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ocal handbag brands have more personality: Colorful and affordable Korean designs are a hit with fashionistas

Feb 25,2019
The colorful canvas designs from Korean bag brand by_edit, above, are only sold in limited quantities. The space-efficient and light-weight bags by Serge Poetics, right, are popular with working moms. [BY_EDIT, SERGE POETICS]
When it comes to handbags, people are often more likely to choose a product based on its brand name than its design or function. Rather than looking for a bag to suit their needs, they visit a brand’s shop and pick something from the options they’re provided with there. For years in Korea, those shops had to be foreign luxury houses. But not anymore.

Recently, handbags made by Korean brands are becoming popular with young people as consumers look for unique designs and models to suit their different tastes and needs rather than being blindly loyal to a certain brand.

One such brand is Vunque, which launched in 2018 and is designed by Seok Jeong-hye.

The brand made 6 billion won ($5.3 million) in sales last year, despite the fact that there are only a few offline stores. Seok previously created the successful “Couronne” bag which started with a small store and made over 100 billion won in sales in 2009, but she’s not the only designer enjoying popularity from new customers.

The “New Hester” bag, made by fashion brand Carlyn, was released in the fall of 2017 and sold more than 40,000 units in a year. The first edition of the “Salvia Joy,” a velvet handbag from J.Estina, sold 500 bags in only a month last year.

The company by_edit, which was founded by Oh Sun-hee, who used to be a reporter for the local edition of the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has also proven popular.

She created bags made of canvas that are convenient for business trips or vacations. At first, she made the bags for her friends and acquaintances and sold the rest online. But only 30 minutes after the website opened, all 200 bags were sold out.

Vunque, top, by Seok Jeong-hye sold 6 billion won ($5.3 million) worth of bags last year. Bags by Korean brand COMME.R, above, have become increasingly popular with younger customers. [VUNQUE, COMME.R]
Early this year, the bag was added to the shelves of luxury department store Barney’s New York in Japan, and the brand was selected as a sponsor to make bags and clothes for employees at the “Bienalle Arte 2019,” an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to be held in Italy in May.

Another fashion reporter, Jeon Hyo-jin, co-chairman of Serge Poetics, has had to restock her small handbags about 10 times since they were released last May. CEO Lee Cho-rong, who used to be a designer for Benetton and Sisley Knit, has also seen good results with her brand COMME.R. The company’s products are available at many of Korea’s major online shopping malls, such as W concept, 29cm and Wizwid.

The key to the popularity of these bags is their unique designs as well as their relatively low prices. While leather bags cost between 200,000 won and 300,000 won, bags made of canvas or imitation leather can be purchased for less than 200,000 won.

“The design is nice and the price is about a tenth of a designer bag,” said Lee Ji-eun, a 34-year-old office worker who recently bought a Korean bag.

For many, the biggest draw of locally-designed bags are that they are cost-effective. “Women want to carry a bag that matches their outfit in color and shape,” says 28-year-old office worker Jeong Su-jin, “Korean bags are less expensive than foreign designer pieces, so you can purchase more bags for the same price.”

Having satisfied various tastes, Korean brands are getting recognized overseas as well. The worldwide success of gu_de by designer Koo Ji-hye has led the way. Last year, gu_de was chosen by international shopping site Net-a-Porter for their program “The Vanguard,” which supports up-and-coming designers. The brand was the first Korean bag brand to be featured. Since then, its bags have been promoted and sold on the site.

COMME.R, Marge Sherwood, OSOI, ink, MUTEMUSE, and Fibreno have also been recognized for their unique models, use of color and high quality.

“Millennials prefer bags that are interesting and colorful,” said Lee of COMME.R, “Recent Korean bag designs have successfully met that criteria.”

A distribution method that excites customers has also played a role in the success of local brands. Every Wednesday, Vunque holds a “VWD” (Vunque Wednesday Drop) and releases a new product at 10 a.m.

“I wanted to release one new product every week to create excitement and fun,” designer Seok explained.

Oh’s by_edit also releases a new collection every one or two months after announcing them on social media. Every product the company makes is produced in a limited quantity and will not go into production again after it is sold out. “Although customers who miss the moment ask for more, it is more important to create a sustainable brand than to sell a lot,” said CEO Oh.

Popular products can run out just days after the release - sometimes even quicker than that. So, fans of the brand set up notifications so that they can be alerted as soon as a new product is released.

A change in the perception of handbags is also a significant factor in the success of Korean brands. “I feel like the objection to Korean bags has disappeared,” said Jeon Hyo-jin of Serge Poetics.

In the past, a Korean brand may have been pushed aside for being perceived as being of lower quality than a foreign brand despite evidence of the contrary. But now, customers are ready to really see what each brand offers, regardless of the brand’s name value or where it was made.

“It’s the result of more diverse tastes,” said Kang Joo-yeon, a team leader of W Concept, an online shopping outlet. “People had the tendency to copy celebrities [in the past], but now they pay more attention to their own tastes.”

BY YOON KYUNG-HEE [estyle@joongang.co.kr]


론칭 1년만에 60억어치 팔려···요즘은 '한국 가방'이 뜬다

최근 20~30대 사이에서 한국 브랜드가 만든 가방(이하 한국 가방)의 인기가 대단하다. 가방 디자이너 석정혜씨가 2018년 초 론칭한 가방 브랜드 '분크'는 지난해에만 60억 원어치가 팔렸다. 오프라인 매장은 몇 곳의 편집숍 뿐, 대부분 자사 온라인몰을 통해 판매됐다. 덕분에 시작한 지 채 1년도 되지 않아 90억원의 투자 유치를 받았고, 하반기엔 면세점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석씨는 2009년 작은 매장으로 시작해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쿠론' 가방의 성공 신화를 만든 유명인이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더라도 그외 한국 가방의 인기도 심상치 않다.

패션 브랜드 '칼린'이 만든 '뉴헤스터' 백은 2017년 가을 출시해 1년 만에 4만 개 이상이 팔렸다. '제이에스티나'의 벨벳 소재 핸드백 ‘살비아 조이’는 지난해 11월 초 출시 한 달 만에 초도물량 500개가 동이 났다.

패션 기자 출신, 패션 스타일리스트 등이 ‘내가 들고 싶은 가방을 만든’ 경우는 인기가 더 높다. 패션지 '바자' 기자 출신의 오선희 대표가 만든 '바이에딧'이 대표적이다. 그는 출장·여행이 잦은 직업 특성상 편하게 가지고 다닐 수 있는 캔버스 천 가방을 만들었다. 처음엔 사업 생각 없이 친구·지인에게 선물한 후 나머지 물량을 팔 요량으로 온라인 사이트를 열었는데, 사이트 오픈 30분 만에 가방 200개가 다 팔렸다. 그 후 지금까지 낸 12종류의 가방이 모두 매진됐다. 올해 초엔 일본 '바니스 뉴욕' 백화점에 입점하고, 오는 5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국제미술전 '2019 베니스 비엔날레'에선 한국관 직원이 입을 가방·옷을 만들 후원사로 선정됐다.

또 다른 패션 기자 출신인 전효진 공동대표가 만든 '세르쥬포에틱'의 작은 손가방은 지난해 5월 선보인 후 10차례나 리오더를 할 만큼 인기몰이 중이다. 베네통·시슬리 니트 디자이너 출신인 이초롱 대표가 만든 '꼼므알' 역시 W컨셉·29cm·위즈위드 등 굵직한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 모두 입점할 만큼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 가방들의 가장 큰 인기 요인은 독특한 디자인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가격은 20만~30만원 대라는 점이다. 가죽 소재의 가방은 20만~30만원 대, 캔버스 천이나 인조가죽을 사용한 것은 10만원 대 후반이면 살 수 있다. 최근 한국 가방을 산 직장인 이지은(34)씨는 "디자인이 좋은데 가격은 명품 가방의 10분의 1 정도 수준"이라며 "요즘은 친구들도 해외 명품 대신 한국 가방을 많이 든다"고 말했다. 한국 가방의 합리적인 가격이 가성비·가심비 모두 만족시킨다는 얘기다. 직장인 정수진(28)씨는 "그날의 옷차림에 따라 다양한 색과 모양의 가방을 바꿔 들고 싶은 게 모든 여성의 마음”이라며 “한국 가방은 명품 가방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같은 비용으로 여러 개를 살 수 있어 경제적 활용도가 높다"고 했다.

30~40대에겐 가죽 대신 천이나 인조가죽으로 가방 무게를 줄이고, 많은 양의 물건을 넣을 수 있도록 한 효율적인 수납 디자인이 매력으로 작용했다. 워킹맘 김혜정(38)씨는 "늘 짐이 많아 가볍고 수납이 잘 돼 있는 기능성 가방이 필요했는데 몇 개월 전 10만원 대 후반의 천 소재 한국 가방을 산 후부터는 매일 들고 다닌다"고 말했다.

물론 이 배경엔 높아진 한국 가방의 디자인과 품질이 자리하고 있다. 세계의 주목을 받은 구지혜 디자이너의 '구드'가 대표적이다. 구드는 지난해 유명 글로벌 쇼핑 사이트 '네타포르테'가 진행하는 신진 디자이너 육성 프로그램(더 뱅가드)에 선정됐다. 한국 가방 브랜드로는 처음이다. 이후 네타포르테가 그의 가방을 홍보·판매하고 있다.

'꼼므알' '마지셔우드' '오소이' '잉크' '뮤트뮤즈' '피브레노' 등도 독특한 형태와 다채로운 색감·품질로 인정받는 한국 브랜드다. 이초롱 꼼므알 대표는 "밀레니얼 세대는 해외 명품보다 재밌고 색감이 좋은 가방, 여기에 높은 품질까지 갖춘 가방을 찾고 있다”며 “최근 선보이는 한국 가방들이 이 조건들을 만족시킨다"고 분석했다.

독특한 방식으로 소비자의 애를 태우는 유통 방식도 한몫 한다. 분크는 매주 수요일을 'VWD'(Vunque Wednesday Drop)의 날로 정하고 오전 10시에 신제품 한 가지를 출시한다. 석 디자이너는 "1주일에 하나씩, 정해진 날 신제품을 드롭 방식으로 출시해 기대감과 재미를 주고 싶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드롭 방식이란 정해진 시기에 제품을 하나씩 떨어뜨리듯 출시하는 방식을 말한다. 바이에딧 역시 드롭 방식으로 SNS를 통해 한두 달 간격으로 새로운 컬렉션을 출시한다. 모든 제품은 한정 수량만 생산해 준비된 물량이 다 소진되면 더 이상 새로 만들지 않는다. 오선희 대표는 "때를 놓친 고객들이 재생산을 요청하지만 많이 파는 것보다 지속가능한 브랜드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인기 제품의 경우엔 출시 후 며칠, 빠르면 몇 시간 만에 소진되는 경우도 있어 이들의 가방을 좋아하는 팬들은 아예 알림 기능을 설정해놓고 신제품 출시 소식을 받는다.

'브랜드'만을 중시하던 가방 선택의 기준이 바뀐 것도 영향이 크다. 전효진 세르쥬포에틱 공동대표는 "한국 가방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진 걸 체감한다"고 했다. 아무리 좋은 가방을 만들어도 해외 명품이 아니면 알아주지 않던 과거의 분위기가 젊은 층 사이에서 사라졌다는 의미다. 온라인 쇼핑몰 W컨셉의 강주연 우먼팀장은 "개인의 취향이 다양해진 결과”라며 “명품은 연예인이 들면 따라 드는 경향이 심했는데, 지금은 누구를 따라하고 싶은 심리보다 자신의 취향에 더 주목하고 브랜드 대신 예쁘고 품질 좋은 디자인을 더 선호한다”고 분석했다.

윤경희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