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xit option vs. voice option (KOR)

  PLAY AUDIO

Jan 14,2019
HA HYUN-OCK
The author is a deputy financi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If a monk doesn’t like the temple, he needs to leave. Consumers can easily make the decision: if products from a certain company boast problems or low quality, consumers can choose products from another company. But the dilemma is more complicated for an employee or a member of an organization. There can be restraints that are not easy to break, such as family or nation. Options can be rather simple: be silent or resist.

Economist Albert Hirschman’s “Exit, Voice and Loyalty” discusses this issue. It offers either the “exit option” or the “voice option.” The exit option involves not resisting the situation or the system; instead, simply ignore it and find an exit. It is a passive way of raising an issue by warning the organization via an exit. Conversely, the voice option literally refers to protesting change and attempting to put the system back on track. If you choose neither exit nor voice, you become a loyalist seeking a recovery plan while remaining within the system or organization by weathering the situation. If you advocates for change but receive no response, the last resort is to leave.

The exit and voice options came to mind because of the plea that the college friends of former bureaucrat-turned-YouTuber Shin Jae-min issued on Jan. 3. Shin raised allegations of the Blue House’s involvement in forcefully changing the head of KT&G, a private-run tobacco and ginseng company — of which the government has the largest stake — and the Finance Ministry’s alleged attempt to issue debt-financing treasury bonds to raise the level of government debts unde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Regarding his controversial claims, his friends said they think people can have different views and they do not necessarily agree with him. But they defended Shin by saying he left his job and made a challenge, albeit reckless, to raise an alarm over the system.

The plea suggests that Shin used the voice option. The issues he raised are controversial and highly volatile. As critics say, his claims could be groundless, and their validity must be verified. But ruling Democratic Party lawmaker Sohn Hye-won and some critics responded immaturely — they have demonstrated an overly emotional reaction.

As such, our choices are to either shut our eyes or simply give up rather than protest or resist the system. Society still seems to encourage the exit option. Again, if a monk doesn’t like the temple, he can leave — yet in our culture, those who remain demand he leave the temple quietly.

JoongAng Ilbo, Jan. 9, Page 31
탈출 옵션과 저항 옵션
하현옥ㆍ금융팀 차장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면 된다. 소비자일 때 그 결정은 상대적으로 쉽다. 특정 기업의 제품에 문제가 있거나 품질이 떨어지면 고객은 다른 회사 제품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이탈한다. 기업이나 조직의 일원으로 이 고민과 마주하면 머릿속이 복잡해진다. 도망칠까, 변화를 모색하며 견뎌볼까. 쉽사리 벗어날 수 없는 굴레도 있다. 가족이나 국가다. 선택지는 오히려 단순할 수 있다. 침묵한 채 참거나 저항하거나.

세계적인 경제학자 앨버트 허시먼의 책『떠날 것인가, 남을 것인가』(원제: Exit, Voice and Loyalty)는 이 문제를 천착한 역작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개념이 이른바 ‘탈출 옵션(Exit Option)’과 ‘저항 옵션(Voice Option)’이다. 탈출 옵션은 어떤 상황이나 체제에 저항하지 않고 무시하거나 다른 탈출구를 찾는 행위다. 탈출로 조직에 경고음을 울리는 소극적 문제 제기다. 저항 옵션은 말 그대로 문제를 바꾸려 항의하고 맞서며 원상회복을 시도한다. 탈출과 저항 어느 것도 선택하지 못하면 조직이나 체제에 남아 상황을 견디며 회복 방안을 모색하는 충성파가 된다. 항의로 개선을 시도하지만 답이 없다면 마지막 수순은 이탈이 된다.

탈출 옵션과 저항 옵션을 떠올린 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대학 선후배가 3일 낸 호소문 때문이다. 신 전 사무관은 청와대의 KT&G 인사 개입과 적자 국채 발행 시도 의혹 등을 제기한 뒤 이어지는 논란 속에 자살 시도를 했다. 선후배들은 논쟁적 사안인 만큼 관점은 다를 수 있고 그의 주장에 완전히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그가 직을 버리고 나와 사회 시스템에 문제를 제기하는 무모한 도전을 했고, 인생 선배들이 교훈을 찾아 우리 사회를 한 걸음 더 나아가게 해주길 부탁했다.

호소문 대로면 신 전 사무관은 저항 옵션을 쓴 셈이다. 그의 문제 제기는 논쟁적이다. 발화점도 높다. 반대편의 주장대로 근거가 없을 수도 있다.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부분이다.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을 비롯한 일부의 대응은 사회의 선배라고 하기엔 어른스럽지 않았다. 감정적이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건설적 논쟁이 설 자리는 없어 보인다. 그렇다면 우리의 선택지는 문제를 바꾸려는 항의나 저항이 아닌 현실에 눈감는 자조 어린 포기일 수밖에 없다. 탈출 옵션을 종용하는 사회인 셈이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다. 단, 여기에 조건이 하나 더 있다. 말 없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