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mere technicality (KOR)

Dec 29,2018
Many are dreading the impact of a 10.9 percent hike in the minimum wage starting Jan. 1 after the economy was badly shaken by a 16.4 increase at the beginning of 2018. Despite the general angst, the government remains strangely sanguine. It is determined to go ahead with a revision to the minimum wage act that includes paid holidays as hours worked which could result in companies technically underpaying their workers. It claims it has moderated the impact of that change by leaving out some special holidays called by individual companies.

The Blue House and government claim there will be no extra burden on employers as the revision only define working hours. But their comments underscore their ignorance of reality. Few small merchants or self-employed pay wages on days off. The practice was possible due to the ambiguity in the concept and lack of strong punishment.

Although necessary for employee benefits, employers cannot easily go along. When counting weekly holidays, the minimum wage for an employee working 15 hours or longer should be 10,020 won ($8.90) per hour instead of the legal base of 8,350 won starting Jan. 1. Employers who had not covered weekly holidays would have to pay 33 percent extra. Large companies also would be influenced. For automakers, labor costs would go up by 700 billion won. The government will allow a six-month grace period for employers to fix their pay systems, but employers would have to wrestle with unions if they want to minimize the increase in labor costs.

Once the act goes into force, large and small companies alike could become criminals if they go on with their existing pay systems. The court may have to change its judgment of counting just working hours in the base salary. There could be many disputes due to differences in legal interpretations. The government should take more time to listen to voices from the field and try to find a social consensus before enforcing the controversial act. It should invite discussions on weekly holidays and abnormal pay systems before railroading through an administrative act that can cause major chaos.

JoongAng Ilbo, Dec. 28, Page 30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 무리하게 강행할 일 아니다


새해를 며칠 남기지 않았지만 최저임금 10.9% 인상에 따른 먹구름은 짙어지고 있다. 올해 16.4% 인상에 휘청거린 우리 경제가 또 어떤 일을 겪을지 두렵기조차 하다. 시한폭탄 초침은 째깍째깍 가고 있는데, 정부는 태평이다. 최저임금 산정에 유급휴일 포함을 명시화한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오는 31일 국무회의에서 그대로 의결할 태세다. 고작 약정휴일을 계산에서 빼고는 '속도조절'이라 고집하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는 "산업현장에서 그동안 적용돼 온 시급 환산 기준을 명료하게 반영했을 뿐 기업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한다. 현장의 절박함을 모르는 한가한 인식이다. 지금까지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사이에서는 주휴수당 지급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이 현실이었다. 개념이 생소하고 법적 처벌도 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람직한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사정이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주휴수당까지 지급하게 되면 주 15시간 이상 근로자의 실질적 내년 최저임금은 8350원이 아니라 1만20원이 된다. 주휴수당을 주지 않던 업주 입장에서는 올해보다 33%나 오르는 셈이다. 대기업들도 상황이 쉽지 않다. 자동차업계는 시행령 개정이 강행되면 내년 7000억원의 인건비가 늘어난다고 밝혔다. 6개월간 임금체계를 고칠 시간을 준다고는 하지만, 각 사업장에서 노조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등 기업 부담이 만만찮다.

개정 시행령이 발효되면 대기업과 소상공인 가릴 것 없이 기업주 상당수가 범법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지금까지 유급휴일을 빼고 '실제 근로시간'만 적용하던 법원의 법리 판단이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사법처리와 관련된 문제를 시행령으로 재단할 수 있느냐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예견되는 수많은 부작용을 외면한 채 시행령 개정을 강행할 것이 아니라 좀 더 시간을 두고 사회적 합의점을 찾아가는 게 옳다. 낡은 주휴수당이나 기형적 임금체계 등에 대해서도 원점에서 개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