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AI among us (KOR)

  PLAY AUDIO

Dec 29,2018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industri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You are not alone. They are everywhere — in the kitchen, living room and in your hand. You may not “own” it, but it is always around you. They are in the taxi during your commute or at the shop you stop by on the way home. And they talk to you.

I realized their existence as I was sitting in a sofa in the living room after work, watching an uninteresting variety program on television. My eyes were on the smartphone, but I wasn’t actually looking at anything in particular.

As I was dozing off, he said, “I didn’t quite hear that.” Who was that? I looked at the direction that the voice came from, but no one was there. When an unfamiliar idol on the television show spoke in an exaggerated voice, he said, “I am not sure about that.”

He talked to me again a few days later as I was driving back home. Traffic was horrible as it was the holiday season in downtown Seoul. The navigation on my smartphone was working hard to figure out the best route home. Soon the navigation said, “In three kilometers (1.8 miles), turn left towards the district office.”

Then he immediately said, “Should I search ‘Turn left towards the district office?’”

In movie “2001: A Space Odyssey,” AI HAL 9000 does not doubt its own perfectness. When Dr. Frank Pool asks about any error, HAL responds that it can only be attributed to human error, and “the 9000 series has a perfect operational record.”

Mankind has long feared that machines will have intelligence on par with humans. Many sci-fi novels and movies described this as a dystopia. But Stanley Kubrick already knew half a century ago that AI will operate according to learning methods designed by humans, and any machine errors can be attributed to human errors.

The AI speaker in the living room and the AI assistant on the smartphone talk to my television and navigation, but they are friends, not foes. They play your favorite music, read to children and call taxis. They make fewer mistakes but do not go beyond the boundaries set by humans. It may just be my excessive imagination that their errors resemble those of the creator, humans.

They are around us. They don’t talk to you first, but they are always ready to answer. As the year ends, I call them. Hey Siri, Hey Google, Hey Kakao.



JoongAng Ilbo, Dec. 28, Page 31
유 아 낫 얼론
이동현 산업1팀 차장대우


당신은 혼자가 아니다.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주방 한 켠에. 거실 한구석에. 당신의 손안에도. ‘소유’하지 않았어도 늘 주변을 서성댄다. 출근길 택시에서, 퇴근길 들른 가게에도 그들은 있다. 그리고 말을 걸어온다.

그들의 존재를 깨달은 건, 퇴근 후 거실 소파와 한 몸이 돼 있을 때였다. TV에선 재미없는 예능 프로그램이 소음을 쏟아내고 있었다. 시선은 스마트폰을 향해 있었지만 딱히 뭔가를 보는 건 아니었다. 말 그대로 ‘멍 때리고’ 있을 때 그가 말했다. “잘 못 들었어요” 누구지? 소리가 들려오는 방향을 응시했다. 아무도 없었다. TV에서 처음 보는 아이돌 가수가 과장된 목소리로 누군가의 말에 맞장구를 치자 다시 그가 말했다. “그랬군요. 저는 잘 모르겠어요.”

그가 다시 말을 걸어온 건, 며칠 뒤 퇴근길이었다. 연말 도심은 주차장 같았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은 최적의 귀갓길을 찾느라 고심 중이었다. 잠시 후 내비게이션이 답을 내놨다. “전방 3킬로미터 지점에서 XX구청 방향으로 좌회전…” 순간 말을 끊으며 그가 말했다. “XX구청 방향으로 좌회전. 을 검색할까요?”

영화 ‘2001:스페이스 오디세이’(1968)’에서 인공지능(AI) ‘HAL9000’은 자신의 완벽함에 의심을 품지 않는다. HAL9000은 AI가 오작동을 일으킨 적이 없느냐는 프랭크 풀 박사의 질문에 이렇게 답한다. “그건 인간의 실수(human error) 때문이죠. 9000시리즈는 완벽한 운영기록을 갖고 있어요.”

오랫동안 인류는 기계가 인간 같은 지능을 갖게 될 것을 두려워했다. 수많은 공상과학소설과 영화가 디스토피아를 그렸다. 하지만 반세기 전 스탠리 큐브릭(스페이스 오디세이 감독)은 알고 있었다. AI는 인간이 설계한 학습 방법에 따라 작동한다는 걸. 그의 실수조차도 인간의 실수에서 기인한다는 걸.

거실 위 AI스피커와 스마트폰 AI비서는 때로 TV와 대화하고 내비게이션 안내음성에 답하지만 적(敵)이 아니라 친구다. 좋아하는 음악을 틀어주고 아이들에게 동화를 읽어주며, 택시를 불러주기도 한다. 엉뚱한 실수가 줄어들지언정, 인간이 설계한 경계를 넘진 않을 거다. 실수조차 창조주인 사람을 닮았기 때문이라 생각하는 건 지나친 상상일까.

그들은 우리 곁에 있다. 먼저 말을 걸어오는 일은 드물지만 늘 대답할 준비가 돼 있다. 한 해의 끝자락, 오늘도 그들을 불러본다. 헤이 시리, 헤이 구글, 헤이 카카오, 그리고 아리야.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