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overnment-pushed growth (KOR)

Jan 24,2019
The Korean economy grew by 2.7 percent last year, the slowest pace in six years. It falls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estimation and the Bank of Korea’s forecast of around 2.8 percent to 2.9 percent. But it nevertheless raises worries.

The economy that had grown by 0.6 percent in the previous three quarters picked up to a 1.0-percent pace in the fourth quarter. But the growth was entirely due to government spending. Government spending gained 3.1 percent against the third quarter, the biggest jump since the first quarter of 2010, when the government carried out a stimulus to combat recession following the 2008-09 financial crisis. The share of the government spending in the gross domestic product (GDP) growth hit 1.2 percent, the highest since the first quarter of 2009. While economic growth hinged entirely on tax spending, the private sector’s contribution to growth decreased by 0.3 percent.

The outlook for this year is gloomier.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showing signs of a slowdown and yet remain unrelenting in their trade war. The prolonged uncertainty over Britain’s Brexit also poses a risk to the global financial market and the euro zone economy.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cut this year’s growth rate for the global economy by 0.2 percentage point to 3.5 percent. Exports have already been shaken. In the first 20 days in January, they fell by 14.6 percent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government remains steadfast in its income-led growth policy. President Moon Jae-in has become more eager to boost both the economy and innovation. But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still pursue changes in commerce and fair trade laws that can further dampen corporate investment and spirit. Yet, they neglect actions such as reforming regulations and the labor market to make a pro-business environment. There are too many risks and stumbling blocks against corporate investment. The president and governing power must become more practical and proactive about the economy to save their future.

JoongAng Ilbo, Jan. 23, Page 30
중 4분기 깜짝성장에 2.7% 선방… 문제는 올해다

지난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6년 만에 가장 낮은 2.7%를 기록했다. 정부 예측치나 한국은행의 잠재성장률 추정치(연 2.8~2.9%)와 얼추 비슷하다지만 내용을 보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해 1분기 1.0%, 2분기와 3분기는 각각 0.6%였던 성장률은 4분기에 기대보다 좋은 1.0%를 기록했다. 하지만 4분기 성장률을 따져 보면 정부의 '돈 잔치'가 벌인 1회성 이벤트일 가능성이 작지 않다. 우선 정부소비가 전기 대비 3.1% 증가해 2010년 1분기 이후 35분기 만에 가장 높았다.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중 정부의 기여도는 1.2%에 달해 2009년 1분기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세금으로 경기를 부양한 셈이다. 반면 민간의 성장 기여도는 -0.3%에 불과했다. 한국 경제의 본질적인 경쟁력 약화를 걱정해야 할 수준이다.

올해 세계 경제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경제권의 경기 둔화 우려에 통상 분쟁,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등과 같은 폭탄이 여러 곳에 잠복해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2%포인트 낮은 3.5%로 전망했다. 그나마 한국 경제를 떠받치던 수출도 둔화하고 있다. 올 들어 20일까지의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6% 감소했다.

그런데도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을 강조하는 기존의 정책기조를 바꾸지 않겠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연초 경제행보를 이어가며 '혁신성장'을 외치지만 한편으론 기업을 옥죄는 상법·공정거래법 개정 등을 밀어붙이고 있다. 과감한 규제 혁신과 노동 개혁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일도 요원하기만 하다. 민간이 안심하고 투자하기엔 불확실성이 너무 많고 크다. 이래선 미래를 담보하기 어렵다. 문재인 정부의 냉철한 경제 인식과 유연한 대응을 다시 촉구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