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id they read the ruling? (KOR)

Feb 08,2019
During a recent press conference, ruling Democratic Party (DP) Secretary General Yun Ho-jung questioned the validity of the ruling on South Gyeongsang Governor Kim Kyoung-soo, a close confidant of President Moon Jae-in and a presidential hopeful.

Yun said many criticize the two-year jail term that immediately sent the politician to prison. He pressed the people to raise their voices against the bench for the sake of reform in the judiciary. The ruling party’s strategy planning chief, Kang Hoon-sik, also seconded the idea, slamming the sentence for being baseless.

Ruling party members have been upping their protests against Kim’s sentence since the first trial was held on Jan. 30. On Facebook, DP Rep. Song Young-gil accused the judge of “senselessness, arrogance, recklessness, and [using] an excess of power” for delivering such a harsh ruling to Kim. Another heavyweight DP lawmaker, Park Young-sun, claimed on YouTube that six out of 10 people found the ruling vindictive.

It is rare for the ruling party to protest a court ruling so vehemently. The clash between the ruling power and the judiciary branch can bode poorly for the country’s democracy and legal foundations.

Korean citizens could be affected by the court ruling and choose to protest it over the three remaining years of the administration. Slanderous attacks on a certain judge could also leave a bad precedent.

Gov. Kim was on trial for manipulating public opinion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promising to reward his accomplice with a senior public office title. The ruling has dealt a critical blow to the ruling party as it involves a key aide to the president. It is also premature for some people to speak of impeachment.

The 170-page ruling details how Kim colluded with the organization of an online blogger called Druking. Kim and his supporters should prepare to reverse the ruling in the appeals court instead of outright attacking the judge and the bench. It raises the question of whether the lawmakers fully read the ruling before they chose to offend the judiciary.

JoongAng Ilbo, Feb. 7, Page 30
여당 의원들은 김경수 지사 판결문을 읽어봤을까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어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법정구속한 판결에 대해 비판여론이 굉장히 높다. 과연 제대로 된 재판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설 연휴 민심을 전달하겠다며 연 기자회견에서다. “사법개혁을 위해 국민이 사법부를 압박해야겠다”는 윤 총장의 말에 같이 있던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증거가 없는 판결”이라고 거들었다.

지난달 30일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된 이후 여당 의원들은 1심 판결에 대해 비판을 이어갔다. 송영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판결은 판사의 경솔함과 오만, 무책임과 권한남용”이라고 비판했고, 박영선 의원은 유튜브를 통해 “10명 중 6명이 보복성 판결이라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집권당이 사법부 판결에 불복하는 것은 전례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이례적이다. 사법부와 여당의 대결 프레임은 민주주의와 법치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앞으로 남은 3년의 집권 기간 동안 일반 서민들도 사법부 판결에 불복하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있을까. 재판장 개인에 대한 여당 의원들의 인신공격은 나쁜 선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도 걱정스럽다.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가 대선 과정에서 여론을 조작하고 그 대가로 공직을 제공키로 한 혐의를 받게 됐다는 점에서 법원 판결은 국정운영에 타격을 주게 됐다. 그렇다고 판결에 대한 논리적 비판은 뒤로 한 채 탄핵 운운하는 것은 이른바 '촛불정신'에도 어긋난 처사다.

170쪽에 이르는 판결문에는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어떻게 댓글조작을 상의했는지 등이 자세히 언급돼 있다. 재판부 결정에 문제가 있다면 항소심에서 이를 배척할 수 있는 증거를 대고 법리적으로 다툼을 해야지 우격다짐식으로 재판부를 헐뜯는 충성경쟁을 해선 안 될 일이다. 판결에 대한 비판을 넘어 저주에 가까운 말들을 쏟아내고 있는 이들은 판결문을 읽어봤을까.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