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sk the people (KOR)

  PLAY AUDIO

Nov 27,2018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ush for a nuclear phase-out policy is again raising controversy because of the public’s apparent opposition to the bold plan. This time, the controversy was triggered by the Korean Nuclear Society (KNS), a professional group of nuclear scientists and engineers. The KNS last week announced the results of a survey by Gallop Korea it commissined earlier. According to the survey of 1,006 Korean adults, 67.9 percent supported the idea of expanding or maintaining our nuclear reactors, while 28.5 percent wanted a red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and the remaining 3.6 percent showed no response or answered that they don’t know.

After the release of the results of the surve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questioned its reliability. It criticized the survey for a lack of objectivity as it was conducted by a concerned party. The KNS refuted the argument, saying it asked Gallop Korea not to identify the name of the client. The nuclear society also proposed another survey by a neutral organization if the government does not agree to the results.

Looking back, the Moon administration has never asked the people about the legitimacy of its nuclear phase-out policy after it decided to resume the construction of the Shin Kori 5 and 6 reactors in the face of public opposition. Though it is a critical issue that has a huge impact on people’s lives, the government skipped that pivotal process.

That’s not all. The government simply dismissed the results of a survey last year on 20,000 citizens. At the time, 44 percent backed the expansion or maintenance of nuclear reactors while 39.2 percent opposed it. Nevertheless, the government pressed ahead with its nuclear phase-out policy in sharp contrast with Germany, which gathered public opinions about its nuclear phase-out plan for over 20 years, and Switzerland, which held five referendums to reach a consensus. We wonder if the government really respects communications with the public, as it claims.

Meeting the demand for electricity supplies is so crucial that the government redraws its basic plans for supply every two years. The administration must first ask the public what to do with it. Otherwise, what happened in Taiwan last week can happen in Korea. Taiwanese voters dumped the progressive ruling party’s nuclear phase-out policy.

If an administration does not respect the majority, it cannot last.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learn lessons from Taiwan. The time has come for the government to see what the people really want before blindly pushing its nuclear phase-out policy.

JoongAng Ilbo, Nov. 27, Page 30
탈원전, 우리도 국민의 뜻 물어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 뜻이 무엇인가를 놓고서다. 불씨는 한국원자력학회가 지폈다. 원자력학회는 지난주 ‘원전 비중을 확대 또는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67.9%’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갤럽이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이었다. ‘축소’는 28.5%, ‘모름·무응답’ 3.6%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해관계자가 조사한 것”이라며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원자력학회는 “조사원이 의뢰처를 밝히지 않도록 했다”고 반박했다. 또 “탈원전 정책 여론조사를 가치 중립적인 기관에 맡겨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아직 답하지 않고 있다.

돌이켜보면 정부는 공론화를 통해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결정한 뒤 탈원전 정책 전반에 대해 국민의 뜻을 물은 적이 없다. 국민 생활과 경제·산업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데도 그렇다.

심지어 공론화위가 지난해 9월 국민 2만 명을 대상으로 했던 설문 결과에도 눈을 질끈 감았다. 당시 ‘원전 확대·유지’가 44%, ‘축소’가 39.2%로 나왔다. 하지만 정부는 고집스레 탈원전을 밀어붙였다. 탈원전을 결정하기 위해 20년 넘게 국민 의견을 모은 독일이나, 다섯 번 국민투표를 한 스위스 등과 대비된다. ‘소통과 공감’을 중시하는 정부가 맞는지 고개가 갸우뚱해지는 대목이다.

전력수급은 2년마다 기본계획을 세우도록 법제화할 정도로 중요한 정책이다. 탈원전은 그런 전력수급의 근간을 흔드는 정책이다. 국민의 뜻을 물어 방향을 정해야 마땅하다. 그러지 않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탈원전을 추진했던 대만에서는 지난 주 말 국민투표로 탈원전이 폐기됐다.

국민과 교감하지 않았던 정책은 역풍을 맞고 스러졌다. 한국 정부는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 탈원전 밀어붙이기를 잠시 멈추고 공론화에 부쳐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