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CTU must return to dialogue (KOR)

Jan 11,2019
Kim Myung-hwan, head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announced that the contentious umbrella union group will join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uncil — the tripartite platform representing the government, employers and workers whose decisions have a binding force. The group, which had boycotted the tripartite committee under past conservative governments, would “actively join” various reform movements in society to address deepening wealth discrepancies, reform large conglomerates and reinforce social security.

It is a relief that one of the country’s two largest umbrella unions has agreed to share responsibility for the challenges on the labor front amidst a job crisis and conflict from rapid hikes in the minimum wage and cut in working hours.

In 2005, KCTU leadership attempted to take part in the tripartite dialogue, but its efforts were halted by militant members in the group. The leadership called for an assembly in October to vote on its participation in the tripartite committee, but no decision was made due to a lack of attendees. The new tripartite committee took off in November without the KCTU.

Kim organized another assembly on Jan. 28 and promised to gain endorsement from its representatives. The leadership claimed that it has already coordinated the matter with regional head offices. The KCTU will lose public confidence if it does not keep its word this time. Kim said the union group will continue on with street rallies and a general strike regardless of the dialogue. Protest is another legitimate form of labor movement, but it must be accompanied by dialogue efforts.

Sweden has one of the most organized trade unions — the Labor Organization — which was founded in 1898. Its motto is “boxing and dancing,” suggesting that it does not entirely adhere to contentious campaigning. The union should be willing to dance with unlikely partners if it is for the good of the nation and broader workers. The KCTU currently has almost as many members as the other umbrella group, the Korean Federation of Trade Unions. It must act with dignity and responsibility as a trade union representing the nation.

JoongAng Ilbo, Jan. 10, Page 30
민주노총, 책임 걸맞게 사회적 대화에 나서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어제 "민주노총 집행부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사문제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극심해지는 양극화, 재벌체제 개혁, 사회복지 확충 등 다양한 사회적 대개혁에 적극 개입하기 위해서"라는 게 명분이었다. 일자리·실업,최저임금·탄력근로제등 시급한 노동분야 과제가 산적한 가운데 책임을 나눠야 할 한 축인 민주노총이 뒤늦게나마 사회적 대화에 참여의사를 밝힌 것은 다행스런 일이다.

2005년 당시 이수호 위원장이 노사정위 참여를 추진한 이래 민주노총 지도부는 사회적 대화에 나서려 애를 써왔다. 그러나 시너 투척 같은 내부 강성 계파의 과격한 행동탓에 대의원 대회에서 번번이 좌초했다. 지난해 10월에도 현 집행부가 경사노위에 참여하려 대의원 대회를 소집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결국 지난해 11월 22일 민주노총이 빠진 상태에서 경사노위가 출범했다.

김 위원장은 28일의 대의원 대회에선 반드시 추인을 받겠다는 각오다. 그는 "집행부 입장을 각 지역본부에 전달해 충분한 사전 논의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런 설득 노력조차 외면당한다면 민주노총에 대한 국민의 시선은 더욱 싸늘해질 수밖에 없다. 물론 김 위원장은 총파업과 같은 투쟁도 병행하겠다고 했다. 대화와 투쟁은 노동운동의 구성요소에 속하지만 대화 없는 투쟁은 출구 없는 미로처럼 혼란만 부추길 뿐이다.

강성노조로 통하는 스웨덴 노총(LO)은 노동운동의 정도(正道)를 'Boxing & Dancing'이라고 정의한다. 싸움만 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경제 주체답게 때로는 마음에 맞지 않더라고 상대의 손을 잡고 춤출 수 있는 용기가 국가 경제는 물론 노동자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길이라는 얘기다. 민주노총은 어느새 제1노총을 넘볼 정도로 성장했다. 그에 걸맞는 책임과 품격을 갖춰야 한다. 민주노총 집행부의 사회적 대화 참여 의지가 이번엔 빛을 보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