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strange survey (KOR)

  PLAY AUDIO

Jan 10,2019
KIM KI-HWAN
The author is an economic policy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One piece of statistical research is hard for both surveyors and respondents — the household survey by Statistics Korea. It is one of the key statistical measures and surveys the income and spending of households. The government uses this survey to decide on various economic and social policies.

On Jan. 7, Commissioner Kang Shin-wook said households who did not respond to the survey would not be fined.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plan to fine them is a backward administrative measure. As Statistics Korea was criticized for attempting to increase the response rate using fines, the agency clarified the plan.

The controversy originates from the survey method. 7,200 households nationwide need to keep account books for every day and write their incomes and expenses. Kim, a 42-year-old administrative worker who participated in the survey, said, “It is for a good cause, but it is a burden that I have been chosen as a sample. I asked if it was mandatory and I was told that I would be fined up to 200,000 won ($178) for not responding.”

So he had to fill in his ledger every day after work, attaching receipts by hand, a process that can sometimes take more than an hour. “It’s like doing homework, as not being truthful is also subject to a fine.” The participants are also worried because the ledgers, which contain sensitive personal information, are submitted through a “collection bag.”

Surveyors are also struggling. They are often turned away. A 45-year-old surveyor surnamed Park said that he was told, “I’ll kill you if you come again.” He said that if fines are not imposed, it will be even harder to collect data. Sometimes surveyors offer to help around the house and give gifts to manage their survey respondents.

According to Article 26 of the Statistics Act, which discusses the production of “designated statistics,” such as household survey, “those who have been requested to submit data or have been asked questions under paragraph (2) shall comply therewith unless there is good cause.” Households that violate this can be subjected to a fine of up to 200,000 won. But the response rate is falling, from 80.6 percent in 2010 to 75.4 percent in 2015, and again to 72.5 percent in 2017. Prof. Kim Nak-yeon, who teaches economics at Dongguk University and is an authority on domestic income statistics, said that as more data has to be asked of the households for accurate statistics, this will lead to more friction. It is important statistical data and if the responding rate is increased, the survey method will need to be improved to reduce burdens and inconvenience. Before mentioning the legal grounds for fines, how about introducing an electronic ledger survey, as Korea is an IT leader? I hope that the country develops a new household survey that surveyors can ask with confidence and respondents can gladly answer.

JoongAng Ilbo, Jan. 9, Page 29
통계청 조사 거부하면 과태료 내라는 놀라운 발상
김기환 경제정책팀 기자


조사하는 사람, 조사받는 사람 모두 괴로운 통계 조사가 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다. 가구당 소득ㆍ지출을 파악해 각종 경제ㆍ사회정책을 만드는 데 쓰는 국가 핵심 통계 중 하나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7일 “가계동향조사에 응하지 않는 가구에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통계청의 과태료 부과 검토 방안과 관련해 “시대에 뒤떨어진 행정 조치”라고 지적한 직후다. 통계청이 과태료란 ‘채찍’으로 조사 응답률을 높이려 한다는 비판이 나오자 통계청에서 해명에 나선 것이다.

논란의 원인은 통계청의 조사 방식에 있다. 조사는 전국 7200가구가 매일 수입ㆍ지출을 기록하는 가계부 작성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에 참여한 회사원 김모(42)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좋은 취지지만… 표본으로 선정되니 부담스럽더라고요. 조사원에게 ‘꼭 해야 하느냐’고 물었죠. 그랬더니 ‘불응하면 최대 20만원 과태료 처분’이라고 하는 거예요.”

퇴근하고 난 뒤 손으로 가계부를 쓰고 일일이 영수증을 붙이는 ‘수고’가 계속됐다. 한 시간 넘게 걸릴 때가 많았다. 김씨는 “거짓으로 쓰면 또 과태료 대상이래서 숙제처럼 한다”고 털어놨다. 민감한 개인정보를 ‘수거 주머니’를 통해 제출하는 방식도 응답자에게는 걱정을 안긴다.

조사원도 괴롭다. 문전박대당하는 건 예사다. 조사원 박모(45)씨는 “조사 불응자로부터 ‘또 찾아오면 죽여버리겠다’는 폭언을 들은 적도 있다. 과태료라도 안 물리면 조사가 얼마나 어려워질지 아느냐”고 말했다. 조사 대상 관리를 위해 각종 허드렛일을 돕고 사비로 선물을 제공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통계법 제26조에 따르면 가계동향조사 같은 ‘지정통계’에 표본으로 선정되면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조사에 응할 의무가 있다. 이를 위반한 가구에는 최대 20만원의 과태료를 매길 수 있다. 하지만 응답률은 2010년 80.6%→2015년 75.4%→2017년 72.5%로 꾸준히 하락세다. 국내 소득 통계의 권위자로 꼽히는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조사 가구에 요구하는 것이 많아질 수밖에 없고 마찰이 생긴다”고 지적한다.

중요한 통계고, 응답률을 높이고 싶다면 국민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는 조사 방식부터 마련하는 게 우선이다. 과태료 규정을 내밀기 전에 정보기술(IT) 선진국답게 전자 가계부 조사 방식을 도입하는 건 어떨까. 조사하는 사람은 당당히, 조사받는 사람은 흔쾌히 하는 가계동향조사를 기대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