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xcessive demands (KOR)

  PLAY AUDIO

Dec 26,2018
U.S. President Donald Trump has once again criticized his allies for their defense contributions. On Monday, he wrote on Twitter: “We are substantially subsidizing the Militaries of many VERY rich countries all over the world, while at the same time these countries take total advantage of the United States, and our TAXPAYERS, on Trade. General Mattis did not see this as a problem. I DO, and it is being fixed!”
Though he did not specify what countries he was referring to by “rich countries all over the world,” it could be South Korea given his record of steadfastly pointing to South Korea as one of the countries he holds responsible for “free riding on security.” His comment is ringing alarms in the country particularly after the resignation of U.S.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who prioritized Uncle Sam’s role of maintaining peace around the world.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en in a war of nerves over a new accord to determine each side’s share in the defense costs for 2019. While Seoul has been paying over 960 billion won ($852.6 million) — nearly half of the money needed to station U.S. Forces in South Korea (USFK) — Washington wants to raise our share by 50 percent. Trump himself wants to increase our share by 100 percent. The drastic increase will certainly pose a huge fiscal burden for our government as it has to spend lots of money to meet its ever-expanding welfare program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improve its argument as to why such a rapid increase in our share is not justifiable and launch a PR campaign to convince the U.S. Congress and powerful think tanks. In fact, South Korea has been providing the USFK with many benefits, including rent-free bases, tax cuts and utility fees, as well as the free use of roads and harbors in the country. When including all types of direct and indirect benefits involved, it amounts to 4.52 trillion won. If you take into account the amount of total benefits and the comparative size of the U.S. forces — 28,500 soldiers in South Korea and 62,000 in Japan — South Korea pays a bigger share than Japan does.

At the same time,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let Washington recognize that the presence of the USFK and joint military exercises are not simply aimed at protecting South Korea; they contribute to blocking the military threat from North Korea, but also China’s expansion in the region. That’s not all. Washington’s excessive demands for cost sharing will not help its national interests as it can provoke anti-U.S. sentiment in South Korea. Seoul must dissuade Washington from raising our defense bill.

JoongAng Ilbo, Dec. 26, Page 30
지나친 미군 분담금 요구엔 적극 대응해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동맹국 방위비 분담을 거세게 비판한 건 그저 두고 볼 일이 아니다. 트럼프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부유한 국가의 군대에 보조금을 주지만 이는 미 납세자를 이용하는 것"이라며 "나는 이 문제를 고치겠다"고 썼다. 부유한 국가가 어디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그가 '안보 무임승차론'의 주 표적으로 한국을 지목해 온 점으로 미루어 우리가 해당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세계 평화를 위해 미국은 동맹국을 도와야 한다고 주장해온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마저 물러난 터라 트럼프를 저지할 안전판마저 사라졌다.

한·미는 현재 내년부터 발효될 새 방위비 분담금 협정을 놓고 줄다리기를 해 왔다. 한국은 주한미군 주둔비의 절반가량인 9600여억원을 낸다. 그런데도 미 행정부는 50%를, 트럼프는 두 배로 늘리길 원한다고 한다. 확 늘어난 사회복지비용 등을 감당해야 할 우리로서는 여간 큰 부담이 아니다.

그러니 대폭 올리는 게 왜 옳지 않은지 그 논리부터 치밀하게 다듬은 뒤 미 의회와 싱크탱크 등을 상대로 적극 홍보해야 한다. 실제로 한국은 평택 등 엄청난 규모의 군 부지를 공짜로 빌려주는 것을 포함해 세금·공공요금 감면, 도로·항구 시설 무료 이용 등 많은 혜택을 주고 있다. 이런저런 직간접 지원을 합치면 주한미군을 위해 우리는 4조5200억원을 부담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전체 액수에다 미군 규모까지 고려하면 한국(2만8500명)이 일본(6만2000명)보다 더 많이 내는 셈이다.

이와 함께 주한 미군의 존재와 합동군사훈련 등이 오로지 한국만을 위한 게 아님을 주지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이들은 북한의 위협뿐 아니라 중국의 군사적 팽창을 막는 데 큰 역할을 한다. 그러니 지나친 분담금 인상 요구는 반미 정서를 부추겨 미 국익에도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트럼프 행정부에 효율적으로 설득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