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t’s time to answer questions (KOR)

  PLAY AUDIO

Dec 24,2018
At a tripartite meeting among the Blue Hous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government over the weekend,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ho Kuk said he was sorry for giving them “new homework” in the face of many urgent issues, according to participants at the get-together. He may have made the remarks to apologize over the abuse of power by a member of a special inspection team under his office. If he really feels sorry for the scandal, he must consider appearing in front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o answer their concerns.

The scandal originally involving Kim Tae-woo — a member of the inspection team — has extended to suspicions about the team spying on civilians. The Blue House brushed it off by saying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no desire to conduct illegal inspections on anybody. But it is not the time for the government to dismiss the scandal based on self-diagnosis. As the government’s self-righteous attitude fueled the controversy,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claimed that the Blue House surveilled Park Yong-ho, the former head of the Seoul innovation center for the creative economy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Given the alarming suspicions, the LKP’s demand that the Steering Committee convene a session to look into the scandal sounds reasonable.

The opposition’s call for Secretary Cho to be summoned to the committee is not new. He has rejected the LKP’s requests before. “It has been the custom for a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to not appear for questions at the National Assembly. I must prepare for contingencies,” he said. We wonder why a senior civil affairs secretary must remain in the Blue House even while other secretaries have appeared in the legislature. Is Cho still living in the old authoritarian era? Even President Moon has appeared in front of the Steering Committee meetings three times to answer questions from lawmakers when he served as th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in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Cho posted multiple comments on Facebook opposing his appearance on the committee as if to demonstrate his determination not to be questioned by lawmakers. If he really wants to confront such attacks, he must come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answer questions. That’s the way to go.

JoongAng Ilbo, Dec. 24, Page 34
조국, "맞으며 가겠다"면 국회 출석하는게 정도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주말 당ㆍ정ㆍ청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시급한 국정 현안이 많은데 새로운 일거리를 안겨 드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특감반) 논란과 관련해서 자신을 엄호하고 있는 여당 의원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의 표현일 것이다. 그렇다면 조 수석은 더 이상 본인 문제가 국정운영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무엇보다 논란의 가짓수를 줄여 나가야 한다. 그러려면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부터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특감반 문제는 지금 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개인 비위에 더해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까지 확대돼 있다. 얼마 전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는 사찰 유전자가 없다”고 강변했지만, 그렇게 유전자 검사도 안 받고 셀프 진단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당장 자유한국당은 어제도 "청와대가 민간인인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을 감찰했다"고 주장했다. 계속 새로운 의혹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니 운영위를 열어 조 수석에게 직접 얘기를 들어야겠다는 야당 입장이 무리한 주장은 아니다.

조 수석에 대한 국회 출석 요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하지만 여권은 그때마다 “민정수석은 국회 불출석이 관행”이라거나 “민정수석은 청와대를 지키면서 비상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는 논리로 거부해 왔다. 도대체 민정수석만 청와대를 지키고 있어야 한다는 건 어느 시대 관행인가. 문재인 대통령만 해도 민정수석 시절 국회 운영위에 세 번이나 출석한 일이 있는데도 여권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의 논리를 들이대곤 했다.

조 수석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꾸며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해 5월 민정수석에 발탁된 뒤 수락사에 담긴 내용이다. 얼마 전 본지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도 “모든 비판을 감내하겠다”고 했다. 비판을 감내하려면 국회에 나와서 감내하라. 당당히 국회에 나와 혼날 일이 있으면 혼나고, 오해가 있으면 설명하고, 잘못이 있으면 사과하는 게 정도다. 국회 출석은 굴복이 아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