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et back to work (KOR)

  PLAY AUDIO

Dec 22,2018
MOON HEE-CHEOL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GM Korea is a struggling company that was on the verge of court receivership only a few months ago. It saved itself after the management and the workers dramatically agreed on a cost-saving plan. Seven months have passed after the company declared normalization of management, but it is still doubtful whether management is normal. In Seoul, Incheon and Changwon in South Gyeongsang, government occupation incidents occurred, and the two sides are still arguing over separating the company’s R&D section. On Dec. 19, the GM Korea chapter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ent on an illegal strike, and on the same day, KCTU’s GM Korea Bupyeong irregular employees were arrested for illegally occupying the Incheon Regional Prosecutors Office.

What they need to keep in mind is GM Korea’s reality — it was given a second chance through a national negotiation. The National Assembly, the national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Korea Development Bank and major shareholder GM worked hard to reach a compromise. And citizens allowed the government to use a large amount of taxpayers’ money to save GM Korea. The sacrifices allowed GM Korea plants to run again.

The discord over separating the R&D corporation should conclude quickly. GM Korea’s largest shareholder GM pushed for separating the corporation, and it escalated to a lawsuit. After considerable trouble, the second-biggest shareholder, KDB, also agreed. KDB President Lee Dong-gull said on Dec. 18 that separating the corporation would effectively increase GM Korea’s profit.

The only stakeholder opposing management normalization is the labor union. GM Korea union went on strike, claiming that GM would shut additional factories in Korea. However, the agreement of disputes among shareholders made by GM and KDB specifically states that the corporation would be maintained for ten years. In May, GM recognized KDB’s veto on major decisions such as withdrawal of business. Chairman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oi Jong-gu said on Dec. 19 that there was no reason for the union to continue opposing separation of corporations.

Some GM Korea workers criticized the strike without justification. On the anonymous application “Blind,” a GM Korea worker wrote that strikes that ignore proper procedure cannot be justified, and that GM Korea is not a playground for union executives.

The GM Korea union should stop talking about “10 years” and return to the production line. If productivity is improved, GM has no reason to ever stop their factories in Korea. But while 10 years are guaranteed, it would be a reasonable choice for GM to shut down after 10 years if productivity is bad.

Over the past four years, GM Korea had a 3.13 trillion won ($2.7 billion) net operating loss, and this year, it is expected to suffer 1 trillion won in losses. Domestic sales have declined by 32.3 percent compared to last year. It is not hard to keep factories in Korea open. They need to produce and sell cars.

JoongAng Ilbo, Dec. 21, Page 33
한국GM, 자동차 회사로 돌아가라
문희철 산업1팀 기자


한국GM은 불과 수개월 전까지 법정관리 문턱에 섰던 부실기업이다. 지난 5월 노사가 극적으로 비용절감 방안에 합의하면서 법정관리는 일단 모면했다. 힘겹게 경영 정상화를 선언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경영이 정상인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서울·인천·창원에서 정부 점거 사태가 벌어졌고, 요즘엔 연구개발(R&D) 법인 분리 문제로 노사가 갈등하고 있다. 19일 민주노총 한국GM지부는 불법 파업을 했고, 같은 날 민주노총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는 인천지방검찰청을 무단 점거하다가 긴급 체포됐다.

잊지 말아야 할 건 초국가적 협상을 거쳐 ‘패자부활전’에 돌입한 한국GM의 현실이다. 국회·정부·지자체·산업은행·대주주(GM)가 수많은 갈등에도 불구하고 힘겹게 타협안을 내놓았다. 국민도 정부를 통해서 대규모 세금 투입을 용인했다. 완전히 멈출 뻔했던 한국GM 공장이 다시 굴러가는 건 이들의 희생도 있었다.

R&D 법인 분리 갈등도 빠르게 매듭지어야 한다. 한국GM 최대주주(GM)가 추진하던 법인 분리는 소송전으로 비화했지만 우여곡절을 거쳐 2대 주주(산업은행)도 동의했다. 이동걸 산업은행장은 18일 “법인 분리가 한국GM의 이익을 늘리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경영정상화에 유일하게 반대하는 이해관계자는 노동조합뿐이다. 한국GM 노조는 “GM이 한국 생산공장을 추가 폐쇄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파업했다. 하지만 GM과 산업은행이 체결한 ‘주주간 분쟁해결 합의서’는 신설법인을 10년간 유지한다고 명기했다. 이미 지난 5월에도 GM은 사업 철수와 같은 주요 의사결정에 대해 산업은행의 거부권을 인정했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9일 “노조가 법인 분리를 계속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명분이 부족한 파업은 한국GM 근로자도 비판한다. 익명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서 한국GM 근로자는 “절차를 무시한 파업은 정당화될 수 없다”라거나 “한국GM은 노조 간부의 놀이터가 아니다”라며 불만을 터뜨린다.

이제 한국GM 노조는 실익 없는 ‘10년 타령’을 멈추고 생산 라인으로 돌아야 한다. 생산성이 좋다면 GM이 한국에서 10년이든 100년이든 공장을 멈출 이유가 없다. 반면 아무리 10년을 보장받아도 생산성이 나쁘면 GM이 10년 후 짐 빼는 게 합리적인 선택이리라.

최근 4년간 3조1315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한국GM은 올해도 1조원 안팎의 손실을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국내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2.3% 감소했다. 한국 공장이 또 문을 닫지 않는 방법은 간단하다. 자동차를 만들고 자동차를 판매하면 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