”

Nov 24,2018
Aired on Nov. 20, 2018.
Translated by Jeong Ju-won and edited by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그는 사심이 가득한 사람이었습니다. 외과 의사 이국종. 그는 자신의 환자들. 즉 '살릴 수 있는 사람들이 길바닥에 내쳐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외상 환자의 대부분은 가난한 노동자이고 정책의 스포트라이트는 없는 자들을 비추지 않았으므로 그는 전쟁을 선택했습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적이 더 늘어납니다. 저만 과도하게 노출돼서 다들 싫어하지요…" 그의 사심은 특정 병원이나 스스로의 욕망을 향한 것이 아니라 보다 약한 세상의 그늘, 타인을 향하고 있었습니다.

He was a person full of ulterior motives. Dr. Lee Cook-jong, the renowned trauma surgeon, would often say that the patients who he could save were being rejected. Lee chose to go to war for these people, because most trauma patients are low income workers who are often forgotten by poltics. “I gain more enemies with each interview I do. I’m usually the one they hate because I’m the most exposed…” His ulterior motive wasn’t to help out a certain hospital or his own needs, but was directed towards the weak and needy.

* ulterior: 이면의, 숨은 * trauma patients: 외상 환자들


양승태 대법원의 2인자, 야간고등학교를 나와 대법관이 된 신화적 인물. 그의 혐의는 재판개입과 법관 사찰입니다.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에 따르면 법원은 상고법원을 도입하기 위해서 정권을 불편하게 하는 약자들의 소송을 차일피일 미뤄왔다는데…

Justice Park Byoung-dae was second in command on the Supreme Court when Yang Sung-tae was chief justice. Park, a night school graduate, became a justice in the Supreme Court. His self-made success story is a well-known tale. Prosecutors recently summoned Park for questioning on suspicions of exerting undue influence over high-profile trials to curry favor with the Park Geun-hye Blue House and spying on judges. According to the facts that have been confirmed up until now, the Supreme Court during the Park administration delayed trials revolving around issues that could cause discomfort to the Park administration in order to get presidential approval to create the highest appellate court, which would reduce the Supreme Court’s work load.

* exert: (권력·영향력을) 가하다[행사하다] * appellate: 항소[상고]의, 항소[상고]를 처리하는


스스로의 주장대로라면 그는 개인의 사심을 채운 것은 아니었고 대법원이라는 거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애쓴 셈이겠죠. 그의 사심 없는 대의가 문제 된 이유는 보다 약한 세상의 그늘을 외면한 채 집단의 공고함만을 위해서 쓰였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If his testimony is true, then he exerted his influence not for his own benefit, but to maintain the Supreme Court’s power. His drive towards the greater good might not have been the problem, but we cannot ignore the fact that his fixation on the court’s power disregarded the weak and needy.

* testimony: 증언


"살릴 수 있는 사람들이 길바닥에 내쳐지고 있다" 어떻게든 자신의 환자를 살리고 싶었던 의사는 그렇게 말했습니다. “명경지수”: 맑은 거울과도 같이 법관 독립을 위해서 힘썼다 주장하는 사람들. 그러나 그들이 대의를 이야기하는 사이에 법이 살릴 수 있는 사람들이 길바닥에 내쳐지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Patients I could save are being rejected.” These are the words of a doctor who desperately wants to save his patients. In comparison, the troubled judges who say they were working for the independence of the court with minds as clear as a mirror were in fact turning away helpless people whom judges could save while they were arguing for the greater good.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그리고 오늘은 오랜만에 사족을 하나 답니다. 저의 고등학교 시절 한 선생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문과에서 제일 공부 잘하는 애들이 법대 간다. 이과에서 제일 공부 잘하는 애들은 의대를 간다. 질투하지 마라… 걔네들은 사람의 목숨을 다루는 일을 하기 때문에 제일 공부를 잘해야 하는 거다."

Today, I will end with an additional comment. When I was in high school, a teacher once told me: “Students who are the best in liberal arts go to law school. The smartest students in the natural sciences go to medical school. Don’t be jealous of their success. Only the smartest go to these schools because they will later be in charge of someone else’s lives.”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