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omplete denuclearization is key (KOR)

  PLAY AUDIO

Feb 22,2019
In regard to his second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U.S. President Donald Trump said Wednesday that he did not think the meeting would be their last. His remarks could serve as some kind of “exit strategy” in case the summit does not show tangible results regarding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Pyongyang is still reluctant to agree to the denuclearization steps Washington wants it to take.

Earlier, Trump said he does not have to hurry because he does not have an urgent timetable. The remark raises the possibility of Trump striking a “small deal” with Kim at the summit by focusing on simply freezing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ests. That’s the scenario we are most concerned with because it means North Korea would still possess the nuclear weapons they already have.

Nevertheless, President Moon Jae-in told Trump in a phone conversation Tuesday night that if Trump demands economic assistance for North Korea — including reconnecting inter-Korean railways and roads — from South Korea, Seoul is ready to assume the role. No one would oppose providing economic aid to North Korea — no matter how much money is needed — as long as it can bring about denuclearization from Pyongyang. But the recalcitrant state is still refusing to make agreements, even with less than a week left before the summit in Hanoi, Vietnam.

Under such circumstances, if our president expresses an intention to offer economic aid to North Korea even before it takes a step toward denuclearization, it only helps lower the hurdles. Moon’s position can also give the United States the impression that it would be enough for Washington to strike a deal with Pyongyang while transferring the cost burden to Seoul.

Our government must take a prudent position on North Korea. Seoul must tell Pyongyang that the only way for North Korea to survive is a promise of denuclearization at the Hanoi summit. U.S. National Security Advisor John Bolton is scheduled to visit Seoul this weekend. We hope the Blue House can persuade him to advise Trump to get a promise of a complete denuclearization from Kim in return for concrete measures to help the struggling North Korean economy at the summit

JoongAng Ilbo, Feb. 22, Page 30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하노이 정상회담의 본질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7~28일 열릴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이번이 김정은 위원장과 마지막 만남이 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20일 말했다. 회담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북한이 핵시설 신고 등 비핵화 조치에 합의할 뜻을 보이지 않자 일종의 출구전략으로 후속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난 긴급한 시간표가 없고, 서두를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를 종합하면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비핵화 의제가 약화된 '스몰 딜'용 만남에 그치고, 미국은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발사 동결 등 '상황 관리'에만 초점을 두게 될 공산이 커졌다. 우리로선 극히 우려되는 시나리오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에서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부터 경협 사업까지 당신이 요구하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아무리 큰 비용이 들더라도 비핵화를 끌어낼 수만 있다면 대북 경제 지원에 나서는 게 맞다. 하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장소까지 확정된 마당에도 북한은 비핵화 합의를 완강히 거부하는 분위기가. 이렇게 북한이 비핵화의 첫발도 떼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대통령이 비핵화가 한참 진전된 뒤에야 실현 가능한 경협 애드벌룬을 성급히 띄운다면 비핵화 허들은 낮아지고, 북한의 몸값만 높아질 우려가 커진다. 미국에게도 "우리는 딜만 하고 부담은 한국에 떠넘기면 된다"는 꼼수를 부릴 여지를 줄 수 있다.

정부가 할 일은 딴 데 있다. 제재를 견고하게 유지하면서 북한에 "하노이에서 비핵화를 약속하는 것만이 살길"임을 주지시켜야 한다. 마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이번 주말 서울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과 빈틈없는 공조를 통해 다음 주 하노이에서 열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고 구체적인 조치 착수를 선언하는 역사적 장면을 끌어내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