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promising start (KOR)

Feb 02,2019
The so-called Gwangju business model is finally taking off after nearly five years of negotiations. The metropolitan government of Gwangju and the country’s largest automaker Hyundai Motor signed an agreement to establish a finished car assembly line in the city.

The last production lines for finished cars in Korea were built in Busan in 1988 by Renault-Samsung. The establishment of the first new vehicle plant in 22 years comes at a time when local manufacturers have been taking their bases overseas due to a worsening business environment at home, wrecking jobs and regional economies. The new business model also takes place in the automobile sector, where militant unions dominate.

The Gwangju project struggled in December when a deal seemed to be so close, but there was strong opposition from the union. The labor sector protested the wage terms — 35 million won ($31,432) for the full first year — as well as the validity date of the agreement under the labor-management council. The union, however, changed its mind and backed the project without conditions.

Under the agreement, the starting pay for factory workers is set at 35 million won. The decisions made by the council including the wage terms will stay intact until the cumulative shipments from the factory reach 350,000 units.

Since the new plant to be built in Gwangju will have an annual capacity of 100,000, the management won’t have to fret about labor negotiations for at least three to four years.

The agreement was possible due to the open-mindednes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But the outlook is not entirely optimistic. Hyundai Motor will chip in 53 billion won ($47 million), just 19 percent of the necessary funding for the automaking factory. The contract with Hyundai Motor is valid for five years, which means the factory must find sustainable work elsewhere afterwards.

The demand for compact vehicles has been sliding since 2012. How competitive and lasting the plant can be by rolling out small SUVs remains in doubt. The Gwangju business model must solve these challenges so that such similar ventures can spread to other regional areas and make jobs across the nation.

JoongAng Ilbo, Feb. 1, Page 26
노사관계 새 모델 보여준 '광주형 일자리'

노사 협력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일자리를 만드는 '광주형 일자리'가 5년 가까운 긴 논의 끝에 드디어 결실을 봤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어제 '완성차 사업 투자 협약' 최종안에 합의했다. 이로써 1998년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이후 22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 땅에 완성차 공장이 들어서게 됐다.

이번 합의는 기업 환경 악화 탓에 해외로 빠져나가기만 하던 일자리를 국내로 돌려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 강성노조가 주도해온 자동차 업계에 노사 상생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광주형 일자리'는 지난해 12월 타결 직전까지 갔으나 협약식을 하루 앞두고 노동계가 거부해 무산된 바 있다. 당시 노동계는 현대차가 제안한 초임 연봉 3500만원뿐 아니라 '상생노사발전협의회(이하 상생협의회) 결정사항 유효기간'까지 싸잡아 문제로 삼으며 거부했다. 하지만 이번엔 이 두 가지 제안을 모두 전향적으로 수용했다.

협약서엔 전체 근로자 평균 초임 연봉을 3500만원으로 책정하고 상생협의회 결정사항 유효기간은 누적 생산 35만 대까지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광주 완성차 공장의 생산능력이 연 10만 대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경영 안정을 위해 최소 3~4년간은 노조가 임금인상 등 근로조건 변경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한 한국노총의 전향적 태도로 '광주형 일자리'가 성사된 건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우려도 적지 않다. 현대차의 투자금액은 530억 원으로 전체 투자금 가운데 19%에 불과하다는 점, 또 현대차와의 계약이 끝나는 5년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사업계획이 아직 전무하다는 점, 마지막으로 2012년 이후 국내 경차 수요가 급감하는 와중에 과연 광주 공장에서 생산할 경차 SUV가 얼마만큼 경쟁력이 있는가 하는 점이다. 이런 현실적인 난제를 극복해 이번 '광주형 일자리'가 전국적으로 확대해나가길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