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Zero Pay hasn’t paid off (KOR)

Jan 09,2019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ambitious campaign to save consumers and vendors from credit card fees through a direct payment arrangement between the buyer and vendor has drawn a tepid response despite its extravagant marketing pitch.

The so-called “Zero Pay” is a direct transaction system where consumers can scan a vendor’s QR code with their smartphones to make a payment. The money is transferred from the user’s bank account to the seller with almost free of service charge — just 0.5 percent — compared with the credit cards that typically charge between 1.4 percent and 1.9 percent per transaction.

The demo service has been available since Dec. 20. The city has plastered ads on streets, subways, bus stations, and on signage boards to pitch the new pay system for months. But few consumers are aware of the pay system or use it with a small number of merchants on the program.

Seoul Mayor Park Won-soon expressed confidence that the pay system will work out through continuous efforts in an interview. The mayor is suggesting that the city will pump in more tax funds in a project with questionable prospects.

The city has already endorsed 3 billion won ($2.7 million) for marketing expenses and supplies of QR kits for merchants. The Ministry of SME and Startups separately spent 2.9 billion won to recruit agents to market the platform.

The city and central governments have also respectively earmarked another 3.8 billion won and 6 billion won for Zero Pay marketing for this year. Despite the good intentions of helping out merchants, venture enterprises and digital payment, the results have been too disastrous for spending.

Only an average of 93 payments are made each day and vendors have saved a mere 1,16 million won so far. When will policymakers get smart with tax spending?

JoongAng Ilbo, Jan. 8, Page 30
홍보비 59억원 쓰고 116만원 효과 본 서울페이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세금만 잡아먹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말았다. 지난해 12월 20일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서울시의 결제서비스 제로페이 얘기다. 서울시는 서비스 도입 수개월 전부터 서울시청 벽면에 대형 광고판을 부착한 것을 비롯해 길거리 매장과 지하철 역사, 지하철 차량 내부, 버스 정류소 등 할것없이 온 서울을 제로페이 광고 전단으로 도배하다시피 하며 제로페이 홍보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서비스 시작 보름이 지난 지금 가맹점 확보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데다 실제로 이용하는 소비자도 거의 없다. 오죽하면 '수수료가 제로(0%)라서가 아니라 사용자가 제로(0명)라서 제로페이'라는 비판이 나올까.

사정이 이런데도 박원순 서울시장은 어제 라디오 인터뷰에서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며 오히려 "노력을 지속하면 (성공이) 가능한데 일부 언론이 문제를 삼고 있다"고 아전인수격 해석만 늘어놓았다. 시장이 원치않는 관제(官製) 서비스를 무리하게 내놓느라 이미 혈세 수십 억원을 낭비한 것도 모자라 앞으로 세금을 얼마나 더 쏟아붓겠다는 것인지 기가 막힐 노릇이다.

서울시는 광고 집행과 상인들에게 제공하는 QR키트 제작 등에 이미 30억 원의 추경예산을 집행했다. 주무부처인 중소기업벤처부 역시 이와 별도로 가맹점을 모집하는 영업사원인 '제로페이 서포터즈' 고용에 29억 원을 썼다. 이걸로 끝이 아니다. 서울시와 중기부는 2019년에 각각 38억 원과 60억 원의 제로페이 홍보예산을 잡아놓았다.

아무리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초기에만 들어가는 돈이라지만 현재 결과는 실망스런 수준을 넘어 처참한 지경이다. 공무원과 기자가 집중적으로 테스트에 나섰던 시범 서비스 첫날을 제외하고 지금까지 일 평균 결제 건수 93건에, 절감한 수수료는 116만원에 불과했으니 말이다. 대체 언제까지 세금 갖고 선심쓰듯 엉뚱한 짓 하는 걸 보아야 하는지 답답할 따름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