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ulture or cash? (KOR)

Jan 21,2019
Suspicions are mounting against Ruling Democratic Party Rep. Sohn Hye-won over her speculative real estate holdings despite her fervent claim of innocence by putting her career and wealth on the line if found otherwise. Sohn denies any wrongdoings and vowed to surrender her “legislative seat, assets, and life” if found guilty. She later raised the stakes by resigning her party membership Sunday. The only way to find the truth is a legislative or criminal investigation.

The creation of so-called Sohn town in Mokpo, South Jeolla, raises numerous questions. Her purchase of property in a state-designated cultural site doubled over a day. Sohn and her family members were reported to hold 10 properties, but according to land ownership registrations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17 buildings and three sites were traced to Sohn and her family. Of the 20 Sohn-related properties, 14 were purchased in August last year when the site gained recognition as a cultural heritage location. Half, or seven, were Japanese-style wooden buildings. She claims she was using her personal wealth to preserve Mokpo’s cultural heritage.

Sohn’s brother, whose son was registered as one of the co-owners of two buildings, including Changsungjang, a guesthouse renovated out of an old Japanese-style residence, in an interview admitted that his son only lent his registered seal as he had been serving in the military at the time of purchase. His comment implies the property was purchased under a borrowed name. The buyer must live in the property to avoid accusations of speculation.

The three co-owners of the guesthouse do not know one another. Sohn’s husband claimed their parents made the investment on behalf of their children, believing in the future. He has more or less admitted to making a purchase for personal gain.

Sohn’s real estate investment raises strong suspicions of profiteering under the pretext of cultural heritage protection. Park Jie-won of the Party for Democracy and Peace, who defended his former colleague, changed his mind upon learning she owned 20 property sites. What also must be explained is whether she had influence in creating the 7 trillion won ($6.2 billion) fund to subsidize the promotion of the Mokpo cultural site in this year’s budget. The budget was not included in the government-proposed spending outline for 2019 and was created during the legislative negotiation.

Sohn acted as a sniper from the ruling party to attack Shin Jae-min, a whistle-blower from the Finance Ministry, by accusing him of trying to make money. It is dumbfounding that a lawmaker vowing to defend Korean cultural heritage could have made investments for personal gains. The legislative and law enforcement must start an investigation.

JoongAng Sunday, Jan. 19, Page 30
'손혜원 타운' 의혹 수사기관이 진상 밝혀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투기 의혹 파문이 증폭되고 있다. 자고 나면 새로운 팩트와 의문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하지만 손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재산을 모두 걸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직도 사퇴하겠다. 목숨을 내놓으라면 그것도 내놓겠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최상의 방책은 신속한 진상 규명밖에 없다. 국회의 국정조사 또는 수사기관의 수사가 불가피한 단계까지 이르렀다.

이른바 '목포 손혜원 타운'을 둘러싼 의혹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목포 근대문화공간 일대에 매입한 부동산 숫자는 하룻만에 2배수로 늘었다. 그제까지만 해도 손 의원 측이 사들인 건물은 10채로 알려졌었다. 하지만 어제 문화재청이 관보에 등록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필지 현황 등을 확인한 결과 건물 17채, 땅 3곳으로 늘어났다. 특히 20곳 중 14곳은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지난해 8월 이전에 매입됐다. 가장 투자 가치가 높은 '일본식 목조 건물(적산가옥)'은 7곳이나 집중 매입됐다. 손 의원은 "사재를 털어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던 것"이라고 주장하나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

또 20곳 중 게스트하우스인 '창성장' 등 건물 2채의 공동 소유주로 등재된 조카의 아버지(손 의원의 남동생)는 언론 인터뷰에서 "세 명의 공동명의로 건물을 산 시점에 아들은 군 복무중이었다. 아들은 인감도장만 빌려줬을 뿐"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의 차명부동산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부동산 투기냐 아니냐의 기준은 소유주의 실거주 여부다.

창성장의 공동명의자 3명이 서로 얼굴도 알지 못하는 사이라는 것 자체가 코미디다. 이와 관련해 손 의원 남편은 어제 언론 인터뷰에서 "나중에 게스트하우스 장사가 잘되면 미래에 안정적인 소득을 얻지 않을까 하는 부모의 마음에서 아는 사람끼리 모여 자제들 명의를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리어 솔직하게 들린다. 이는 투자 목적으로 샀다는, 사적 이익을 도모했다는 자백에 가깝다.

이번 사건은 문화재 보호라는 공적 영역에서 국회의원이 부동산 매입이라는 사적 이익을 추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 오죽하면 전날까지 손 의원을 옹호하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마저 부동산 20곳 보유 사실이 보도되자 "손 의원 스스로 수사 의뢰해야 한다"고 입장을 바꿨겠나. 여기에 더해 국회의 쪽지 예산을 통해 '목포 근대문화자원 활용 관광 자원화' 예산 7억원이 배정됐다고 하니 이 과정에 손 의원의 입김이 작용했는지도 따져볼 일이다. 쪽지 예산은 심사 근거 없이 국회의원들이 막판에 끼워넣는 민원성 예산이다.

손 의원은 기획재정부의 내부 비리를 폭로한 신재민 전 사무관을 향해 "단시간에 가장 큰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택한 것"이라고 비난했었다. 문화재지킴이를 자처했던 손 의원의 적산 가옥 매입 등이 도리어 그런 의도 아니었는지 어리둥절할 뿐이다. 국회와 수사기관은 신속히 나서 진상을 규명하라. 진정 목포 문화재를 사랑해서 한 일인지, 아니면 친족들 미래를 위한 부동산 투기였는지 밝혀내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