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y did she leave the country? (KOR)

Jan 31,2019
The daughter of President Moon Jae-in is said to have sold her home in Korea last year and moved to a country in Southeast Asia with her family. Her son is attending an international elementary school there, according to Rep. Kwak Sang-do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He demanded an explanation about the questionable move. The Blue House admitted the president’s daughter and her family were living abroad, but warned against the spread of speculative and slanderous rumors because there was nothing illegal about the move. Blue House spokesman Kim Eui-kyeom said they had not moved for economic or educational reasons. He criticized the ill-intended disclosure of details about the personal lives of the president’s family members.

But the explanation did not ease questions. It is rare for a family of the sitting president to move abroad. Moreover, the sale of the residence in Guki-dong, Jongno District, also raises suspicions about an irregular transaction to save inheritance tax because the trade was not customary. Moon had sold his home to his son-in-law, who then transferred the ownership to his wife. Three months later, Moon’s daughter sold the house and moved abroad.

Family members or relatives of the president have the right to live overseas. There is no reason why the grandchildren of the president cannot be educated abroad. But if there are procedural questions, they should be answered publicly as their taxes are used for the security of the family members of the president. Living abroad requires extra security staffing and funds. The Blue House has the duty to explain the details and clear any doubts people may have.

There is also speculation the family is leaving the country after Moon’s son-in-law came under allegations of embezzling a government subsidy for the gaming company he worked for. His wife, Moon Da-hye, appeared at the final campaign stop for President Moon on May 8, 2017 and pleaded for votes for her father, saying he would help create a country where housewives and children could live happily. So why did she have to leave the country her father is governing? That’s a question any Korean could ask.

JoongAng Ilbo, Jan. 30, Page 30
대통령 가족의 해외이주…국민들은 궁금해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가족이 지난해 살던 집을 매각하고 현재 해외 체류중이란 사실이 밝혀졌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다혜씨의 초등학생 아들이 현재 동남아 소재 국제학교에 재학 중이라며 그 배경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청와대는 해외 체류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근거없는 음해성 허위사실 유포이며 불탈법은 없었다"(김의겸 대변인)고 반박했다. 또 "경제상황 관련이나 자녀 교육목적은 아니다"면서 "대통령 가족의 사생활 공개 요구는 정치적 금도를 벗어난 일이며 안위를 위태롭게 하는 일"이라고 했다.

이런 해명은 그러나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시키지 못하고 있다. 현직 대통령 가족의 해외 이주가 매우 이례적인데다 구기동 빌라의 매각 방식도 통상적 방법이 아니어서 일부에선 '절세를 위한 편법증여'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살던 빌라를 사위 서 씨에게 매각했고 서 씨가 이를 다혜 씨에게 증여했는데, 다혜씨는 3달만에 집을 팔고 해외로 떠났다.

대통령 가족이나 친인척이라고 해서 해외 이주에 불이익을 받거나 자녀를 외국 학교에 보내선 안된다는 법은 없다. 하지만 그 과정에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는데다 대통령 직계가족은 예산을 들여 관리 경호해야 하는 공적 대상인 만큼 해외이주에 대해 국민들도 알 권리가 있다. 더욱이 이주로 인해 추가적인 경호 인력과 예산이 들 것이기 때문에 청와대가 그 전말을 설명해 주는게 이상한 일은 아니다.

아울러 다혜씨 가족의 이주가 서 씨가 다녔던 게임 회사에 대한 정부 지원금 횡령·유용 의혹과도 관련있는 게 아니냐는 문제 제기도 충분히 해명되는 게 바람직하다. 국민들은 2017년 5월8일 대선 마지막 선거유세에 깜짝 등장해 "전업맘이 살기 좋은 나라,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고 하던 다혜씨의 모습을 생생히 기억한다. 다혜씨 가족의 돌연한 해외 이주를 궁금해 하는 게 당연한 이유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