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round broken on railway, road project

남북 철도 도로 연결 착공식

Dec 29,2018
Korea JoongAng Daily
Thursday, December 27, 2018


Railway officials from North and South Korea work together to connect the rails between the two Koreas at Panmun Station in Kaesong on Wednesday at a joint ceremony to break ground on a project to reconnect their railways and roads. [JOINT PRESS CORPS]

수요일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철도 및 도로 연결 착공식에서 남북한 철도 관계자들이 남북 철도 레일을 연결하는 공동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South and North Korea held a joint ceremony in the border city of Kaesong on Wednesday to break ground on a project to reconnect their railways and roads - inaugurating a new era of exchanges across the heavily fortified border between the two countries.

*break ground: 기공하다, 착공하다 *inaugurate: 개시를 알리다 *fortify: 요새화하다

수요일 국경도시 개성에서 남북한이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공동 착공식을 가졌다. 중무장한 남북 분단 군사분계선을 넘어 교류하는 새시대를 알린 것이다.


While its symbolism as a first step to modernize the North’s land transport system and link it to the South’s cannot be overstated, the ceremony itself proceeded modestly, lasting for just around an hour at Kaesong’s Panmun Station, where the two countries’ railways meet.

*symbolism: 상징 *modernize: 현대화하다 *overstate: 과장하다

북한의 철도와 도로를 현대화하고 남한과 연결하는 첫 번째 단계로서 상징성은 매우 크지만, 착공식 자체는 남북 철도가 만나는 개성의 판문역에서 단지 한 시간 가량 차분하게 진행됐다.


The South’s delegation of approximately 100 members, headed by Transport Minister Kim Hyun-mee and Unification Minister Cho Myoung-gyon, arrived at Kaesong around 9 a.m. on a special train that departed from Seoul Station earlier that day.

*delegation: 대표단 *approximately: 대략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끈 남측 대표단 100여명은 이날 아침 서울역에서 출발한 특별열차편으로 오전 9시쯤 개성에 도착했다.


A number of lawmakers supportiv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olicies towards the North were in the entourage, as well as a handful of rail and road officials and experts. Other notable participants included the conductor who ran the final few trips in 2008 on the Gyeongui Line - the railway connecting Seoul and the North along the western coast - and five South Koreans with family members in the North, some of whom were in the North’s delegation.

*entourage: 수행단 *notable: 중요한, 눈에 띄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하는 다수의 국회의원들과 소수의 철도 도로 공무원들과 전문가들이 수행단에 포함됐다. 눈의 띄는 참가자들 중에는 서해 지역으로 서울과 북한을 연결하는 철도인 경의선으로 2008년에 마지막 기차 운행을 했던 승무원이 있었고, 북한에 가족이 있는 남한 이산가족 5명이 있었다. 그들 중 일부는 북한 대표단에 가족이 있었다.



Pyongyang’s delegation was led by Ri Son-gwon, chairman of the North’s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and Bang Kang-su, head of the National Economic Cooperation Federation, and consisted of around 100 members.

*consist of~ : ~로 구성되다

북한 대표단은 리선권 민족평화통일위원장과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장이 이끌었고 100여명으로 구성됐다.



After a brief greeting and mingling between delegates from both sides, a North Korean brass band began a concert at 10 a.m. to kick off the ceremony. That performance was followed by an inaugural address by Kim Yun-hyok, the North’s deputy rail minister.

*brass band: 관악단 *inaugural: 개회의, 취임의

남북 대표단들이 짧게 서로 인사를 나눈 뒤 오전 10시에 북한의 관악단이 착공식을 시작을 알리는 공연을 시작했다. 관악단 공연 후 북한의 김윤혁 철도 부상이 착공식 개회사를 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