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aking businessmen criminals (KOR)

  PLAY AUDIO

Dec 21,2018
LEE DONG-HYUN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Companies have been pushed to the end of cliff. The government plans to fix our current system of determining the minimum wage in 2020. It sounds like a great gift, but it is simply correcting what is wrong. Companies will all die before that,” said 62-year-old Kim Yong-geun, vice chairman of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His voice sounded worried on the other end of the phone. He said he had hopes when Vice Labor Minister Lim Seo-jung visited him on Tuesday. Bu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s position on the issue remained firm.

The JoongAng Ilbo warned that once the revision of the minimum wage act comes into effect, even an employee with a annual salary of 50 million won ($44,334) would not meet the minimum wage. The government is to process the revised bill at a cabinet meeting next week. The revised enforcement ordinance defines the standard minimum wage hours as the actual work hours plus paid work hours. In that case, standard work hours will be as many as 69 hours more than actual work hours, at 174. If standard work hours drastically increase, hourly pay of the minimum wage is bound to decrease even when wages are increased.

Kim is a former economic and industrial ministry official. At the Ministry of Commerce and Industry in the 1980s, as well as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Resources, he served in key positions and headed the Korea Institute for Advancement of Technology and the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 He has knowledge on the policy-making process and on corporate management. But he is raising his voice to support companies.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issued a statement refuting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s press release on the revision of the enforcement of ordinance on the minimum wage. Kim said that he worked overnight to write the statement. When I asked him if he was burdened to go against the government policy, he said he was placed in the position to play a bridge between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and if something that is not in the law needs to be added, it should be legislated by the National Assembly instead of by the government revising the enforcement ordinance.

Companies oppose the revised enforcement ordinance, not only because they don’t want to pay more, but also because it directly affects their survival: it also violates the principle of statutory reservation that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vote on matters that restrict people’s rights or impose obligations. If the ordinance is approved in a cabinet meeting, our businessmen can be made lawbreakers overnight.

JoongAng Ilbo, Dec. 20, Page 29
하루아침에 기업인을 범법자로 만들텐가
이동현 산업1팀 기자



“기업은 벼랑 끝에 내몰려 있습니다. 2020년에 최저임금 결정체계를 개편한다고요? 큰 선물이라도 주는 것처럼 얘기하지만 잘못된 걸 바로잡는 거고요. 그 전에 기업은 다 죽습니다.”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김용근(62)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의 목소리엔 근심이 가득했다. 전날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이 방문했을 때만 해도 일말의 기대감이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고용부의 입장은 요지부동이었다고 했다.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발효되면 연봉 5000만원이 넘는 대기업 직원도 최저임금에 미달하게 된다는 경고(중앙일보 12월 11일자 3면 참조)가 잇따랐다. 정부는 다음 주 국무회의에서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개정 시행령은 최저임금 기준시간을 실제 일한 시간에 유급 근로시간(주휴시간)까지 더한 것으로 규정한다. 기준시간이 실제로 일한 시간(174시간)보다 최대 69시간까지 늘어나게 된다. 임금(분자)을 늘려도 기준시간(분모)가 크게 늘어나면 최저임금 시급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김 부회장은 대표적인 경제·산업관료 출신이다. 1980년대 상공부 시절부터 산업자원부에 이르기까지 굵직한 자리를 거쳤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을 지내는 등 정책입안 과정은 물론 기업 경영까지 해박한 인물이다. 그런 그가 절규에 가까운 쓴소리를 마다치 않는 건 그만큼 기업 상황이 어렵다는 의미다.

경총은 19일 고용부가 전날 내놓은 최저임금법 시행령 관련 보도참고자료를 조목조목 반박하는 입장문을 내놨다. 입장문에서 경총은 “대법원이 ‘실제 일한 시간’으로 최저임금을 계산한 건 입법 취지를 정확히 해석한 것이지, 고용부 주장대로 ‘문구대로만’ 해석한 게 아니다”며 “지난 30년간 주휴시간까지 포함해 행정지침을 내린 것이 대법원 판결에 어긋난 것이고, 잘못된 행정지침을 명문화한다고 합법화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밤을 새워 반박자료를 만들었다”고 했다. 정부 방침에 반기를 드는 게 부담스럽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나를 이 자리(경총 상근부회장)에 앉혔을 때는 기업과 정부의 가교 역할을 하라는 것 아니었느냐”며 “법(최저임금법)에 없는 내용을 넣고 싶으면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입법으로 해결해야지, 시행령을 고쳐 ‘꼼수’ 입법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재계가 시행령 개정에 반대하는 건 단순히 임금을 더 주기 싫어서가 아니다. 한계상황에 놓인 기업의 생존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국민의 권리를 제한하거나 의무를 부과하는 사항은 반드시 국회가 의결해야 한다는 ‘법률 유보의 원칙’에도 위배된다. 절차적 정의를 지키지 않은 채 하루아침에 기업인을 범법자로 만들 순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