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ompeo’s dangerous remarks (KOR)

  PLAY AUDIO

Jan 14,2019
Ahead of a second U.S.-North Korea summit,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last Friday defined the safety of Americans as the final goal of denuclearizing North Korea. His remarks are raising concerns in several respects. First of all, they could signal a dangerous shift of the Trump administration’s North Korea policy from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rogue state to the elimination of its ICBMs, which pose a direct security threat to the United States.

Pompeo underscored the need to achieve the final and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following the controversial statement. But his remarks strongly suggest that Uncle Sam puts top priority on securing Americans’ safety rather than safeguarding its allies in Northeast Asia.

Security experts have persistently raised the suspicion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may attempt to wrap up the negotiations for denuclearization with the removal of the North’s ICMBs if it finds it difficult to accomplish complete denuclearization. If such expectations turn into reality, Seoul will be extremely vulnerable.

On Wednesday, the State Department decided to allow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That’s not all: in their fourth summit in Beijing last week,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China’s President Xi Jinping re-emphasize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hich includes a de facto pull-out of the U.S. troops and U.S. strategic assets from South Korea. As long as Beijing tries to back Pyongyang behind the scenes, North Korea will not give up its nuclear weapons.

In a New Year’s address last Thursday,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that if complete denuclearization occurs and a permanent peace is settled, it will open a new era in which peace drives our prosperity. His remarks may reflect the significance of denuclearization for the future of the peninsula.

And yet, some members of the liberal group in South Korea are urging the Moon administration to ease sanctions before the denuclearization. For instance, Moon’s controversial special advisor on unification, diplomacy and security, Moon Chung-in, underscored the need to make an end-of-war declaration even before denuclearization. If such positions prevail in the government, no one knows what kind of announcements will be made in a second summit between Kim and U.S. President Donald Trump, which is expected to take place in either February or March. Our government must not surrender over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s our survival is at stake.

JoongAng Ilbo, Jan. 14, Page 30
걱정되는 폼페이오의 '미국인 안전 우선' 발언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1일 "미국인의 안전이 최종 목표"라고 밝힌 건 곱씹어야 봐야 할 걱정스러운 발언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 초점이 '완전한 비핵화'에서 미 본토를 위협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제거'로 옮아가는 징조일 수 있기 때문이다. 비록 폼페이오가 문제 발언 뒤에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에 도달해야 한다"고 덧붙이긴 했지만, 미국인의 안전에 방점이 찍힌 건 분명하다.

사실 트럼프 행정부가 완전한 비핵화에 어려움을 겪으면 ICBM 제거 수준에서 사태를 마무리할지 모른다는 관측은 오래전부터 제기돼왔다. 이런 불길한 예상이 현실화되면 우리는 남은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면서 김정은 정권에 마냥 끌려다닐 수밖에 없다. 걱정되는 사실은 한반도 주변 상황이 이런 분위기로 흘러가는 듯하다는 점이다. 실제로 미 국무부는 지난 9일 인도적인 대북 지원은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주 북·중 정상회담에서는 사실상 주한미군 및 전략무기 철수까지 포함하는 '한반도 비핵화'가 또다시 강조됐다. 이처럼 중국이 뒤에서 든든히 받쳐주는 한 북한이 스스로 핵무기를 버릴 리 없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면 평화가 번영을 이끄는 한반도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완전한 비핵화의 중요성을 간접적으로 역설한 셈이다. 그런데도 일부 진보진영 인사들은 비핵화에 앞선 제재완화를 촉구하고 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종전선언부터 해서 북한의 비핵화를 추동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런 흐름으로 미루어 자칫 방심했다간 2~3월로 예상되는 김정은·트럼프 간 2차 회담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른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우리 생존이 걸린,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사안임을 한시도 잊어선 안 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