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diplomatic pretzel (KOR)

  PLAY AUDIO

Jan 17,2019
South Korea’s top diplomat reversed her initial stance on inter-Korean ventures amid a stalemate in Washington-Pyongyang denuclearization talks by say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not yet reviewing the idea of reopening the Kaesong Industrial Park or restarting Mount Kumgang tours during a press conference Wednesday.

Just five days ago,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said in the National Assembly that the government needs to find ways to reopen the industrial park in North Korea without directly injecting cash into the inter-Korean project, which would breach international sanctions. Her comments sparked controversy over whether the Moon administration was trying to circumvent the United Nations- and U.S.- led sanctions at a time when the Kim Jong-un regime has not taken any substantial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Whether Kang was representing the government position or not, the foreign minister cannot avoid criticism for being rash on a sensitive issue that can upset ties with the United States. The industrial park and tour programs served as a cash cow for North Korea. Actually, the two joint projects are South Korea’s last bit of hefty leverage as they can ensure $150 million in hard-cash revenues for North Korea every year.

At the same time, Kang’s flip-flop underscores South Korea’s diplomatic predicament. Washington distrusts Seoul to the point of floating the idea of bringing home about 6,000 U.S. soldiers from the current 28,500 stationed in South Korea. China also defies our warnings not to fly its reconnaissance aircraft beyond Korea’s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Japan has been lashing out at South Korea by dropping its reference of the South as the “most important neighbor” in a recently released Defense White Paper.

In fact, the Moon administration has actually made little headway in inter-Korean relationship despite all its endeavors and a succession of summits. It is still unclear when or wheth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ill visit South Korea as agreed last September.

The diplomatic pretzel should be unknotted by Kang herself. She does not come off as reliable, dangerously swaying between the Blue House’s sentiments and those of our partners overseas. Kang must remind herself of her heavy responsibility as the chief of South Korea’s foreign affairs and speak frankly to the Blue House, if necessary, so that she can be relied on to represent our country’s interests on the global stage and on behalf of the people.

JoongAng Ilbo, Jan. 17, Page 30
미덥지 못한 외교부 장관의 말바꾸기 기자회견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6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금강산(관광) 재개를 지금은 검토하고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현금이 유입되지 않는 방식으로 개성공단 문제를 풀 방법이 있는지 연구해봐야 할 것"이라고 해 논란을 불렀다. 북한이 비핵화를 제대로 이행하지도 않은 마당에 현물 지급이란 우회적인 방식으로 대북 제재 망에 구멍을 낼 수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그랬던 강 장관이 닷새 만에 말을 바꾼 것이다. 남북관계에 조급증이 심한 청와대를 의식해 개성공단 빗장을 슬쩍 건드려봤다가 미국과 국제사회의 지적을 받고 말을 거둬들인 건 아닌지 우려된다. 혹여 정부가 자발적으로 입장을 되돌린 것이라 해도, 경솔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다. 개성공단과 금강산은 북한에 연간 1억5000만 달러 현금을 안겨주는 최고의 '캐시 카우'로,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서기 전에 열어줘선 안 되는 우리 대북 제재 망의 핵심 보루이기 때문이다.

강 장관의 말 바꾸기가 불안한 것은 사면초가 위기에 빠진 우리 외교의 현주소와도 직결돼있다. 한미관계는 주한미군 6000명 감축 가능성이 거리낌 없이 거론될 만큼 금이 가 있는 기류다. 중국은 Y-9 정찰기가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을 수시로 넘나들 만큼 우리를 무시하고, 일본도 방위백서에서 한국을 '가장 중요한 이웃'으로 표현해온 대목을 빼버리며 감정싸움 일변도로 치닫고 있다. 정부가 올인해 온 남북관계도 내실은 보잘것없다. 북한 비핵화는 1년 사이 거의 전진하지 못하고 있고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 여부조차 불투명하다.

'외교 참사'라 해도 과언이 아닐 이런 상황이 초래된 데는 강 장관과 외교부에도 큰 책임이 있다. 그런데 강 장관의 대응을 보면 위기를 직시하는 절박감은 찾아보기 어렵고 청와대의 대북 조급증과 안이한 동맹 관리에 장단만 맞춰주는 아마추어리즘만 눈에 들어오니 안타깝다. 강 장관은 이제라도 외교부 수장의 천근 같은 책무를 자각하고, 청와대에 직언을 아끼지 않는 소신있는 일 처리로 국민의 외교 불안을 덜어주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