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nding abuse at the workplace (KOR)

  PLAY AUDIO

Dec 29,2018
Bullying and mistreatment in workplaces are now criminal acts in Korea after a revised labor basic law wa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law, which sat idle since September, gained momentum after a series of cases of gapjil, or abuse or exploitation by those in power, occurred. High-profile figures accused of gapjil include Yang Jin-ho, the owner of multiple file sharing websites connected to porn distribution. Yang is now behind bars for his abusive behavior toward his employees.

The revised law bans any act of abuse by someone in a higher position at work that causes physical, psychological, emotional pain beyond a “reasonable” level or worsens work conditions for others. The employer must immediately conduct an investigation into a report and comply with the employee’s request for a transfer to another department or paid leave. An employer also can be penalized if the victim gets unfavorable treatment for reporting the abuse. The amendment is the first criminal definition of bullying in workplaces.

The law, however, leaves a lot to be desired. It allows criminal punishment for employers, but does not provide a method to penalize the wrongdoers.

The regulation also excludes small workplaces that employ four or fewer employees and employers that hire employees on a contractual or irregular basis. The ambiguity of “reasonable level” also can cause problems over differing interpretations of bullying. Moreover, it is not easy for new recruits or novices in their 20s and 30s to come forward about abusive behavior as they fear losing their jobs.

Workplace abuses have long been structured into Korea’s top-down corporate culture. Some of the cases reported with human rights organizations include a workplace forcing employees to drink a cocktail of soju and beer out of a bowl that the head of the office finished eating from or making staff pluck out silver hairs from their boss’s head.

The National Assembly must fine-tune the law and the Employment and Labor Ministry also should come up with detailed guidelines and a list of prohibited behaviors.

Employers and employees should also work together to root out unfair treatment in the workplace.

JoongAng Sunday, Dec. 29, Page 34
첫걸음 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일명 '양진호 방지법')'으로 불리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그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9월부터 국회 법사위에서 낮잠을 자던 법안이 양진호 전 미래기술 회장의 엽기적인 직장 내 갑질 행태가 적나라하게 폭로되면서 여론이 비등하자 법 개정 결실을 보게 됐다.

개정법에 따르면 사용자가 직장에서 지위 또는 관계 우위를 이용해 업무상 '적정 범위'를 넘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정신적·정서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 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를 금지하도록 못 박았다. 사용자는 괴롭힘에 대해 사실 확인 조사를 해야 하고 피해 직원의 희망에 따라 근무 장소 변경, 유급휴가 명령 등의 조치를 하도록 했다. 사용자가 신고자나 피해자에게 불리한 처우를 하면 처벌도 가능해졌다.

이번 법 개정의 의미는 직장 내 괴롭힘을 사상 처음 법적으로 규정했다는 데 있다. 갑질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는 최소한의 규칙이 마련된 셈이다.

하지만 사용자 처벌 조항만 있을 뿐 가해자에 대해서는 징계 규정은 있어도 처벌 규정은 없어 여전히 한계로 지적된다.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지 못하는 4인 미만의 영세 사업장 근로나 특수고용노동자는 배제된 것도 문제다. 금지 대상인 괴롭힘의 '적정 범위'를 놓고도 해석이 주관적일 수 있어 또 다른 분쟁을 일으킬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무엇보다 20·30세대 젊은 직장인들은 부하 직원이 상사의 갑질을 입증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고충을 호소한다.

법 개정 다음 날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직원을 상대로 3년간 욕설·협박한 동영상과 녹취 파일이 폭로된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 사회의 갑질 관행은 뿌리 깊다. 노동·인권보호단체 '직장 갑질 119'에 따르면 ^회식 때 자장면 먹은 그릇에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게 하고 ^상사 흰머리를 뽑게 하는 등 괴롭힘의 유형은 상상을 초월한다.

국회는 '제2의 양진호'가 발붙일 수 없도록 개정된 법 조항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고용노동부는 예방·대응 매뉴얼을 신속히 마련해 혼선을 줄여야 한다. 차제에 '직장 내 괴롭힘은 범죄'라는 인식과 '직장 내 민주주의'가 함께 뿌리 내리도록 노사 문화도 일신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