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pleas of corporate leaders (KOR)

Nov 29,2018
Sohn Kyung-shik, chairman of Korea Employers Federation (KEF), expressed concern over the negative impact of the proposed revisions in the commercial act on the corporate sector. In a meeting with Justice Minister Park Sang-ki aimed to hear out the opinions of business leaders, Sohn pointed out that business sentiment has already been impaired by the burdens of drastic changes in legal work hours, minimum wage, and guidance on profit-sharing with smaller suppliers.

The proposed establishment of cumulative voting and independent auditors in board meetings of companies can keep excesses of the business owners in check, but they also expose Korea Inc. to outside predatory forces. He argued that enhancement of outside shareholders’ rights should be accompanied with protections on the management so that companies do not have to waste resources on protecting their ownership instead of honing future competitiveness.

A meeting between Industry and Trade Minister Sung Yun-mo and the chairmen of mid-sized companies on the same day was more poignant. Chiefs of mid-sized enterprises campaigned for the expansion of the flextime system so as not to lose their competitiveness and clients as they cannot keep up with work under the new schedule.

The bill proposing to extend the flextime has been put off until the legislative session early next year. President Moon Jae-in ordered to hold the bill until the tripartite council of government, employers and employees comes to an agreement on the issue amidst strong oppositions from unions and the progressive front against any stretch in flextime. The 52-hour workweek cap goes fully into action from January on most worksites as the grace period ends by the end of December. Other additional regulations on the commercial and fair trade acts all could dampen entrepreneurship, one business owner said in the meeting, pleading the government to establish an environment where they can enjoy doing business in Korea.

The Business Survey Index, which measures the sentiment of 600 large companies based on their sales, showed corporate outlook for December at its worst since February 2017, following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With sentiment so low, business investment can hardly be expected to pick up. Businessmen may have to rally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or petition on the Blue House to demand fairer treatment.

JoongAng Ilbo, Nov. 28, Page 34
"기업할 마음 생기게 해달라"는 재계의 하소연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그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만나 "상법 개정안은 기업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근로시간 단축 및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협력이익공유제 등으로 기업들의 투자 의욕마저 크게 꺾였다"며 "기업의 부담을 감안한 입법이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집중투표제 의무화, 감사위원 분리 선출 등을 포함한 상법 개정안은 이사회 역할을 강화해 오너의 전횡을 막는 긍정적 효과가 있지만 우리 기업이 헤지펀드의 경영권 위협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부정적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해외에서 허용하는 경영권 방어 수단은 배제하고 기업 지배구조 개선만 밀어붙인다면 이는 균형이 맞지 않는다.

같은 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난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의 하소연은 더 절절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기업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탄력근로제의 단위 기간 확대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위한 입법은 내년 초로 미뤄지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판단이 있을 때까지 국회 논의를 미뤄 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근로시간 단축은 한 달 뒤인 내년 본격 시행되는데 기업은 규제의 불확실성에 직면했다. 다른 중견기업인은 "최근 상법·공정거래법 등의 규제법안들이 기업가 정신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며 "기업하고 싶은 마음이 생길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 달라"고 했다. 오죽하면 이런 말까지 나올까.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2월 경기 전망이 탄핵 정국이던 지난해 2월 이후 22개월 만에 최저였다. 기업인의 심리가 얼어붙으니 투자 의욕이나 경제 활력이 생길 턱이 없다. 기업하기 힘들다는 재계의 호소에도 '노조하기 좋은 나라'의 정부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이제는 재계도 노조처럼 머리띠를 두르고 청와대 게시판에 국민청원이라도 올려야 하나 싶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