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cklessness still possible (KOR)

  PLAY AUDIO

Feb 02,2019
Washington hinted it could exchange an end-of-war decla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n return for Pyongyang’s comprehensive declaration of denuclearization. Stephen Biegun, special representative of the Trump administration for day-to-day dealings with North Korea, said in a speech at Stanford University on Thursday that U.S. President Donald Trump was open to an end-of-war declaration by the two Koreas.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s convinced that it’s time to move past 70 years of war and host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There is no reason for this conflict to persist any longer,” he said.

Biegun assured his audience that the United States has no plan to invade North Korea or topple its regime and said, “When the last nuclear weapon leaves North Korea, sanctions are lifted, the flag goes up in the embassy and the [peace] treaty is signed in the same hour.”
The comments came before leaders of the two states are to meet for the second time sometime this month.

Washington has turned bolder on the North Korean front where little action has been seen since the summit last June. It has so far been disapproving of the two Korean leaders’ idea of an end-of-war declaration. The United States became more concrete in the kind of “corresponding” actions it may offer, including not just a declaration, but a multibillion-dollar package to dramatically improve the North Korean economy. The package is being dubbed a “pot of gold” to tempt North Korea to come up with convincing actions. But the reward would come only when North Korea makes a comprehensive declaration of its nuclear and missile weapons, has experts verify the dismantlement and commit to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Biegun said. He warned the United States has “contingencies” prepared in case negotiations fail. Although he did not go into details, Washington usually refers to a military option as a contingency.

A rash move toward a war-ending declaration, however, can raise alarms as it would immediately stop South Korea-U.S. military exercises. Without regular exercises, U.S. troops would have less reason to stay in the South, weakening the longstanding alliance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The first thing Pyongyang would demand would be an end to the joint war drills and then move on to ask for the pulling out of U.S. troops. The U.S. Congress last month tabled a bill demanding a strong reason for any cutback in U.S. troops in South Korea and sent a letter to the Defense Department asking for resumption of the military exercises.

It is a relief to learn Washington remains firm on full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There are fears in the South that Washington would settle for the dismantlement of long-range missiles. Such a compromise would make North Korea a nuclear state. Seoul must closely mediate in the Washington-Pyongyang denuclearization talks to ensure the South Korea-U.S. defense alliance does not become a part of a reckless trade-off.

JoongAng Sunday, Feb. 2, Page 30
종전선언 운 뗀 미국, 한ㆍ미 연합방위체제 보장해야

미국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할 종전선언 의지에 운을 뗐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말이다. 비건 대표는 그제 미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 월터 쇼렌스틴 아태연구소가 주최한 강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 침공이나 정권 전복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마지막 핵무기가 북한을 떠나고 제재가 해제되면 대사관에 국기가 내걸리고 평화조약이 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가 이달 말 열릴 전망인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입장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지지부진한 북한 비핵화 협상을 풀기 위한 미국의 계산법은 좀 더 과감하다. 그동안 미국은 종전선언에 부정적이었다. 그런 미국이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면 종전선언과 함께 북한 경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조 원 규모의 경제 패키지까지 마련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패키지를 ‘무지개 너머 황금 가득 찬 항아리’로 표현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상응한 조치를 요구했다. 북한은 핵과 미사일에 대한 포괄적 신고를 거쳐 단계적 비핵화를 실행하고, 마지막으로 FFVD(포괄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완료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협상이 실패하면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이 불가피하다고 비건은 경고했다. 컨틴전시 플랜은 군사옵션을 포함한 미국의 적극적 대응을 뜻한다.

그러나 급작스러운 종전선언의 후유증은 걱정이다. 종전을 선언하면 당장 한ㆍ미 연합훈련이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 그렇게 되면 주한미군 주둔의 명분이 떨어지고 한미동맹을 크게 약화할 수밖에 없다. 북ㆍ미가 종전선언 논의를 시작하면 북한은 연합훈련부터 당장 그만두라고 할 게 뻔하다. 더구나 북한이 생각하는 한반도 비핵화는 주한미군 철수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미 하원이 오죽하면 지난달 30일 주한미군 감축 때 사유를 입증토록 하는 ‘한미동맹 지지법’을 발의하고, 연합훈련을 재개하라는 서한을 미 국방부에 보냈을까.

미국이 제시한 ‘빅 딜’카드가 북한을 완전하게 비핵화한다는 목표로 복귀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지난해 북핵 협상이 난관에 봉착하자 미국은 미 본토에 대한 직접 위협인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만 제거하는 ‘반쪽 비핵화’로 봉합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그럴 경우 북한은 사실상 핵보유국이 돼 우리의 안보위협은 커질 우려가 있었다. 미 정보당국 수장들도 지난달 말 미 상원 청문회에서 북한 비핵화가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정부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인 북ㆍ미 핵협상에 신중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특히 북한이 완전하게 비핵화하기 전에 한ㆍ미 연합방위체제가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