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efore it’s too late (KOR)

  PLAY AUDIO

Dec 28,2018
The employment situation of our young has not shown any sign of recovery. The employment rate of college graduates has begun to dive after incremental increases in the past.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ducation’s survey of 570,000 graduates across the country at the end of 2017, the figure fell to 66.2 percent, a 1.5 percent drop from a year earlier.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employment rate has fallen below 67 percent since 2011. The survey shows that the employment rate for graduates of junior colleges has also declined. That is a shameful scorecard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has placed job creation as a top priority.

The alarming rate of joblessness among the young — including college graduates — is not new. Data released by the Statistics Office’s from November shows that the unemployment rate for people between the ages of 15 and 29 temporarily fell to 7.9 percent. But that’s mostly due to a short-term increase in part-time jobs in the public sector, which the government has been pushing since the liberal administration’s launch in May 2017. You can hardly interpret a short-term spike in employment as a genuine sign of improvement because those jobs were arbitrarily created using the people’s tax money.

Despite a global surge in employment this year, the Moon administration worsened Korea’s situation through an untested economic experiment dubbed “income-led growth,” which is basically aimed at boosting people’s incomes by forcing up the minimum wage. Even after taking this risky approach to the economy, the government repeatedly resorted to quick fixes until all the indicators finally showed that the experiment failed, especially on the job front.

When Moon was handed the worst employment scorecard since the 2007-08 global financial meltdown, he ordered officials to devise extraordinary measures to increase the employment rate. The officials came up with the idea of handing out 10.35 million won ($9,237) in subsidies each year to youth who want to get jobs at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That’s not all: the government has long been criticized for trying to create short-time jobs at public corporations to lift the employment rate. That is not the way to address the problem in a real way. Simply put, it is neither a good, nor a sustainable solution.

If the Moon administration insists on its botched income-led growth policy next year, it will lead to catastrophe for both the young and old. The government must change course before it’s too late.

JoongAng Ilbo, Dec. 28, Page 30
2011년 이후 최악의 대졸 취업률, 청년 보기 부끄럽다

청년실업률이 좀처럼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급기야 꾸준히 늘어오던 대졸 취업률마저 감소세로 돌아섰다. 교육부가 졸업생 57만 명을 전수조사(2017년 말 기준)했더니 취업률이 전년(67.7%)보다 1.5%포인트 낮아진 66.2%에 그쳤다. 2011년 이후로 취업률이 67% 아래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사 결과 전문대 취업률도 동반 하락했다. 일자리 정부를 내세운 문재인 정부에 또 하나의 일자리 참사가 추가된 셈이다.

대졸자를 포함한 청년층의 전반적인 고용 부진 추세는 사실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앞서 통계청의 11월 고용동향에서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전년 대비 1.3%포인트 줄어든 7.9%로 반짝 호전됐다. 하지만 세금으로 만든 공공부문 단기 일자리가 많아 진정한 고용상황 개선으로 보기는 어렵다. 실제로 당시에도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지표(확장실업률)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5년 이후 최악의 수준인 21.6%로 오히려 악화했다.

올 한 해 전 세계적으로 고용 훈풍이 불었지만 현 정부는 무리한 소득주도 성장 실험으로 한국을 고용 열등생 국가로 만들고 있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으로도 모자라 '고용 쇼크'에 가까운 지표가 나올 때마다 땜질식 처방을 반복하며 위기를 키웠다.

올 초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 성적표를 받아들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은 특단의 청년실업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그렇게 나온 게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연 1035만원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이었다. 나중엔 공공기관에 단기 알바 채용을 할당해 '고용 분식'이란 비판까지 받았다. 이런 식으로 나랏돈을 퍼부으면 일시적으로 고용 지표를 개선할 수는 있겠지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재정으로 일자리 늘리는 정책은 정공법도 아니고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 이대로 가다간 청년들이 내년에 맞닥뜨릴 고용 한파가 더 매서울 수밖에 없다. 청년 보기가 부끄럽지 않은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