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vamp the design bidding system (KOR)

  PLAY AUDIO

Dec 28,2018
HAN EUN-HWA
The author is a construction and real estate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It is hard to respond to every single allegation.” The architectural community felt conflicted about the suit over the winning design for the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memorial. Only a month ago, the architectural community issued a statement calling for an improvement in public architecture design contests after the head of the review committee for the new government complex in Sejong resigned over rigging. Then, an allegation about unfair evaluation was raised.

System reform is desperately needed in bidding contests.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PPS) held a contest for the design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memorial, whose construction is to begin next year in time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in Shanghai’s centennial. But a suit was raised to prevent contracts being signed for the winning design as the competition was allegedly rigged. Half of the architects who participated in the competition asked the PPS to release the information related to the contest. Voices that had been hushed are now being raised.

In fact, silence would be strange. More than 120,000 public structures are built with taxpayer money. The construction costs total 26.57 trillion won ($23.7 billion), based on Statistics Korea’s 2016 report. When the design cost for a project is more than 210 million won, they are required to undertake public bidding. The PPS commissions the most projects. One of the major jobs of the PPS is to hold competitions for local governments and public agencies that cannot afford to carry out competitions. In return, the PPS receives a fee.

There have been many rumors surrounding the PPS, such as that “I heard a certain company won most of the bids from the PPS this year;” “It is better not to participate in a competition with a certain company;” or “Particular companies have considerable lobbying capacity.”
To conduct a fair review, the PPS keeps a list of 120 reviewers and selects them randomly. But what if the list is managed? Some say that one reviewer participated in six out of some 40 competitions this year and wonder if that is statistically possible. The system needs to be changed to prevent such speculation. Making reviewer records public is one way. As architectural structures have different purposes, the system of scoring needs to chang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cently set up a taskforce on architectural design competitions. The purpose is to check whether the guidelines established in 2014 are being followed properly and what needs to be improved. Young architects are calling for fair and intense contests. It is the citizens who suffer the biggest loss from expediency and illegalities. Their right to enjoy good public architecture must be protected.

JoongAng Ilbo, Dec. 27, Page 33
조달청의 공공건축 발주 시스템 확 바꿔야
한은화 건설부동산팀 기자

“터지는 건마다 대응할 수도 없고….” 당선작 무효소송에 휘말린 국립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본지 12월 24일자 1면)을 바라보는 건축계의 입장은 복잡다단했다. 정부 세종 신청사 공모전이 ‘짜고 치는 심사’였다며 심사위원장이 사퇴한 이후 “공공건축 건축설계 공모 제도를 개선하라”는 건축계의 성명서를 낸 게 한 달 여전의 일이다. 그리고 또다시 ‘불공정 심사’ 논란이 제기됐다. 이쯤 되면 시스템 개선도, 자정 노력도 절실하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내년에 착공 예정이던 ‘임정 기념관’의 공모전 발주처는 조달청이었다. 그런데 이 공모전이 졸속이었다며 “당선작과 계약 체결을 하지 말라”는 가처분 신청이 제기됐다. 공모전에 참가한 건축가 절반이 조달청을 대상으로 공모전 관련 자료들의 정보공개 청구도 했다. 관행이라며 입 밖으로 꺼내지 못했던 목소리들이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다.

어찌 보면 조용한 게 이상했다. 국민 세금을 들여 짓는 공공건축물은 한 해 12만 채가 넘는다. 공사비만 26조5700억원(통계청, 2016년 기준)에 달한다. 이중 규모가 크면(설계비 2억1000만원 이상) 공모전을 연다. 이런 공모전을 가장 많이 발주하는 기관이 조달청이다. 공모전을 자체 운영할 수 있는 여건이 안 되는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업무를 수수료를 받고 대행하는 게 조달청의 주요 업무다.

그간 조달청을 겨냥한, “했다더라”는 설(說)은 넘쳐났다. “올해 조달청의 공모 수주를 00업체가 휩쓸었다더라” “그 업체가 참여하는 조달청 공모에는 안 들어가는 게 낫다더라” “로비력이 상당하다더라”와 같은 이야기다.

조달청은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120여명의 심사위원 명단을 갖고서 무작위로 선출한다. 하지만 이 명단이 통으로 사전에 관리되고 있다면 어떨까. “올 한 해 40여개의 조달청 공모전 중 한 심사위원이 6번이나 참여했다. 통계학적으로 가능한 이야기인가”라는 의혹이 나온다. 더는 이런 말이 나오지 않도록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 심사위원의 심사 이력 공개가 방법이 될 수 있다. 건축물의 성격은 다른데, 모두 똑같은 평가표를 가지고 점수 매기게 하는 심사 방식도 바뀌었으면 한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건축설계 공모운영 관련 TF팀을 발족했다. 2014년 제정된 건축설계 공모운영지침이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개선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두루 살피겠다는 목표다. “공정하고 치열한 경쟁 판을 만들어달라”는 젊은 건축가들의 목소리는 절실하다. 편법과 불법으로 가장 큰 손해를 보는 것은 국민이다. 좋은 공공건축물에서 생활할 수 있는 국민의 권리가 지켜져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