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nowing enemies from allies (KOR)

  PLAY AUDIO

Jan 16,2019
We are shocked at the 2018 National Defense White Paper releas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uesday. The ministry deleted the phrase defining the North Korean Army as our main enemy. The revised white paper broadly defined our enemy as “those forces which threaten or infringe on the sovereignty of the Republic of Korea, its people and properties.” That’s a sharp contrast with the 2016 National Defense White Paper, which clearly described the North Korean regime and military as our enemy.

The new white paper made the concept of our military’s main enemy very blurry. No doubt the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and improve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are important issues for South Korea. Nevertheless, the North’s massive military power — including it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WMDs) like nuclear and chemical weapons — still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security of our nation.

The new white paper also downplayed the North’s nuclear threats. On Monday, the U.S. Forces in Japan (USFJ) made public that North Korea possesses more than 15 nuclear warheads. Security experts anticipate that the number of its nuclear weapons will increase to 100 by 2020. But the white paper simply mentioned that North Korea has 50 kilograms (110 pounds) of plutonium and a considerable amount of highly enriched uranium that can be used to produce nuclear weapons, adding that the North’s ability to make nuclear weapons smaller has reached a remarkable level. We cannot dispel the impression that the ministry tried to downplay the North’s nuclear capabilities.

Can our Defense Ministry really cope with the North with such a lax attitude? Defense analysts are increasingly raising the possibility that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ould wrap up denuclearization talks by simply removing the North’s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ICBMs), which pose a direct security threat to the United States. In that case, North Korea’s short- and intermediate-range nuclear missiles can still threaten our security.

The ministry’s attitude toward Japan is also a problem. In the past, the white paper discussed Japan before China. This time it reversed the order. In the past, it said, “South Korea and Japan share the basic values of free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This time, it simply called Japan “a close neighbor geographically and culturally.” It is time for our military to distinguish enemy from ally and prepare for a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rather than adhering to political interests at home.

JoongAng Ilbo, Jan. 16, Page 30
드디어 '북한군=주적'을 삭제한 우리 국방 백서

어제 국방부가 발표한 ‘2018 국방백서’는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백서에서 ‘북한군=적’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새 백서는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주권, 국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세력을 우리의 적으로 간주한다”고 했다. 2년 전 발간한 국방백서는 “북한 정권과 북한군이 우리의 적”이라고 해 대비태세 방향이 명확했다. 그런데 이번 백서는 우리 군의 주적관을 애매모호하게 흐려놓았다.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은 당면한 과제지만, 현존하는 북한의 대규모 군사력과 핵 등 대량살상무기는 엄연한 핵심 위협이다.

백서는 북한 핵 위협에 대해서도 얼버무렸다. 그제 주일미군은 북한이 핵무기를 15개 이상 보유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2020년엔 100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이번 백서는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 50㎏과 고농축우라늄 상당량을 보유하고, 핵무기 소형화 능력도 상당한 수준”이라고만 했다. 북한 핵능력을 의도적으로 축소한 표현이다. 이런 자세의 국방부가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결연히 대비할지는 의문이다. 더구나 2차 북ㆍ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을 직접 위협하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만 없애는 수준의 '반쪽 비핵화'가 합의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렇게 되면 북한은 남겨둔 핵무기로 우리를 상시 위협할 수 있다.

유사시 주일미군을 후방지원해 한국을 도와줘야 할 일본에 대한 인식도 문제다. 백서는 ‘일본-중국’의 기존 서술 순서를 뒤바꿨다. 지난 백서엔 일본과는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기본가치를 공유하고 있다”고 표현했는데, 이번엔 “지리적, 문화적으로 가까운 이웃”으로만 규정했다. 아무리 양국 사이에 역사 마찰이 있어도 안보 차원에선 일본이 우방이다. 어떤 경우에도 군은 '정치적 이해'보다는 적과 동맹에 대한 단호한 인식은 물론 확고한 유사시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