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nowing when to fold (KOR)

  PLAY AUDIO

Dec 03,2018
KIM SUNG-TAK
The author is a London correspondent at the JoongAng Ilbo.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s approval rating has fallen to 25 percent. When he became the youngest president of France, his approval rating was over 80 percent. Now, it has dipped to one of the lowest levels. He doesn’t seem to care. Having decided to expand the companies’ right to fire and to lower corporate tax, he revamped the employment system despite strikes by the state-run railroad workers, who had hindered reform attempts by past administrations. While he is derided as a president for the rich, he said in his New Year’s address that he would continue to pursue reform because “it was the reason why I was elected president.”

But on Nov. 27, Macron stepped back for the first time as protests intensified after taxes on diesel increased to 23 percent and gasoline to 15 percent to move toward an environmentally-friendly economy. When protesters wearing yellow vests rallied violently on the Champs-Élysées, the Macron government thought that a far-right network was mobilized. But the government quickly announced a plan after a survey showed that 80 percent of French citizens supported the protest. In a one-hour speech that was broadcast live, Macron admitted that the tax increases resulted in more pain than expected. He said he would implement a system to offset the burden when international oil prices go up.

Macron also expressed a practical stance on the nation’s nuclear power policy. The preceding Holland government had announced that the dependency on nuclear power would be lowered from 75 percent to 50 percent by year 2025. But Macron postponed the timeline by ten years. He explained that rushing to close nuclear reactors could increase fossil fuel energy use and make the electricity supply unstable. But he clearly stressed that conversion to environmentally-friendly energy is the right direction that cannot be changed, as climate change is already happening. He added that he would listen to the voices of the people, but will not tolerate violent protests.

A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promoting income-driven growth and inclusive growth, some complain of pains from minimum wage increases. Some convenience store owners grumble that they don’t make much after paying wages. But the government is ignoring them. Even when its nuclear phase-out policy contributes to global warming with more coal thermal energy being used, the government has stuck with it.

Macron’s response shows that introducing policies in a flexible way at the right time is the way to attain the goals of a government.

JoongAng Ilbo, Nov. 29, Page 33
마크롱이 민생고 아우성에 굴복한 이유

25%.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요즘 국정 지지율이다.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될 때만 해도 80%를 넘던 지지율은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마크롱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기업의 해고 권한을 확대하고 법인세 인하를 결정한 그는 역대 정부의 개혁을 줄줄이 좌절시켜온 국영철도 노조의 파업도 돌파하며 철밥통 제도를 개편했다. ‘부자를 위한 대통령’이란 비아냥이 나왔지만 올해 신년사에서 “철저한 변혁을 계속할 것이다. 그게 바로 여러분이 나를 뽑은 이유”라고 일갈했다.

그런 마크롱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한발 물러섰다. 친환경 경제로 전환하자며 경유 23%, 휘발유 15% 등 유류세를 급격히 올린 데 반발한 시위가 격화한 이후다. 노란 조끼를 입고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투석전을 벌인 시위대를 향해 마크롱 정부는 당초 “극우파 네트워크가 동원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백인 중산층을 중심으로 살기가 팍팍하다고 반발하고, 프랑스 국민 80%가 지지한다는 조사가 나오자 신속히 수습책을 발표했다. 생방송으로 중계된 1시간짜리 연설에서 그는 “유류세 인상이 예상보다 큰 고통을 초래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국제유가가 오르면 시민들이 부담을 덜 느끼도록 완충하는 제도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마크롱은 원전 정책에 대해서도 실사구시적 입장을 밝혔다. 전임 올랑드 정부가 현재 75% 수준인 원전 의존율을 50%로 낮추는 시기를 2025년으로 발표했지만 이를 10년 늦추겠다고 했다. 원전을 성급히 닫으면 공해를 유발하는 화석에너지 발전이 늘어야 하고 안정적인 전기 공급이 불안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기를 수입할 경우 세 부담이 늘어난다며 이해를 구했다. 그러나 기후 변화 위기가 이미 온 만큼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은 옳은 방향이므로 노선을 바꾸지는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국민의 목소리를 듣겠지만, 폭력 시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도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을 추진하면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이들이 속출하고 있다. 12시간을 일해도 아르바이트생의 임금을 주고 나면 남는 게 없다는 편의점 가맹점주 등의 절규가 심각하다. 하지만 정부의 대처는 더디다. 한국은 과도한 석탄 화력발전소 비중 탓에 공해 물질을 쏟아내면서 지구온난화에 일조하는데도 탈원전 정책을 고집한다. ‘불도저’ 마크롱의 대처는 정책을 적기에 유연하게 펴는 게 결국 집권 목표를 이룰 수 있는 길임을 보여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