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wo-way communication (KOR)

Jan 08,2019
On the campaign trail, President Moon Jae-in vowed to be a leader who mingles with everyday people by stopping by Namdaemun Market after work to share a bottle of soju. He declared an end to the days when the president was out of touch because they shuttled between the Blue House and the government buildings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He proposed turning Gwanghwamun Square into a large cultural and historical park.

The Gwanghwamun renovation project is ongoing, but the plan to move the presidential office was scrapped. A presidential committee that reviewed the plan concluded that it could not find enough space near the government building complex to accommodate presidential staff and security. The idea of moving the presidential office had been floated before, but it never went through due to various problems. The opposition party questioned why it had to spend money on a review when the plan was obviously unfeasible from the start. President Moon should personally explain why he cannot see through this campaign promise during his televised New Year’s press conference on Thursday.

The case underscores how it is important for presidential candidates to think out what they promise during the campaign. A campaign promise must be met, but it is also necessary for the president to correct the promise should it prove to be no longer viable. Moon must apply such flexibility to his other overly progressive campaign agendas. The phasing out of nuclear reactors should be one. The ruling party should also not consider the idea of pursuing other options of moving the presidential office to the Sejong administrative city or seek other locations.

What is important is stronger communication. Moon promised to be a president of Gwanghwamun to ensure a closer connection with the people. Communication does not mean knowing the phone numbers of the press and public contacts: it must be a two-way relationship. Instead of merely informing people of governmental policies, the president and government must pay more attention to public voices from all corners and reflect them in their policies. The president is expected to reshuffle his cabinet and staff. He must first check whether the new faces are really in tune with what the public wants.

JoongAng Ilbo, Jan. 7, Page 30
'광화문 대통령' 무산…진솔하게 사과하고 소통은 강화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퇴근길에 남대문시장에 들러 시민들과 소주 한 잔 나눌 수 있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권위와 불통’의 시대를 끝내고,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는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에서였다. 광화문 대통령이 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은 대통령 집무실을 정부청사로 옮기고, 도로 한복판의 거대한 중앙분리대 같은 광화문광장을 ‘역사ㆍ문화의 거리’로 재조성이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런 공약은 반쪽짜리가 되고 말았다.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계속되지만, 대통령 집무실 이전은 사실상 ‘불가’로 결론이 났다고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가 4일 발표했다. 대통령 집무실과 함께 광화문청사로 옮겨야 할 경호·의전 기능을 수행할 공간을 광화문 부근에선 찾기 어렵다는 게 불가론의 이유였다.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 시 발생할 경호·의전 문제는 역대 정부도 누차 검토했으나 해법을 찾지 못한 부분이다. 야당이 “그걸 이제야 알았느냐”고 따지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본인의 간판 공약이 불발로 끝나게 된 만큼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직접 왜 공약이행이 어려운지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게 도리다. 오는 10일로 예정된 신년기자회견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번 '광화문 대통령' 불발 논란은 선거공약 발표의 가벼움과 현실의 무게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은 비판받아야 하지만, 역설적으로 안 되는 일은 안 되는 일이라고 인정한 것은 다행스럽다. 그간의 사례를 보더라도 선거공약이라고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것보다는, 비판을 받더라도 정확한 상황을 알리고 수정안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탈원전’ 공약이 그런 사례가 될 수 있다. 수정안을 만든다고 무슨 세종시나 어디에 새 대통령 집무실을 짓겠다는 여권 일각의 발상은 단견이다.

결론은 '소통 강화'다. 애초 ‘광화문 대통령’을 내건 이유도 결국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것 아니었나. 소통은 단순히 언론이나 국민과의 대면접촉 횟수를 의미하지 않는다. 소통의 양보다는 질이 더욱 중요하며, 그러려면 쌍방향이어야 한다. 입장을 일방적으로 홍보·전달하는 게 아니라,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얼마나 수렴하느냐에 따라 소통의 질이 달라진다. 조만간 있을 신년 첫 대형 정치일정인 청와대 인적개편이야말로 소통의 가늠자다. 지금 유력하게 거명되는 인사들이 과연 국민 눈높이에 맞는지부터 문 대통령은 점검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