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time for pullout

주한미군 철수는 자해행위다

Jan 05,2019
Lee Ha-kyung, the chief editor of the JoongAng Ilbo

What are the U.S. Forces Korea (USFK) to us? We must have a clear answer to this question to save our country from possible chaos. U.S. President Donald Trump used rough language to make public his secret wish to withdraw the 28,500 USFK. Immediately after his Singapore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n June 12, 2018, Trump said, “I want to bring our soldiers back home,” announcing a plan to stop the joint military exercises. That will “save us a tremendous amount of money,” he said.

Earlier this year, Trump demanded that the USFK be withdrawn from South Korea because there is “no reason to spend $3.5 billion for them.” U.S. Defense Secretary Jim Mattis — who opposed the plan by arguing that maintaining a military presence on the Korean Peninsula is to “prevent World War III” — was replaced. Trump is saying that the United States is not a sitting duck for the world to take advantage of.

The United States wants to increase South Korea’s annual share — 960 billion won ($863.7 million) — of the cost of maintaining its troops by 50 percent and renegotiate the burden-sharing accord every year, a drastic change from negotiations every five years. Washington wants to increase our share every year. If South Korea does not like the plan, the troops will likely be withdrawn. The U.S. Congress recently approved the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 for 2019 that will maintain the USFK at a minimum of 22,000. Trump and Congress are coming into conflict.

The USFK are living proof of the South-U.S. alliance. For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is a crucial partner in preventing a North Korean invasion. But for the United States, which values Japan more, South Korea is an ambiguous option.

Because it was an asymmetrical alliance between a superpower and a small country from the beginning — and because it was created without the active willingness of the United States — the Korea-U.S. alliance, despite its success, has suffered vulnerabilities. Trump is now raising the possibility of pulling the USFK out in order to reduce the fiscal deficit caused by his massive tax cut. It is a grim reminder of the nightmare in 1979 at the end of the Park Chung Hee administration, when Jimmy Carter tried to pull the U.S. forces from South Korea.

The role of the USFK is to prevent North Korean misjudgments and offer a strong deterrence to prevent a war. The Korean Peninsula is a region where the strategic interests of four superpowers —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 are intertwined. The United States is the only country among that group without territorial ambitions. As long as South Korea maintains the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it won’t be bothered by other countries’ military ambitions. The USFK — with their mighty firepower and military intelligence — are the best chance for South Korea’s security and survival.

U.S. troops left the Philippines in 1991 in the aftermath of fierce anti-U.S. demonstrations. As a result, foreign companies exited the market, destroying the local economy. In late 2001, the Philippines asked the U.S. forces to return. Poland asked the United States to permanently station forces in the country, offering to build a new base at the cost $2 billion. It is a way of checking Russia’s expanding military threats.
South Korea faces North Korea, a nation armed with nuclear weapons and long-range artillery. Seoul is only 48 kilometers (30 miles) from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Foreigners are investing in Korea because they trust the USFK. If U.S. forces leave South Korea before ending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our economy will suffer a fatal injury.

Trump will soon ask why the USFK are beneficial to U.S. interests. South Korea — conservatives and liberals alike — must persuade the White House, U.S. administration, Congress and think tanks. The North is reportedly contacting insiders on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What efforts are we making now?

The Korean Peninsula is a strategic point that stops Russia’s southward expansion and China’s advance to the Pacific. It is an outpost of the United States’ Northeast Asia strategy focused on Japan. South Korea is the world’s largest purchasers of U.S. weapons. Pyeongtaek — the largest U.S. military base outside the U.S. mainland — can easily target China. Most importantly, South Korea can accomplish enormous economic success with its ally’s support — and it is a country that increased U.S. pride. If U.S. troops are withdrawn over money, it will become a subject of ridicul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f the Korean Peninsula sits under the influence of Communism, neither Japan, nor Taiwan can feel saf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opposed the idea of reducing or withdrawing the USFK, saying that it would break the military balance in East Asia. If the troops leave the peninsula, Japan will consider nuclear armaments.

In a recent report, NBC said the North will have 100 nuclear warheads in two years. The USFK and the U.S. nuclear umbrella help protect South Korea against such threats. If Trump has the power to pull out the troops, we should reassure the United States.

Withdrawal of the USFK will harm both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It is not the time for Seoul to waste time and energy on the burden-sharing renegotiation. We must maintain strong coordination with Washington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We must no longer remain a mediator. As we are a directly involved party, we must urge Pyongyang to denuclearize. Only then can we win the Uncle Sam’s heart, keep the Korea-U.S. alliance, maintain the USFK and restore the momentum to build a peaceful regime.


이하경 주필

주한미군은 우리에게 어떤 존재인가. 이 질문에 분명하게 대답해야 대한민국의 운명을 혼돈에서 구할 수 있다. 2만8500명의 미군을 한반도에서 철수하겠다는 천기(天機)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거친 언어로 누설되고 말았다. 그는 6월 12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직후 이렇게 말했다. “언젠가는 주한미군을 철수하고 싶다. 돈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올해 초 “주한미군 주둔에 35억 달러나 쓸 이유가 있느냐”며 철수를 주장했다. “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반대한 매티스 국방장관은 이번에는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에 반대하다 경질됐다. 트럼프는 “미국은 세계의 ‘호구’가 아니다”고 소리친다.

미국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9600억원을 50% 올리고, 협정 유효기간을 현재의 5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자고 한다. 매년 인상된 청구서를 보내겠다는 뜻이다. 이게 싫다면 철수시킬 것이다. 미국 의회는 주한미군을 최소한 2만2000명으로 유지하는 국방수권법을 통과시켰다. 미국의 대통령과 의회가 충돌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을 실증한다. 한·미 동맹은 1953년 전쟁 중인 약소국 이승만 대통령이 초강대국인 미국을 협박하다시피 해서 쟁취했다. 북한의 침략을 저지해야 하는 한국에는 미국이 사활적 파트너였다. 그러나 일본이 더 중요했던 미국으로선 한국이 애매한 존재였다.

강대국과 약소국의 비대칭 동맹이며 미국이 비자발적으로 맺었다는 태생적 한계는 동맹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내내 발목을 잡았다. 트럼프는 감세정책으로 인한 막대한 재정적자를 줄이려고 주한미군 철수 카드를 꺼내들었다. 박정희 정권 말기인 1979년에 카터 대통령의 철수 시도에 시달렸던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

주한미군의 결정적인 용도는 북한의 오판을 막고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강력한 억지력을 제공하는 것이다. 한반도는 미국·중국·일본·러시아라는 세계 4강국의 전략적 이해가 교차하는 운명적인 지역이다. 영토적 야심이 없는 유일한 나라는 미국뿐이다. 초강대국 미국과 동맹관계를 유지한다면 다른 나라의 군사적 움직임과 군비 증강에도 우리는 흔들리지 않게 된다. 막강한 화력과 정보력을 갖춘 미군의 주둔은 안보와 생존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다.

필리핀에선 1991년 격렬한 반미 시위로 미군이 철수했다. 그러자 외국인 투자 기업들이 빠져나가 경제는 곤두박질쳤다. 결국은 2001년 말 미군의 재주둔을 요청했다. 폴란드는 얼마 전 20억 달러를 들여 기지를 지어주겠다면서 미군 영구주둔을 요청했다. 팽창하는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을 견제하기 위한 자구책이다.

한국은 핵과 장사정포로 무장한 북한과 대치하고 있다. 판문점에서 서울까지의 거리는 불과 48km다. 외국인들은 주한미군을 믿고 한국에 투자한다. 북핵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군이 철수하면 한국 경제는 치명상을 입을 것이다.

트럼프는 머지않아 주한미군이 왜 미국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를 물어올 것이다. 보수와 진보가 모두 나서 백악관과 행정부, 의회와 싱크탱크를 설득해야 한다. 북한도 미 상원 외교위원회 핵심 전문위원까지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는데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

한반도는 러시아의 남하를 견제하고 중국의 태평양 진출을 저지하는 요충지다. 일본을 축으로 한 미국의 동북아 전략 전초기지이기도 하다. 한국은 전 세계에서 미국의 무기를 가장 많이 사고 있는 나라다. 해외 주둔 미군부대 가운데 최대 규모인 평택은 미국과 패권을 다투는 중국의 코앞에서 심장을 겨냥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은 동맹국 미국의 안보 지원 속에 빛나는 경제적 성취를 이뤘고, 자존심을 살려준 특별한 나라다. 미국이 돈 때문에 주한미군 철수를 결정한다면 국제사회의 조롱거리가 될 것이다.

한반도가 공산권의 영향력에 들어가면 일본과 대만도 안심할 수 없다. 아베 일본 총리는 트럼프가 주한미군을 감축하거나 철수에 대한 의견을 구하자 “동아시아 군사 균형을 무너뜨릴 우려가 있다”고 반대했다.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일본은 핵무장을 고려할 것이다.

미국 NBC방송은 전문가를 인용해 2년 뒤 북한이 100개의 핵탄두를 가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북한에 맞서 우리를 지켜주는 것은 주한미군과 미국의 핵우산뿐이다. 그런데 주한미군 철수의 칼자루는 트럼프가 쥐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미국에 필요한 나라가 돼야 한다.

주한미군 철수는 한·미 모두에 자해행위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으로 소모전을 벌일 때가 아니다. 미국과 확실하게 북핵 공조태세를 갖춰야 한다. 중재자·촉진자가 아닌 당사자가 돼서 북한을 상대로 비핵화를 촉구해야 한다. 그래야 미국과 트럼프의 마음을 얻고 혼돈 속에서 한·미 동맹과 주한미군을 지키고 평화체제 구축의 동력도 살려나갈 수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