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Questions unanswered (KOR)

Jan 02,2019
A number of questions regarding the claims of civilian spying by a former investigator in a Blue House special inspection team remain unanswered. Im Jong-seok, chief of staff to President Moon Jae-in, and Cho Kuk,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were summoned to a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meeting, but the meeting turned out to be nothing but various rounds of bitter exchanges of accusations and spats.

The key question was whether Moon’s Blue House also spied on civilians and drew up a blacklist of names to keep track of. Kim Tae-woo, the whistle-blower, claimed that the former special inspection team gathered intelligence on business CEOs, politicians and members of the press. He also insisted that he had reported on the results of his inspection on specific targets. The Blue House denied that such activities had been reported to higher ups. It accused the investigator of individual wrongdoing.

During the hearing, Cho said the civil affairs office under Moon has not spied on civilians or black-listed anyone. Moon’s Chief of Staff Im also flatly denied any spying for political purposes under the Moon administration. Cho accused the inspector of lying and defamation.

Despite strong words from the Blue House, suspicions have only increased. A former finance ministry official claimed that the Blue House ordered the ministry to sack the KT&G CEO and meddled in the appointment of the president of Seoul Shinmun, a national daily of which the government owns a 34 percent stake. Allegations are piling up at the Moon administration’s self-assurance of being pure, clean and honest. In his year-end address, President Moon claimed that the Blue House, as well as all of the public powers of the prosecution, polic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d tax agency, are different from the past. Are they really?

JoongAng Ilbo, Jan. 1, Page 26
민간인 사찰 규명 못하고 해넘긴 국회

비상한 관심을 모았던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이 결국 해를 넘기고 말았다.어제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렸지만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한채 정치 공방만 벌이다 막을 내렸다.대단히 실망스럽고 유감스런 일이다.

핵심은 문재인 정부에서도 불법적인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가 있었느냐다.특감반원이던 김태우 검찰 수사관은 기업,정치인,언론등 민간인을 대상으로 불법 정보 수집을 했고 특정 인사들의 성향을 분석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폭로전을 한달 넘게 이어오고 있다.그런데도 청와대는 속시원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윗선에 보고된 내용이 아니다'거나 '6급 수사관의 개인적 일탈'이란게 해명의 대부분이다.

어제 운영위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민정수석실은 이전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을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들지 않았다"(조 수석)거나 "문재인 정부에서는 정치적 목적의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임 실장)는 답변만 판박이처럼 되풀이됐다.조 수석은 아예 “세 사람이 입을 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들어낸다.한마디로 삼인성호(三人成虎)다"라고 했다.의혹 제기 자체를 허구로 몰아간 것이다.

청와대의 확신에 찬 반박에도 불구하고 의혹은 풀리지 않고 오히려 확산되고 있다. 최근 사직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은 "청와대가 기재부를 통해 민간기업인 KT&G 사장 교체를 지시했고 서울신문 사장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등의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의혹이 해소되기도 전에 또다른 의혹이 터져나오고 있으니 답답하고 어지러울 뿐이다."청와대뿐 아니라 검찰, 경찰, 국정원, 국세청 등 모든 권력 기관들이 과거와 다른 모습으로 거듭났다"는 문 대통령의 세밑 평가가 가슴에 와닿지 않는 이유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