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ragging down KAIST’s president (KOR)

  PLAY AUDIO

Dec 08,2018
KIM NAM-JO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University presidents are leading innovative reform in education. Colleges and university work hard to bring in competent presidents. They often make several attempts to bring in external figures. KAIST’s past three presidents are such cases.

In January 2001, KAIST president nomination committee member Kyeong Jong-min boarded a flight to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New Year’s holiday. He visited mechanical engineering Prof. Seo Nam-pyo, who led innovation for over three decades at MIT. He spent three days persuading him to come lead KAIST but failed. In 2006, Seo was made the president of KAIST. During his six-year term, he started KAIST’s university reform measures, such as breaking the ironclad tenure of professors.

Kang Sung-mo came into office in 2013 after serving as the chancellor of University of California, Merced. He came to Korea because he was asked to lead KAIST using his experience in managing a major university. He was the right person to heal the negative side effects of Seo Nam-pyo’s reforms.

Current president Shin Sung-chul took over leadership from Kang. He was called by members of KAIST committee in February 2017 while serving as the head of the Daegu Gyeongbuk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DGIST). His leadership was widely praised, and when he was a KAIST professor, the professors’ committee nominated him as a top candidate three times. After one year of contemplation, Shin announced KAIST Vision 2031 in March 2018. It is a blueprint to make KAIST one of the top ten universities in the world by 2031, the 60th anniversary of the university’s establishment.

Recently, Shin was involved in a controversy over a reshuffle in the science and technology fiel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reported Shin to prosecutors over duplicating research expense payments and asked KAIST’s board to suspend him. Those in the science field suspect that Shin is being targeted for political reasons. It is unusual that he was reported without being given the chance to explain the results. I suspect this is the case, as 11 heads of state-funded research institutes, including DGIST head Son Sang-hyuk, resigned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KAIST is a cradle of science and engineering talents. “Advancement of science” is the vision that the school advocated when it was founded 47 years ago. This is still valid today as we ente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t is regrettable that the president has been shaken, and the university development plan is now likely adrift. When science is caught up with politics, there is no future.

JoongAng Ilbo, Dec. 7, Page 35
KAIST 총장의 자리
김남중 논설위원

최고 지성인 대학 총장은 개혁을 이끄는 선봉이다. 대학마다 사활을 걸고 ‘좋은 총장 모시기’에 공을 들이는 이유다. 외부 인사를 총장으로 데려오기 위한 삼고초려도 마다치 않는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전형적인 예다. 최근 세 명 총장의 경우만 봐도 그렇다.

2001년 1월 KAIST ‘총장 추천위원회’ 위원 경종민 교수가 급히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설 연휴도 아랑곳하지 않고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30여 년간 혁신을 선도한 서남표 기계공학과 교수를 총장으로 모셔 오기 위한 출장이었다. 사흘간 머물며 설득했지만 일단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2006년에야 서 교수는 KAIST 총장으로 온다. 6년 재임 동안 교수 철밥통 깨기 등 ‘KAIST발 대학 개혁’ 바람을 일으켰다.

2013년 취임한 강성모 총장은 미국 4년제 대학인 머시드 캘리포니아대(UC 머시드) 총장 출신이다. 대학 운영 노하우를 살려 KAIST의 도약을 이끌어 달라는 요청에 한국행을 결심했다. 미국 대학을 떠날 때 별명이 ‘부드러운 선장(Captain Smooth)’이다. 소통 부족으로 인한 ‘서남표식 개혁’의 후유증 치유에 적임자였을 터다.

강 총장의 바통을 이어받은 이가 신성철 현 총장이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재직 중인 지난해 2월 KAIST 구성원들의 부름을 받았다. KAIST 교수 시절 교수협의회가 세 번이나 총장 후보 1순위로 추천할 정도로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신 총장은 1년간 숙고 끝에 올 3월 ‘KAIST 비전 2031’을 선포했다. 개교 60주년인 2031년까지 세계 10위권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청사진이다.

이런 신 총장이 ‘과학기술계 물갈이’ 논란에 휘말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연구비 중복 지급 등의 혐의로 신 총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KAIST 이사회에 직무정지 요청을 하면서다. 과학계에선 ‘정치적 의도’를 의심한다. 감사 결과에 해명 기회도 주지 않고 검찰 고발부터 한 행태가 우선 석연치 않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DGIST 손상혁 총장을 비롯한 정부출연연구기관장 11명이 줄줄이 중도 사퇴한 것도 의구심을 키우는 대목이다.

KAIST는 ‘과학 인재의 산실’이다. 47년 전 대학을 설립할 때 내세운 ‘과학입국’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현시점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총장의 안정적인 리더십은 필수다. 그런데 총장이 흔들리고 대학 발전 구상이 표류할 처지이니 안타까울 노릇이다. 과학계가 정치적 외풍에 발목이 잡혀선 미래가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