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exual abuse in sports (KOR)

Jan 14,2019
Two-time Olympic gold medalist Shim Suk-hee’s Me Too revelations about her years of sexual assaults by her coach — even until shortly before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last February — has shaken the sports community, as well as our entire society.

Various sporting associations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claiming that there were five to six more victims on the skating team. Two of them have already named the wrongdoer. Some athletes are still active on the ice, having endured sexual abuse from early ages, just as Shim did.

Coaches and team heads have absolute power over athletes. Aspiring athletes are put under their care and training from a tender age. After years of training, the coach can turn into a lordly figure with complete influence over the athletes. Shim was repeatedly abused by the former national team coach Cho Jae-beom under such a strict hierarchic power structure. What is shocking is that the sports system had no protection for young athletes.

The National Assembl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Korean Sports & Olympic Committee all rushed to come out with countermeasures amidst a deepening public outrage. Some of the measures include installation of closed-circuit cameras in national sports training centers, including locker rooms, and investigations of national athlete villages in Seoul and Jincheon, North Chungcheong, as well as a broad probe of sexual abuses. But most of these measures are simply knee-jerk reactions, except for permanently kicking out any coach with sexual abuse in their past.

According to a report by Hannam University, 73 out of 2,000 surveyed athletes — including those on the national team — have claimed to have been victims of sexual assault by their coaches. The offenses mostly took place in dorms, but also occured on training sites, in locker rooms, shower rooms and even the coaches’ rooms. An athletes’ village, which should have been a resting place for athletes, was actually a place of danger.

The matter must not be left to a certain sporting association or the Korean Sports & Olympic Association (KSOA). Serious sexual crimes have been committed in sports facilities built and running on tax funds by leaders who are paid by the government. The government must ensure that young sports players have nothing to fear.

JoongAng Sunday, Jan. 12-13, Page 30
“심석희 외 성폭력 피해자 더 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성폭력 미투(#MeToo)' 파문이 커지고 있다. 젊은빙상인연대와 스포츠문화연구소 등 12개 체육·시민단체는 그제 공동기자회견에서 "빙상계에 심 선수 외 성폭력 피해자가 5~6명이 더 있고 이 중 2명은 피해자를 통해 피해사실과 가해자를 확인했다"고 폭로했다. 현역 선수들이 있고 심석희처럼 미성년자 때부터 성폭력을 지속적으로 당한 선수도 있다고 한다. 충격적이고 참담한 일이다.

스포츠 선수들에게 코치나 감독은 절대적 존재다. 특히 정서적으로 미숙한 어린 시절부터 지도를 받다 보면 스승과 제자가 아니라 주인과 노예의 관계로 변질되기도 한다. 폭행에 시달리던 심석희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 피해까지 겪게 된 데는 그런 폐쇄적, 수직적 권력 구조가 원인이 됐을 개연성이 크다. 그런데도 사고 예방은커녕 당사자가 폭로하기 전까지 감지조차 못했다면 체육계의 시스템 어딘가에 나사가 빠져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비판여론이 일자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는 앞다퉈 대책을 내놓고 있다. 선수촌 훈련장·경기장에 폐쇄회로(CC)TV 설치, 라커룸에 비상벨 설치, 태릉·진천 선수촌 현장 조사, 성폭력 전수조사 등이다. 하지만 단 한 차례의 성폭행 전력 지도자의 자격 영구 박탈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보여주기식 뒷북 행정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힘들다.

최근 한남대 산학협력단이 공개한 '2018 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 최종 보고서'를 보면 스포츠계에 만연한 성폭력의 정도를 보여준다. 국가대표·일반 선수 등 조사 대상자 2000여명 중 성폭력 피해자가 73명(136건)이다. 피해 발생 장소는 숙소가 가장 많았고 훈련장, 라커룸 및 샤워장, 경기장, 코치실 순이었다. 국가 대표 선수들의 경우, 숙소가 선수촌인 점을 감안하면 가장 보호가 잘 됐어야 할 선수촌 곳곳에서 성폭력이 이뤄진 셈이다.

특정 종목 협회나 대한체육회에 사태 수습책임을 맡겨둘 일이 아니다. 국가 돈으로 만든 체육시설에서 국가로부터 보수를 받는 체육인들 사이에 성폭력이 자행된 사건이다. 제2, 제3의 심석희가 더는 나오지 않으려면 문체부 등 국가가 총체적 책임을 지고 해결에 나서는 게 마땅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