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aying stubbornly blind (KOR)

Feb 12,2019
Korea’s automaking capacity is shriveling. According to the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 Korea’s motor vehicle output totaled 4,029,000 units last year to come down a notch to No. 7 in the world behind Mexico. It had slipped to No. 6 behind India in 2016.

High wages, low productivity and labor conflict ate into Korea’s capacity. GM Korea shut down one of its three production lines in Gunsan, North Jeolla, last year. Renault Samsung’s Busan factory may become the next to shutter. The average wage of factory workers in Busan is 20 percent higher than at the Nissan Kyushu plant under the same parent. But workers in Busan went on a partial strike 28 times over the last four months, demanding higher salaries.

José Vicente de Los Mozos, the deputy executive president of manufacturing and supply chain at Renault Group, sent a video message to employees of the Korean unit, warning that the car alliance cannot assign new models if the strikes continue. But the workers stayed defiant. They have planned two partial walkouts next week and will also mull a full strike. The unions of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also warned they will enter a general strike to protest a plan to open a new assembly line in a joint venture with the city of Gwangju that will pay sharply lower wages.

Automakers worldwide are undergoing restructuring to adapt to the new mobility environment of clean fuel, self-driving cars, ride-sharing and a slowdown in the global economy. Volkswagen, General Motors, Ford, and Nissan have all reduced their payrolls by thousands and underwent reorganization. Korean workers alone are chanting for higher wages despite low productivity. What automakers would really want to invest in such an unproductive environment?

The government cannot avoid responsibility. It has sided with the automaker unions, which earn nearly 100 million won ($88,968) a year and have done little to ease the rigidity in the labor market. At this rate, the Korean car industry is bound to collapse. Output will continue to fall and more factories will have to shut down. The collapse of the manufacturing sector will deal a critical blow on the economy. Busan’s economy has already been wrecked after the closure of the GM factory.

JoongAng Ilbo, Feb. 11, Page 30
추락하는 자동차, 그래도 파업하겠다는 노조

한국 자동차산업이 다시 한 단계 추락했다. 어제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402만9000대로 세계 7위를 기록했다. 한 해 만에 멕시코에 추월당했다. 2016년 인도에 밀려 6위가 되고 불과 2년 만에 재차 하락했다.

원인은 높은 임금과 낮은 생산성, 노사갈등이다. 한국GM 군산공장은 이런 이유에 경영 실패가 맞물려 지난해 문을 닫았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도 불안하다. 부산공장의 평균 임금은 같은 그룹 소속인 일본 닛산 규슈공장보다 20% 높다. 그런데도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최근 4개월 새 28차례 부분파업을 했다.

그러자 모기업인 프랑스 르노그룹의 로스 모저스 부회장이 이달 초 경고성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파업을 계속하면 신차 물량을 줄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맞받아쳤다. 오는 13일과 15일에 추가 부분 파업을 하고, 전면 파업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뿐 아니다. 민주노총 소속인 현대기아차 노조 역시 임금을 확 낮춘 광주형 일자리에 반발해 총파업을 선언했다.

지금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구조조정이 한창이다. 친환경차ㆍ자율차ㆍ승차공유 같은 산업 변화와 글로벌 경기 침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폴크스바겐ㆍGMㆍ포드ㆍ닛산은 수천 명을 감원하며 조직을 바꾸고 있다. 고임금ㆍ저생산성에도 줄기차게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툭 하면 파업을 일삼는 한국과 대비된다. 이런 나라에 투자할 자동차 기업이 있을까.

정부 또한 책임이 있다. 평균 연봉이 1억원에 가까운 귀족 노조를 편들고, 노동시장 유연화는 거들떠보지 않는다. 이대로는 한국 경제의 주력인 자동차 산업에 미래가 없다. 생산량은 더 떨어질 것이고 공장 폐쇄가 잇따를 수 있다. 여파는 참담하다. 한국은 이미 GM 공장 폐쇄로 인해 군산 경제가 망가진 모습을 목도했다. 그걸 보고서도 노조와 정부는 배운 게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