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inister of Excuses (KOR)

  PLAY AUDIO

Jan 04,2019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appeared on a KBS talk show on New Year’s Day with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and Unification Minister Cho Myoung-gyon. When asked by the host about the need to receive apologies for North Korea’s sinking of our warship Cheonan on March 26, 2010 and its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later that year, he came up with a very inappropriate answer: “We need to understand the way North Korea behaves and should move toward a better future.” We are dumbfounded at such remarks from the man in charge of our national security.

On Feb. 23, 2018, a spokesperson for the Ministry of Unification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efined the North’s torpedo attack on the Cheonan patrol ship — which took the lives of 46 sailors — as a brazen military provocation against South Korea. We wonder why our defense minister tries to condone such a provocation despite his duty as the guardian of our security even when the Ministry of Unification — South Korea’s dialogue partner with North Korea — defined the two attacks as a clear violation of the 1953 Armistice Agreement. Even under liberal administrations led by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defense ministers stayed alert toward North Korea based on the conviction that dialogue and security are totally separate issues.

The Moon administration’s defense ministry was harshly criticized by lawmakers last October after it submitted a report to the National Assembly that classified the Cheonan and Yeonpyeong attacks as accidental clashes. Suh Choo-suk, then-vice defense minister, enraged opposition parties by insisting that even the first sea battle in 1999 off the waters of the Yeonpyeong Island, which took place during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was an example of an accidental clash. If such strange attitudes prevail in the Moon administration, our soldiers on the frontline cannot but pause and wonder whether to fight with North Korea or to turn a blind eye whenever a military provocations occur.

In a farewell letter after resigning as defense secretary to the Trump administration, James Mattis, a U.S. Marine Corps general, underscored two points to his junior soldiers: “stand resolute and unambiguous” in the face of countries in conflict with the United States and be clear-eyed about both malign actors and strategic competitors. The military — whether it is under liberal or conservative administration — exists to protect the nation and people. We urge our Defense Minister Jeong to read Mattis’s letter.

JoongAng Ilbo, Jan. 4, Page 30
정경두 국방장관 망언 묵과 못해

"일부 우리가 이해하면서 미래를 위해 나가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지난 1일 TV 신년대담에 출연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김정은 답방 시 천안함·연평도 도발에 대해 사과를 받아내야 하지 않나"는 질문에 내놓은 답변이다. 안보 책임자의 말로는 지극히 적절치 못했다.

북한의 어뢰에 우리 장병 46명이 희생된 천안함 폭침은 문재인 정부조차 "북한의 명백한 군사적 도발"(지난해 2월 23일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라 못 박은 사안이다. 대북 대화 부처인 통일부도 인정한 북한의 도발을 안보의 최후 보루인 국방장관이 이해해 주자고 하니 도대체 무슨 얘기인가. 햇볕정책에 올인한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국방부 장관들만은 북한에 대한 경각심을 늦추지 않았다. "대화와 안보는 별개"라는 인식이 뚜렷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 정부 들어선 국방부가 앞장서 북한에 면죄부를 주려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엔 천안함·연평도 공격을 '우발적 무력충돌 사례'로 물타기 한 설명자료를 국회에 보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시 국회에 출석한 서주석 국방차관은 1999년 김대중 정부 시절 북한의 도발로 일어난 제1연평해전까지 "우발적 충돌 사례"라 주장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앞으로 북한이 도발을 해오면 우리 장병들은 "맞서 싸워야 할지, 일부 이해하고 나서야 할지"의 정치적 고민부터 해야 한다는 말인가. 트럼프 미대통령의 시리아 철군이 잘못됐다며 사표를 던진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은 퇴임 서한에서 후배 군인들에게 두가지를 강조했다.

"우리와 갈등있는 국가들에겐 단호하고 분명하게(resolute and unambiguous) 대처하라". "악의적 행동하는 자들과 전략적 경쟁자에게는 냉정하게(clear-eyed) 대처하라"였다. 진보정권이던 보수정권이든 군의 존재 이유는 국민과 나라를 지키는 데 있다. 정 장관이 매티스 전장관의 퇴임사를 숙독해보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