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Unchecked violations (KOR)

  PLAY AUDIO

Nov 29,2018
On Monday, Charles Brown Jr., a U.S. Air Force general and commander of Pacific Air Forces, announced that the United States has suspended strategic bomber flights over the Korean Peninsula to help support diplomatic efforts to achieve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t the time, a Chinese military aircraft entered the Korea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Kadiz) without notice. It flew over the Yellow Sea, the peninsula and the East Sea.

We are dumbfounded at China’s brazen infiltration of our airspace. China’s reconnaissance aircraft almost crisscrossed our airspace for five hours despite the ROK Air Force’s repeated warnings to get out. China’s aerial violation is not a first. It has entered the Kadiz seven times this year alone. Moreover, the spy airplane refused to respond to our demands to get out of the zone. We cannot accept China’s arrogant attitudes defying a neighbor’s requests.

China’s frequent aerial violations are most likely aimed at collecting sensitive security information involving South Korea, Japan and the United States and checking their preparedness for emergencies. In broader terms, however, the flights are apparently intended to show off China’s military prowess and expand the scope of its influence. To put it differently, Beijing wants to change the West Sea into a sort of inland sea and extend its influence to the Korean Peninsula, the East Sea and beyond.

The fact that China’s entry into the Kadiz always starts from the airspace above the Ieodo islet — a submerged rock located 149 kilometers (93 miles) to the south of Jeju Island — foreshows a fierce battle over fixing maritime boundaries between South Korea and China. The islet has served as the foundation of South Korea’s Ieodo Ocean Research Station for the last 15 years.

Thanks to China’s growing strength, it seeks to extend the realm of its power. But it does not make sense for the giant to try to find a bigger coat to fit its body. Kicking off his second five-year term last year, China’s President Xi Jinping vowed to build a community of common destiny for humans, an axis of his diplomatic platforms. How could Xi realize that ambitious goal if he habitually flexes China’s muscles in the region?

Our government must prepare tougher measures to deal with such infiltrations. So far, it has taken customary steps such as issuing warnings, scrambling aircrafts and summoning a military official from the Chinese Embassy. The time has come for the government to end China’s repeated violations once and for all.

JoongAng Ilbo, Nov. 29, Page 34
미군이 훈련 멈추니 중국이 근육질 자랑하나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이 “미 폭격기의 한반도 상공 비행을 중단했다”고 밝힌 엊그제 중국 군용기가 서해에서 한반도를 지나 동해까지 뚫고 나오는 등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을 제집 드나들듯 했다.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 중국 군용기는 관례인 사전 통보는커녕 “신속히 나가라”는 우리 경고에도 다섯 시간 가까이 KADIZ를 휘젓고 다녔다. 올 들어 벌써 일곱 번째다. 게다가 우리의 퇴거 요구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한국이 보이지도, 한국 목소리가 들리지도 않는다는 안하무인의 오만한 자세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중국의 주기적 KADIZ 침범 이유는 좁게는 한·미·일의 정보를 수집하면서 3국의 대비 태세를 확인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넓게는 중국의 존재감 과시와 세력권 확장의 측면이 있다. 서해를 다른 나라가 넘볼 수 없는 중국의 내해(內海)로 만든 뒤 이젠 한반도와 동해까지 자신의 안마당으로 삼겠다는 속내다. 특히 중국의 KADIZ 침범이 매번 이어도 인근 공역에서 시작된다는 건 향후 이어도 인근 해상 경계획정을 둘러싸고 한·중 간 치열한 힘겨루기가 벌어질 것이란 점을 시사해 우리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중국은 국력 신장에 따라 세력 확대를 꾀하고 있다. 그러나 덩치가 커져 갈아입을 큰 옷이 필요하다고 해서 남의 옷까지 탐을 내서야 되겠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집권 2기를 시작하며 외교의 2대 구호 중 하나로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을 내세웠다. 한데 이웃나라에 대한 근육질 자랑만으로 어떻게 그런 공동체를 꾸릴 수 있나. 상대에 대한 섬세한 배려를 촉구한다. 아울러 우리 정부도 보다 강경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이제까지는 ‘경고→전투기 출격→주한 중국무관 초치’만의 조치를 취해 왔으나 효과가 없었다. 특단의 방안을 강구해 중국의 KADIZ 무단 침범을 근절시켜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