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reat power, great responsibility (KOR)

  PLAY AUDIO

Jan 24,2019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his administration will aggressively exercise so-called stewardship codes — a tool for enhancing investor engagement and transparency to improve corporate governance — from now on. In a Blue House meeting Wednesday to devise strategies to achieve a fairer economy — one of Moon’s campaign promises — the president made it clear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an institutional investor und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ith major stakes in a number of companies, will use its leverage to sternly deal with longstanding unlawful practices by major shareholders — mostly controlling families — of large companies. “The government will correct the wrong practices and hold them accountable,” he stresse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as come up with guidelines for the NPS to exercise its rights as a major shareholder to proactively curb controlling families’ profiteering, embezzlement and breaches of trust. The ministry based its decision on the need to protect ordinary investors and ensure long-term profits for the NPS so it can return more benefits to its subscribers in their retirement.

However, under the current circumstances — in which the fund cannot enjoy political independence — this may constrict companies’ managerial rights and possibly trigger controversy over the NPS becoming a kind of socialist fund. It will not be easy for the fund to resist influence from the government or the ruling party in a structure where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serves as chairperson of the fund’s management committee, the highest decision-making body of the NPS. That’s not all. Whenever an administration changes, the government replaces the chairperson of the board of the fund, who has the right to recommend the chairman of the fund management committee.

The NPS’ exercise of its rights as a major shareholder is a sensitive issue. In some cases, it could flex its muscles on the future of large companies’ ownership. In yesterday’s meeting, there was a keen divide over whether the NPS should exercise its rights as a major shareholder in Hanjin Group, including Korean Air and Hanjin Kal. The episode shows it needs to take a prudent approach.

The biggest responsibility of the NPS is handling the money entrusted by the public and investing it wisely. No one opposes the fund taking a bigger social role. It must first uphold the value of long-term profits. The NPS must not interpret Moon’s remarks as carte blanche to exercise its rights — and threaten managements of companies.

JoongAng Ilbo, Jan. 24, Page 30
대통령의 "스튜어드십 적극 행사"…과도한 '기업 길들이기' 될라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대기업 대주주의 중대 탈법과 위법에 대해 국민연금 스튜어드십 코드를 적극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어제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경제 추진전략 회의에서 국민연금의 경영 참여에 명확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틀린 것은 바로 잡고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기업에 대한 주주권 행사의 구체적 가이드라인을 내놨다. 경영진 일가의 사익 편취나 횡령·배임 같은 안건에 국민연금이 적극적으로 개입하겠다는 내용이다.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는 이유로 주주가치와 기금의 장기 수익성 제고를 내세우고 있다. 국민연금에 노후자금을 맡긴 국민에게 더 많은 이익이 돌아가게 한다는 취지다. 그러나 국민연금의 정치적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는 현실에서는 기업의 경영권 위축, 나아가 '연금사회주의'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민연금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기금운용위 위원장을 겸임하는 구조에서는 정부나 정치권 입김을 뿌리치기 쉽지 않다. 기금운용본부장 추천권을 지닌 국민연금 이사장도 정권에 따라 좌우되는 게 현실이다.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는 기업으로서는 민감한 사안이다. 상당한 기업에서 국민연금은 주요 주주다. 경우에 따라서는 경영권 향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어제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의 회의에서는 대한항공·한진칼 등 한진그룹에 대한 적극적 주주권 행사를 놓고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개별 기업에 대한 국민연금의 경영권 참여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을 말해준다.국민연금의 가장 큰 임무는 국민이 밑긴 재산을 잘 관리하고 불리는 일이다. 연금의 사회적 책임도 좋지만, 어디까지나 장기수익성이 판단의 중심이 돼야 한다. 대통령의 발언이 기업 경영 자율성을 위협하는 과도한 가이드라인이 되는 일은 피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