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cience chose nuclear reactors (KOR)

Jan 25,2019
The magazine Science published an editorial entitled “A Fresh Look at Nuclear Energy” in its January issue. It touted nuclear energy as a feasible option for decarbonization as time runs out due to global warming and with governments lagging behind their commitments to reduce emissions.

Since full decarbonization is nearly impossible, the editorial reasoned that nuclear energy was “one low-carbon dispatchable option that is virtually unlimited and available now against various geographic and cost restrictions with renewable energy technologies.” Without nuclear power, it predicted that electricity costs could double or even triple because of the enormous cost of solar and wind energies and batteries required to meet demand in the absence of low-carbon energy sources. It advised “strong actions” in countries such as Korea and Switzerland, where existing nuclear power plants are “seriously at risk of being phased out.”

Microsoft co-founder Bill Gates also recently pitched nuclear power as an “ideal” technology to decarbonize the global energy system since it is less prone to volatility and other variables compared to renewable energy sources.

Nuclear reactors have resurfaced due to their scientific and economic merits. Japan, which declared it would reduce nuclear power after the Fukushima meltdown, has reactivated its reactors. The Seoul government, however, is pushing ahead with its ideology-led phase-out policy. It even claims it has the public’s support.

Yet a poll shows the majority of people — 68 percent — prefer an increase, or at least the status quo, in nuclear power. A civilian body campaigning against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and supporting the construction of the Shin Hanul 3 and 4 reactors has gathered 330,000 signatures. After the petition was handed to the Blue House, it drew another 50,000 signatures. If a petition draws responses from over 200,000, the presidential office is required to answer. The Blue House must answer based on scientific and factual reasoning, not ideology.
JoongAng Ilbo, Jan. 24, Page 30
과학은 원전을 택했다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 『사이언스』가 “온난화를 막으려면 원전이 필요하다”는 사설을 게재했다. 『사이언스』는 ‘원자력 에너지에 대한 새로운 시각(A fresh look at nuclear energy)’이라는 사설에서 “신재생 에너지는 발전량이 들쭉날쭉하기 때문에 안정적이고 탄소 배출이 적은 발전원과 함께 사용해야 한다”며 “원전이 신재생과 함께 사용할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원전 없이 태양광ㆍ풍력만으로 온난화를 막으려면 전기료가 2~3배 뛸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의 원전 수명 연장, 영국의 원전 신설 등을 소개하며 “한국·스위스처럼 탈원전을 추진하는 나라들은 (원전을 활용하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라고도 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역시 블로그를 통해 “온실가스를 뿜지 않으면서 24시간 가동할 수 있는 원전은 최적의 기후변화 해결책”이라고 한 바 있다.

전 세계적으로는 이처럼 원전 옹호론이 비등하고 있다. 경제성과 안전성, 온난화 방지 효과 등을 과학적으로 따져 내린 결론이다. 후쿠시마 참사를 직접 겪은 일본마저 한때 ‘원전 제로’를 선언했다가 재가동시키고 있다. 반면 한국 정부는 이념에 사로잡힌 듯 탈원전을 일방 추진 중이다. 하지 않은 탈원전 공론화를 “했다”고 강변까지 하면서다.

국민의 뜻은 다르다. 국민 68%가 ‘원전 비중 확대 또는 유지’를 희망한다는 조사가 있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ㆍ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는 33만 명이 서명한 청원서를 지난 21일 청와대에 냈다. 서명자는 이틀 새 5만 명이 늘어 어제 38만 명을 넘어섰다. ‘국민 청원 게시판’의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훨씬 웃돈다. 국민은 탈원전에 반대하고 『사이언스』는 원전을 택했다. 이제 청와대가 답할 차례다. 이념에서 벗어나 철저히 과학ㆍ사실ㆍ합리에 근거해 응답해주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