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bilities matter (KOR)

  PLAY AUDIO

Feb 21,2019
The Blue House is preparing to replace ambassadors to four major powers —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We welcome its decision to pick new faces representing our national interests on the global stage.

Over a month has passed since the key post of ambassador to Beijing became vacant after Noh Young-min was appointed as President Moon Jae-in’s chief of staff in January. The current Ambassador to Moscow Woo Yoon-keun wants to return to prepare to run for a legislative seat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He is facing suspicions that he received a 10-million-won ($8,900) bribe to help a young man find a job at a large company. Ambassador to Tokyo Lee Su-hoon failed to demonstrate his presence in Japan to the extent that his first lunch with Japan’s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took place only 15 months after he took office. That’s not all: there are rumors that Ambassador to Washington Cho Yoon-je wants to return, citing health reasons.

South Korea is a country that must rely on diplomacy with these four countries because of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its geopolitical location and heavy dependence on those nations for trade. The four ambassadors should each have the capability to build strong human networks with their host countries and resolve bilateral conflicts immediately on the frontlines of diplomacy. But the Moon administration filled these crucial posts with people who have no diplomatic expertise — most of them were Moon’s campaign aides.

As a result, we have faced diplomatic debacles with the four major powers. Some experts hoped that bilateral relations would advance because of the ambassadors’ close connections with Moon. But their performances have dashed cold water on such expectations due to their lack of diplomatic expertise. The time has come for the Moon administration to end its appointments based on ideology. Even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stressed the need to recruit career diplomats and experts to promote our national interests overseas.

President Moon must shake off the so-called code-based appointments, broaden his narrow talent pool and place qualified people with dignity on the key posts in a bipartisan way. We hope he learns a lesson from former liberal president Kim Dae-jung, who appointed Lee Jong-koo — an advisor of the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at the time — as the new ambassador to Washington after taking office. Kim is still respected for the decision, which helped cement our ties with the Uncle Sam, and his outstanding bipartisanship for the nation.

JoongAng Ilbo, Feb. 21, Page 30
만시지탄 4강 대사 교체, 코드 대신 능력으로 인선하라

청와대가 조만간 중·일·러 등 4강 대사를 교체키로 하고 인선에 착수했다고 한다. 당연한 수순이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임명으로 주중 대사는 한 달 넘게 공석인데 후임자 하마평조차 들리지 않아왔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는 김태우 전 수사관의 폭로로 '1000만원 수수 비위' 의혹에 휩싸여있는 데다 내년 총선 출마를 꿈꾸고 있어 마음이 콩밭에 가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수훈 주일 대사는 취임 15개월만인 지난달에야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과 처음으로 오찬을 했을 만큼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대한민국은 북핵 위기는 물론 4강 사이에 놓인 지정학적 위치, 무역의 비중이 엄청난 경제환경 탓에 외교에 목숨을 걸다시피 해야 하는 나라다. 그 외교의 핵심 전장인 4강에 파견되는 대사들은 주재국과 탄탄한 네트워크를 조성하고, 웬만한 갈등은 현장에서 돌파할 수 있는 교섭력,순발력이 필수다. 그런데 현 정부는 이런 능력을 인선의 잣대로 삼는 대신 지난 대선 때 캠프에 참여했던 비외교관 출신 친문 인사들로 4강 대사를 채웠다. 4강 외교의 실종은 여기서 예고된 일이나 다름없었다. 대통령 측근이란 입지를 활용해 양국관계를 끌어올릴 것이란 기대도 있었다. 그러나 그런 무게감을 토대로 주재국과 네트워크를 넓힌 대사는 찾아볼 수 없었고, 전문성 부족으로 외교 활동 폭만 좁혔다는 평가가 중론이다. "이제 코드 인사는 끝나야 한다. 전문가와 실력자를 써야 한다"는 민주당 출신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적이 이를 방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만큼은 코드 논리를 벗어나 초당적으로 인재 풀을 가동해 능력과 품격을 갖춘 인사들을 4강 대사에 앉혀야 한다. 취임 한 달만에 이홍구 한나라당 고문을 주미 대사에 전격 기용해 대미 관계의 기반을 다지고, 국내적으로도 '탕평의 모범'이란 평을 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혜안에서 교훈을 찾았으면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