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op the backpedaling (KOR)

  PLAY AUDIO

Feb 14,2019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only 19,000 new jobs were created in January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hat’s a terrible figure given the monthly average of job seekers — 300,000 — who were able to find jobs in 2017. Even this paltry increase was only possible at the cost of people’s tax mone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keeps promising to increase public sector jobs to make up for the jobs disappearing in the private sector.

While the number of new hires in the over-65 age group grew by 144,000 in January, the figure for those aged between 15 and 65 decreased by 125,000 in the same month. That means Korea’s employment situation would have been even worse if the government had not spent money to create short-term jobs for the elderly. The total number of jobless reached a whopping 1.22 million, the largest since 2000 when the bursting of the IT bubble hit the Korean economy and there were 1.23 million.

This disastrous job situation was largely caused by rapid hikes in the minimum wage. For instance, 183,000 jobs disappeared in industries such as wholesale, retail, lodging, restaurants and facility maintenance. The quality of jobs vociferously championed by the Moon administration also plunged as seen in the data: While the number of people working for more than 36 hours per week decreased by 338,000, the number of those working for less than 36 hours a week increased by 420,000. That means employers are increasing the share of part-time workers to cut their mounting labor cost after the government’s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The number of self-employed businesspeople hiring staff also fell by 49,000 last month.

The government’s disastrous income-led growth policy hurts the vulnerable most, including part-time workers. All Koreans know the adverse effects of the government’s untested growth policy. According to a Labor Ministry survey, 77 percent of the people said the government must revamp the way it determines the minimum wage.

Nevertheless, the government keeps its blinkers on. As long as it remains stubborn, we cannot overcome our unprecedented employment crisis. Needless to say, jobs are bound to decrease if wages are raised artificially.

Economists know you cannot achieve growth with arbitrary hikes in income. If the backpedaling continues, we will fall into a vicious cycle of employment cuts followed by dwindling consumption, investment reduction and a reduction in employment. The time has come for the government to stop its ludicrous economic experiment.

JoongAng Ilbo, Feb. 14, Page 30
정책 역주행 멈추고 성장우선 유턴하라

예상대로다. 고용 참사가 계속됐다. 어제 통계청에 따르면 올 1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만9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2017년 매달 30만 개씩 일자리가 증가했던 것과 비교하면 참담한 수치다. 찔끔 증가조차 세금으로 쥐어짜 만들었다. 65세 이상 취업자는 14만4000명 늘어난 반면 15~64세는 12만5000명 감소했다. 고령자 단기 일자리가 아니었다면 고용은 마이너스로 돌아섰을 것이란 소리다. 전체 실업자는 122만4000명으로 정보기술(IT) 거품이 꺼졌던 2000년 이래 최대(1월 기준)를 기록했다.

고용 재앙은 최저임금을 가파르게 올린 영향이 뚜렷했다. 도소매ㆍ숙박ㆍ음식점ㆍ사업시설관리 분야에서 일자리 18만3000개가 날아갔다. 정부가 내세우던 ‘일자리의 질’ 또한 곤두박질쳤다. 주당 36시간 이상 근로자는 33만8000명이 줄었고, 36시간 미만은 42만 명 증가했다. 최저임금과 주휴수당 때문에 업주들이 15시간 미만 ‘쪼개기 알바’를 늘린 탓이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도 4만9000명 감소했다.

소득주도 성장 때문에 일자리를 잃는 피해는 고스란히 임시ㆍ일용직 같은 사회·경제적 약자의 몫이다. 이로 인해 양극화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국민 모두 이런 소득주도 성장의 부작용을 알고 있다. 고용노동부 조사에서 국민 77%가 “최저임금 결정 기준 개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런데도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을 도그마처럼 끌어안고만 있다. 그러나 정부가 여기에 매달리는 한, 고용은 늪에서 헤어날 수 없다. 가격(임금)을 인위적으로 급격히 올리면 수요(일자리)가 줄게 마련이어서다.

소득주도 성장에 대한 주류 경제학자들의 진단은 명료하다. 억지로 소득을 먼저 높여 성장을 끌어낼 수는 없다는 것이다. 소득주도 성장이 ‘역주행 경제 정책’이라 불리는 이유다. 이대로 가면 자칫 한국 경제는 ‘고용 감소→소비 위축→투자 감소→고용 감소’라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 정책 역주행을 멈추고 성장 우선으로 유턴하는 게 시급하다. 머뭇거릴수록 한국 경제는 더 깊은 늪에 빠져들 뿐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